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유, 봄 / 김택희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은유, 봄 / 김택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203회 작성일 18-02-20 16:33

본문

은유,

 

   김택희

 

 

채워주려고만 했었지 이제

들어와 놀 수 있는 공간으로 남겨두기로 한다

 

우물 속에 아득히 뜬 달을 본 적 있니

일상과는 다른 울림으로 건네주던 말

 

널 부르면 왠지 따스해지는 느낌이 들어

방금 낳은 알을 만지는 것 같은

 

뿔논병아리 포란을 하지

새끼를 등에 태운 만선의 배 한 척 뜨네

종일 물질하는 뿔논병아리는 봄의 은유

 

봄볕은 가끔 길을 잃게 만들어서 난처할 때도 있지

한입에

툭 털어 넣은 약을 금방 알기는 쉽지 않거든

 

그래도 가까운 곳을 두고 먼 곳으로 꽃구경 다녀올 때처럼

많은 것을 담을 수 있지

 

수런수런 꽃들이 모여든다

 

- 시산맥2018년 봄호

 

 

 

 

kimtaekhee-150.png

 

1964년 충남 서산 출생

디지털 서울문화예술대 문창과 졸업

2009유심등단

시집으로 바람의 눈썹

2008년 동서커피문학상 시 부문 은상 수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60건 6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2 04-19
12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5 04-19
12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0 04-18
12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0 04-18
12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9 04-17
12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9 04-17
12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9 04-16
12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1 04-16
12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7 04-13
12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0 04-13
12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6 04-12
11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8 04-12
11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2 04-11
11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5 04-11
11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7 04-10
11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4 04-10
11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6 04-09
11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6 04-09
11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1 04-09
11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8 04-05
11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8 04-05
11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6 04-04
11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0 04-04
11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9 04-03
11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1 04-03
11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6 04-02
11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0 04-02
11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4 03-30
11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0 03-30
11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5 03-29
11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5 03-29
11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6 03-27
11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4 03-27
11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1 03-22
11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8 03-22
11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 03-20
11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4 03-20
11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0 03-19
11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0 03-19
11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9 03-15
117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0 03-15
116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4 03-14
11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7 03-14
116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9 03-13
116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3 03-13
116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2 03-06
116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9 03-05
116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0 03-05
116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7 03-02
116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2 03-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