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당신에게만 열리는 책 / 허은실 > 독서클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독서클럽

  • HOME
  • 문학가 산책
  • 독서클럽

 

 

책을 읽고 느낀 점이나 주요내용, 감상평, 의견 등을 자유롭게 올리는 공간입니다.


나는 당신에게만 열리는 책 / 허은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224회 작성일 19-07-15 12:02

본문



뒤에서 안아주는 것을 좋아한다. 귀지 파주는 것을 좋아한다.

고양이의 관능과 무심함을 좋아한다. 무신경하고 무성의한 사

람은 좋아하지 않는다.아름다움과 슬픔과 리듬을 믿는다. 꽃

보다 나무, 서슴서슴한 사귐을 옹호한다. 영롱보다 몽롱, 미신

을 좋아한다. 집필 오르가즘을 느낄 때 충만하고 잎사귀를 들여

다볼때 평화롭다. 한 생은 나무로 살 것이다. 병이 될 만큼 과

민한 탓에 생활의 불편함을 겪기도 한다. 그러나 시인의 예민함은

스크레치 기법의 뾰족한 칼끝 같은 것이라고우기며 위로한다. 타

인을 이해할 수 있다고 믿지 않지만 상상하려 애써야 한다고 다

짐한다. 그렇게 애쓰며 쓰는 일로 절반의 삶을 쓰고 싶다. 무어든

더디고 늦되는지라 뒤늦게 시를 만났고, 이제야 시집을 준비 하고

있다.  그보다 먼저 팟캐스드 <이동진의 빨간책방>의 오프닝 에세

이를 다듬고 보태어 세상에 내놓으려 한다.(작가의 오프닝 글)




묵은 시간의 길이가 길어지니 점점 더 봄이 일찍 온다.

반갑지 않은 봄이 천방지방 몰려드는 3월로 드는 첫 날,

큰애가 보내온 한 권 안에 어떤 위로가 담겨있을지...

작가는 나에게 무엇을 줄지...

궁금함으로 자꾸 열어 보게하는(최정신)


>
추천1

댓글목록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