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류의 계절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오류의 계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469회 작성일 20-01-14 11:30

본문

오류의 계절 

                 최정신


 

 

삼한사미라는 신종 바이러스가 창궐하니

천상천하 유아독존 햇살도 기가 꺾였다  
좀체 하강하지 않는 수은주 눈금, 
기형의 계절에 백기를 든 
영산홍 꽃대가 힘들게 각혈 한다


성장을 쉬어야 하는 동면의 시간임에도
속으로 삭이지 못한
비정규 해고의 억울한 고함소리처럼
붉은 투쟁의 상처가 아파 보여 거실로 들인다

 
기다림에도 때가 있고 절기도 조율이 있는 걸 잊었을까


이듬 해 봄의 축제를 위해
적립한 푸른 피를 가불하느라
제 딴엔 무진 애를 썼을 것이다

 
겨울 안부로 갖 벙근 진달래를 보내 온 시인이

종말이 머지 않은 듯하니

더 착하게 살아야겠단 전언에 

북풍에 꽃을 품은 마음이 내통한 오류의 절후[節候],

철 없는 투정처럼 부욱 찢어발긴 상처,


꽃의 답신도 때를 잊은 게 제 탓은 아니란다
사계의 부재가 억울하긴 매 한가지 
헛 짚은 시간으로 길 잃은 꽃대궁 몇 줄기 

 변절의 시류에 글성이는 시울이 붉다   

추천1

댓글목록

최정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데
2020이란 숫자와 함께 공짜로 받은 선물에 감사드리며
울님들 올 한 해도 무탈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시인님, 늘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사는
못난 후배를 용서하세요ㅠ
아무래도 전 문학보다 늘 일이 먼저인 듯..
새 업무를 시작하고 부터, 더욱 동인방 발걸음이
무거워졌네요,
안부, 투정,이 섞인 인사 놓고 갑니다.
봄이 오면 남녘 개나리처럼 달려가겠습니다.

최정신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시인은
문학의 열정도
일의 성취도 딱 그보다
더 원하면 욕심입니다.

봄이 절대 싫은 사람인데
그 이유 하나로 기다려 집니다. ㅎ

박미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왕언니의 냄새가 물씬 풍겨납니다
경자년 새해떡국은 얼마나 드셨는지요 뜬금없이 생뚱맞다는 생각을 하면서..
보고싶다는 마음을 내려놓아요 잘 지내시지요?

Total 509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09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6-03
50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01
50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26
50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5-25
50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 05-12
504
낙화落花 댓글+ 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 05-08
50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 04-29
502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4-23
501
집콕 22 댓글+ 4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4-18
500
타워 크레인 댓글+ 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 04-08
49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03-21
49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 03-13
497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03-09
49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1 02-23
495
산봉우리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1 02-19
494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1-31
493
돌섬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1 01-20
열람중
오류의 계절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0 1 01-14
49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12-30
490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 12-30
489
구멍들 댓글+ 1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1 12-24
488
열병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12-19
487
시간 자판기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12-12
486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1 12-09
485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12-08
484
12월 댓글+ 4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 12-08
48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12-02
48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 12-01
48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1 3 11-14
48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8 2 11-14
479
행복은 댓글+ 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1 11-13
478
가을 비망록 댓글+ 12
박해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2 11-06
477
지구 조각가 댓글+ 8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 11-04
476
찔레꽃 댓글+ 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1 11-02
475
욕지일기6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2 10-31
47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2 10-29
473
붕붕 호박벌 댓글+ 6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2 10-28
472
먼지의 계보 댓글+ 9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2 10-28
471
갈대 댓글+ 1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10-27
470
댓글+ 7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0 10-08
469
풀등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4 1 09-16
468
죽음 뒤 축제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0 0 09-16
467
맞벌이 댓글+ 4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9-10
466
환지통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 0 09-05
465
벽 속의 문 댓글+ 3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 09-05
46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 09-02
463
꽃의 여로 댓글+ 7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3 0 08-21
462
장미 앞에서 댓글+ 4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 08-10
461
키스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 0 08-06
460
여백의 뒷면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1 0 07-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