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 작소 이호걸 시인 『카페 간 노자』출간 > 시마을가족 동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가족 동정

  • HOME
  • 시마을 광장
  • 시마을가족 동정

 

 

시마을 가족의 경조사, 수상, 승진, 개업, 문학모임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좋은 일에는 축하를, 궂은 일에는 따뜻한 위로를 나눠주세요^^) 

축!! 작소 이호걸 시인 『카페 간 노자』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6건 조회 1,573회 작성일 16-02-03 14:12

본문



 

그곳에 가면 카페조감도가 있고, 그의 넉넉한 미소가 있고

향기로운 커피도 있지만, 임당 본부 골방에서 책과 씨름하며

열심히 펜을 굴리고 있는 작가 이호걸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작소 이호걸 시인의 진솔한 삶과 그의 철학이 담긴

여덟 번째 작품집 카페 간 노자가 청어에서 출간되었습니다

 

진심으로 축하를 드리며

그가 세상 사람들에게 전하는 말들이

따뜻한 위안이 되고 행복이 되길 바랍니다



▷자세히 보기 : 교보문고(클릭)

 

()의 가장 핵심은 내 몸을 지키는 것이다. 도덕경은 그 길을 안내한다.

나는 여기서 한 가지 더 부탁하고 싶다. 노자의 도덕경은 하루 한 장씩 그

뜻을 직접 해석하며 읽는 것이 좋겠다.

                                    (중략)

역사는 결코 깊고 오래된 것만이 아니라 단 한 시간이 지나도 역사에 묻힌 거라

그날그날 있었던 일기를 단락마다 넣어 현실감을 주었다. 나의 인문이다.인문은

모두가 같을 수 없다. 하지만 다른 사람이 걸었던 길을 보며 다른 생각과 질문은

있으리라 본다. 당신이 처한 문제에 그 해답을 찾아보시기 바란다.

                                                                                                                -작소직언 부분-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08-14 17:23:07 시마을동인의 시에서 복사 됨]
추천0

댓글목록

조경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작소 이호걸 시인의 '카페 간 노자'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알찬 글귀들이 가득한 책,
읽으면 많이 유용할 것 같아요
작소님, 마니 츄카츄카~~^^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작소님의 놀라운 에너지로 일곱번 째 출간 축하하며...

정성으로 포장한 향기가 덤인

'카페 간 노자'로 인해
영혼의 곳간이 풍성해지리라 믿어요

올 봄 샴페인 뿌릴 일만 남았네요
무한 존경을...작소에게...~~~

허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상자를 여니 예가체프 향기와 함께  커피보다 더 진한 삶의 이야기가 있는 책이 한 권
들어 있습니다

삶을 게을리 하지 않는 이호걸 시인의 열정도 있고
또 가끔씩 마음을 봉지 째 건네주는 착한 시인의 마음도 있지만,

고맙다는 말에 다 담아 전합니다

출간을 축하드리고 커피를 마시며 또  '카페 간 노자' 를 읽으며
내 삶도 잠시 여과지에 걸러봅니다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경희 누나야....진심으로 고맙데이....
정말이지,....^^창작시방에 안 올려 주신게 넘 감사할 따름이예요....
워낙.....글 잘 쓰시는 분이 많아서 마니 부끄럽더라고요...

매번,, 큰 죄를 진듯한 느낌도 들어요...

그나저나 오늘 날 엄청 좋아요....커피 한 잔 들고 양지 바른 곳에 앉아
멍 쫌 때리고 싶은 그런 날이어요....ㅎ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정신 선생님 ^^**!

ㅎ..샴페인은 술 아니지요.....
술 끊은지가 좀 되어서요....

爲而不恃, 功成而弗居, 夫唯弗居, 是以不去. 노자의 말씀인데요....
괜한 표를 낸 것 같아, 어쩌면......^^

선생님 오늘처럼 날이 좋으면 아무 걱정 없겠다는 생각 잠시 했슴다.

커피 마니 사랑해줘요....쌤..

감사하다는 말씀만 놓습니다.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영숙이 누나
감사합니다.

잠시 골방에 앉아 댓글 달아올립니다.

삶을 여과지로 거른다는 표현 넘 재밌어요....

정말 저는 걸러지지 않을 듯 합니다.

살도 좀 붙은데다가....좀 핸섬하게 변화해야는 디요...^^!

