축!!김태운시인 제주 탐라문화제 오름상 입상 > 시마을가족 동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가족 동정

  • HOME
  • 시마을 광장
  • 시마을가족 동정

 

 

시마을 가족의 경조사, 수상, 승진, 개업, 문학모임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좋은 일에는 축하를, 궂은 일에는 따뜻한 위로를 나눠주세요^^) 

축!!김태운시인 제주 탐라문화제 오름상 입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3건 조회 352회 작성일 18-10-15 23:39

본문





창작방에서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좋은시를 발표하시던 김태운시인께서

탐라문화제 오름상에 입선하셨습니다.

축하드리며 문운이 깃들기 바랍니다.




몸살



김태운



난 불의 자궁에서 태어난 소혹성 H-1950호다

어느덧 식어 굳어버린 난

천생 바람둥이다

특히, 비바리를 사랑하던


물론, 중심으로 우뚝 솟은 할망 같은 산은 나의 영혼이다

그 기슭으로 하루하루가 다른 365일 같은 오름을 품은

사방팔방 어멍 같은 가슴으로 허구한 날 출렁거리는

너른 바당은 나의 싱싱한 삶터다


그런 내가 요즘 심한 통증을 앓고 있다

얼토와 당토를 짓밟는 개발의 몽니로

찌렁찌렁 뼈를 갉으며 숨통을 찌르는

쇳소리들 녹슨 심술로


그런 나에게, 어느덧 누이들 민낯마저 잃어버린

나에게, 길 잃은 노루처럼 산기슭에서 헤매는

나에게 불현듯, 붉은 경고장 하나 날아들었다

적도의 자궁에서 보낸


지금 난, 몸 부르르 떨며

살을 털고 있다

다시 태어나기 위한

조짐으로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8-10-23 09:15:52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문화제 입상을 축하합니다
날마다 창방의 등대가 되어 불을 밝혀 주시는 사유마다
애향의 붓끝이 남다르게 깊더니
제주 오름에 불 밝히셨습니다, 거듭 축하드립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profile_image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태운 시인님!! 
축하 축하 드립니다.

푸른 초원과
에머란드빛 바다 물결치는
아름다운 곳에서 사시네요

늘 맘에서는 푸르름이 물결쳐
기쁨과 환희의 나날이라 싶습니다

하여 그 향그러움 마음에 슬어
고유의 시어로 발효 시키사

날개 달아 세상 속에
문향의 향그럼
휘날리시길...

 ....
[미주 시인 .소설가]
은파 오애숙  올림```~*
 


은파 올림

정석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탐라에서  몰두했던  열꽃에

붙어 나는  깃털이    하늘빛인지  구름빛인지  분간하기 어렵게
파랗습니다
테울시인님  축하드립니다
석촌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의 노래로, 그 울림과 떨림으로 제주의 얼토와 당토는 멈추어지길 기대합니다.
오름에 활짝 피어난 가을꽃 한송이!!!
그 짙은 내음을 음미하며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김태운 시인님!!

스펙트럼님의 댓글

profile_image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축하드립니다.

전 천성적으로 거짓말을 잘 못해서리, 시인님의 시에 매력은 크게 느끼지 못했지만서두, 글을 잘 쓰신다는 것은 알고 있었는데
상을 받으셨다니,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좋은 시 마니마니 올려 주세요

김태운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실 별 볼 일 없는 글에다 시원찮은 상...
제 코너에만 슬그머니 올리고 빠질려고 했는데
결국, 요로코롬...

칭찬이 곧 채찍이라지만...
결국, 망신살 뻗쳤습니다

거듭하여 내려주신 말씀들
감사히 받습니다

...


저도 이젠 색깔을 바꿀 때가 된듯
그동안 모두 고마웠습니다

두무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모처럼 반가운 소식 축하를 드립니다
본인은 물론, 다함께 누리는 기쁨으로 간직하며,
앞으로 더 큰 발전을 기대하며 성원을 보냅니다.

미소..님의 댓글

profile_image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태운 시인님, 축하드립니다
비바리 어멍 할망 같은 토속적인 언어가 참 정감 있습니다.

오름 품고 시단 정상에 우뚝 서시기 바랍니다

힐링님의 댓글

profile_image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제주 문화의 중심 사상을 누구보다
주도 면밀하게  꿰뚫고 있어
그 깊이와 시원의 눈부심을 펼쳐보이는
오름상을 축하 합니다.

라라리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마을의 경사네요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시집을 내시고 등단후에도 변함없이
정진하시는 모습이 귀감이 됩니다

제주의 바람으로 계속 열매를 맺어
문단에 큰 별이 되시길 바랍니다^^~

Total 68건 1 페이지
시마을가족 동정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8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5-31
67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4-14
66 chan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4-13
6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3-25
6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1 01-09
6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0 01-01
62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 12-24
6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 11-08
60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 0 10-22
열람중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0 10-15
58 유문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9-18
5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8-07
5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6 0 07-03
5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7-09
5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6-17
5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1 0 05-20
5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0 0 04-18
5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0 04-24
50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3 0 04-13
49 賢松 장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8 0 03-28
48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2 0 03-19
47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0 0 02-08
4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2 0 01-29
45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0 0 01-22
44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0 0 01-22
4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9 0 01-02
4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1 0 01-02
4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1 0 01-02
40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2 0 12-29
39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1 0 11-28
38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1 0 11-08
37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3 0 11-06
36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4 0 09-21
35 책벌레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3 0 06-16
3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6 0 11-24
3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7 0 11-10
32 시마을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0 0 04-18
3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5 0 07-19
30 이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1 0 06-22
29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4 0 05-13
28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8 0 06-06
27 시마을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1 0 11-07
26 작가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5 0 06-15
25 작가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0 0 04-03
24 작가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6 0 12-03
23 시마을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8 0 09-29
2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5 0 04-28
2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4 0 02-27
20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2 0 01-01
1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6 0 12-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