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일 : 18-01-12 14:57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612  

자오선

 

  한성례

 

 

  언제든 교환 가능한 일상, 필요 없는 것들로 이루어져 있어 늘 결론부터 말하는

습관이 붙었다.

 

  자오선은 변경 가능한 기준, 어떤 자오선을 기준으로 삼을까. 그리니치 천문대가

기준이면 유라시아는 동쪽이고 미국은 서쪽, 뉴질랜드와 베링해 자오선이 기준일 경우

유라시아가 서쪽이고 미국은 동쪽, 선 하나만으로 존재는 등을 돌린다.

 

  장소를 관리하는 것은 우리의 의지가 아니다. 오로지 현재를 두드리고 있을 뿐이다.

남극과 북극을 지나는 상상의 선. 우리들 내부에 가득한 수많은 선. 지구를 남과 북으로

자르든, 우주를 좌우로 자르든 어차피 반원의 세계다. 우리들 물통은 항상 반밖에 차지

 않는다.

 

  당신의 몸속을 순환하는 물, 물의 탱크인 당신의 몸. 통속에 반쯤 담겨 세차게 출렁이는

물을 상상한다. 문득 그 담수 같은 희열을 환한 태양에 비춰보고 싶다.

 

  뜨겁게 끓어오르는 물, 그 투명한 의지가 비등점에서 소용돌이친다. 수직으로 교차하는

빛의 섬광이 눈을 찌른다.

 

  생존하는 것들은 배신당해가며 일상을 견딘다. 무엇 하나 새롭지 않은 일상은 이름을

부를 때마다 사라져간다.

 

  누구나 앞을 향해 걸어간다. 고정되어 있는 듯 보이지만, 스스로 자전을 한다. 빙글빙글

걸어가며 교환 가능한 순간을 찾는다.

 

  동쪽에서 서쪽을 향해 가지만 간혹 태양은 서쪽에서 동쪽을 향해 밀어닥칠 때도 있다.

눈부신 그 빛이 한꺼번에 쏟아질 때도 있다.

 

 

- 시산맥2017년 겨울호에서

 

 

한성례.jpg


1955년 전북 정읍에서 출생

세종대학교 일문과와 동 대학 정책과학대학원 국제지역학과 일본학 석사 졸업

1986시와 의식으로 등단

한국어 시집 실험실의 미인, 일본어 시집 감색치마폭의 하늘은, 빛의 드라마

번역서 숨쉬는 오른발』 『한없이 투명에 가까운 블루』 『세상의 균열과 혼의 공백

세계가 만일 100명의 마을이라면』 『은하철도의 밤』 『나를 조율한다등 다수

1994년 허난설헌 문학상, 2009년 일본 시토소조시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오늘의 시 등록 관련 안내 관리자 07-19 39368
1294 기상예보 / 김백겸 관리자 07-19 304
1293 모란 / 윤진화 관리자 07-19 258
1292 액자 속 액자 / 한정원 관리자 07-17 398
1291 나는 대기가 불안정한 구름 / 장승진 관리자 07-17 302
1290 드레스 코드 / 박종인 관리자 07-16 300
1289 거미박물관 / 박설희 관리자 07-16 270
1288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 류미야 관리자 07-13 600
1287 별빛 한 짐 / 이원규 관리자 07-13 503
1286 넙치 / 박성현 관리자 07-12 444
1285 먼지벌레 / 신혜정 관리자 07-12 435
1284 맹점의 각도 / 한성례 관리자 07-11 472
1283 적막 한 채 / 나병춘 관리자 07-11 443
1282 신도. 시도. 모도. / 이 권 관리자 07-10 497
1281 바람의 사어 / 이철우 관리자 07-10 551
1280 안옹근씨를 찾습니다 / 정 호 관리자 07-09 482
1279 풀잎 사랑 / 윤여옥 관리자 07-09 640
1278 푸른 눈썹의 서(書) / 조경희 관리자 07-06 662
1277 배낭이 커야 해 / 박형권 관리자 07-06 607
1276 잘못된 음계 / 하재연 관리자 07-05 663
1275 세상의 중심에 서서 / 이근화 관리자 07-05 678
1274 옷의 감정 / 박춘석 관리자 07-03 855
1273 식물의 꿈 / 이현호 관리자 07-03 759
1272 나무는 나뭇잎이 꾸는 꿈, 나는 네가 꾸는 꿈 / 김중일 관리자 07-02 743
1271 놋쇠황소 / 박지웅 관리자 07-02 630
1270 이토록 적막한 / 전동균 관리자 06-29 915
1269 꽃이 꽃을 건너는 동안 / 조연향 관리자 06-29 958
1268 동안 열풍 / 이동우 관리자 06-26 1024
1267 누우떼가 강을 건너는 법 / 복효근 관리자 06-26 866
1266 카리카손의 밤에 쓴 엽서 / 박소원 관리자 06-25 886
1265 건전 이발소 / 구광렬 관리자 06-25 866
1264 툭툭 / 박은창 관리자 06-25 909
1263 로사리아 아줌마 / 이시향 관리자 06-22 1096
1262 빈 배로 떠나다 / 이도화 관리자 06-22 1081
1261 그 저녁, 해안가 낡은 주점 / 박승자 관리자 06-21 1018
1260 어김없는 낮잠 / 박 강 관리자 06-21 1004
1259 이름의 풍장 / 김윤환 관리자 06-20 987
1258 재봉골목 / 최연수 관리자 06-20 961
1257 호피무늬를 마시다 / 진혜진 관리자 06-19 946
1256 물푸레나무도 멍이 들었대요 / 신이림 관리자 06-19 939
1255 엄마가 들어 있다 / 이수익 관리자 06-18 1051
1254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06-18 1060
1253 미안해 사랑해 / 신단향 관리자 06-16 1266
1252 펜로즈 삼각형 위에 서다 / 강인한 관리자 06-16 955
1251 사바세계 / 이위발 관리자 06-12 1294
1250 이모 / 고경숙 관리자 06-12 1264
1249 집중 / 서규정 관리자 06-11 1344
1248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06-11 1211
1247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06-05 1749
1246 몸붓 / 안성덕 관리자 06-05 1413
1245 심해어 / 진수미 관리자 05-31 17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