영숙 누나 고맙데이^^******

香湖님의 댓글

profile_image 香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난 어제도 말했지만
그저 너무 너무 무서워
무서워 죽겠어
부러워도 죽겠고
숨이 꼴깍꼴깍 넘어 가
누구 내 좀 살리주소
커피 냄새마저 쥑이네

축하하요

金富會님의 댓글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삶을 내 보인다는 것....그것은 아마....
홀딱 벗은 영혼의 솔직한 소릴....지르는 것
광대무변한 우주의 끝에서....내가 중심이 된다는 말......
그의 소릴 귀담아 들으면
내 영혼이 씻기는 것 같다. 아주 말갛게.......
그런, 위대한 작업에.....감히....한 마디....
축하합니다.

산저기 임기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산저기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카페간 노자로 인해 올 구정은 풍성하게 보낼 것 갔습니다
책 펼치자 흠~~
말로 표현못할
고마워요 이시인님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향호 큰 형님
너무 무서워 하지 마세요....
저도 갑자기 무서워졌어요...^^

오늘 입춘인가예....
따뜻한 봄처럼 모두 마음 한 길 꽃이 피길 바래요...

건강 유념하시고요...
어디 다니시더라도 안전운행 하셔야 해요..


감사합니다. 향호 큰 형님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부회 형님
감사합니다.
솔직히 사는 거 별 것 있나 하며 생각해요....
밥 먹고 활동하며
사람이 하는 일, 그러느니 보며 읽으며 들으며 또 말하며 사는 거

이제 봄인가요...형님
곧 벗꽃이 만개하는 날도 오겠죠....
벗꽃처럼
벗꽃처럼
하루 곱게 가야겠어요.....

감사합니다. 형님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산저기 형님
감사합니다.
오늘 커피 한잔 드셨는지요....
인스턴트보다는 원두커피로 한 잔 내려보세요...
구수하면서도 쌉쌀하거나 아주 얕은 새콤한 맛
느껴보는 것도 좋을 듯싶습니다.
가게도 언제 한 번 놀러 오셔요...

커피 한 잔 내려 드리겠습니다.
에구 커피밖에 모르는 작소임다. ^^

건강하세요..형님

이종원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벌써 여덟번 째의 출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그 노고와 역정, 그리고 정열에 대하여 다시 한번 박수 드립니다
삶 또한 성실한 작소님의 궤적을 그리고 잘 항해하고 있으리라 믿습니다
좋은 구경(노자)  쉽게 하게 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동봉한 예가체프 맛은 일품입니다.
고맙습니다. 설날에도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십시요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종원 선생님
감사합니다.

설 명절이 코앞입니다. 마음도 바쁘고 여간 준비할 것도 많으리라 봅니다.
선생님 어디 가시더라도 안전운행 하셔야겠어요.....
그나마 다행은 올 연휴는 좀 깁니다.
맑은 커피 한 잔은 몸을 가볍게 합니다.
너무 많이 드시면 얼굴이 붉어질 수 도 있어요...

이제 곧 벗꽃이 만개하겠지요...
빨리 벗꽃 핀 계절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너무 춥습니다.

감사합니다. 선생님

Total 64건 1 페이지
시마을가족 동정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1-09
6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1-01
62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2-24
6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11-08
60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 10-22
5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0 10-15
58 유문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9-18
5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8-07
5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4 0 07-03
5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7-09
5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06-17
5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5 0 05-20
5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6 0 04-18
5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04-24
50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1 0 04-13
49 賢松 장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 0 03-28
48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0 03-19
47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4 0 02-08
4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9 0 01-29
45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8 0 01-22
44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8 0 01-22
4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6 0 01-02
4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5 0 01-02
4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6 0 01-02
40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2 0 12-29
39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0 11-28
38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2 0 11-08
37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4 0 11-06
36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1 0 09-21
35 책벌레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4 0 06-16
3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9 0 11-24
3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5 0 11-10
32 시마을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8 0 04-18
3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3 0 07-19
30 이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9 0 06-22
29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6 0 05-13
28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4 0 06-06
27 시마을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4 0 11-07
26 작가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1 0 06-15
25 작가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9 0 04-03
24 작가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9 0 12-03
23 시마을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5 0 09-29
2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5 0 04-28
2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4 0 02-27
20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2 0 01-01
1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0 0 12-30
18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0 0 12-02
17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0 0 11-22
16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1 0 09-08
15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0 0 06-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