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봄이었다 / 정윤천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진도, 봄이었다 / 정윤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766회 작성일 19-05-21 11:00

본문

진도, 봄이었다

 

   정윤천

 

 

  생강나무 꽃잎들은 가벼워서 철사 같이 가는 잔가지들도 위로 향해서만 있었다 봄 꽃잎들 속으로는 무거운 것들이 없어 보였다 아이들도 그랬으면 싶었다 해남보다 명부전 뜰앞보다 가까운 곳에 진도 바다가 지내며 있었다 푸르게 멍이 들었고 부르면 금방이라도 그리워지는 호명이었다 보내고 싶은 것들은 진도, 봄의 꽃가지들 같아 있었으나 흘러든 것들로 진도는 멀어 보였다 오래전의 그림과 바람 죽음과 노래 북춤과 붉은 술이 꿰어져 한 몸이었다 진도, 봄이었다

 

  가지 않는, 가지 못한, 가기 싫은, 가서는 아니 되는, 갈 수 밖에 없는, 보내버린, 진도로 지나고 진도로 내쳐진, 도착한 만신창이들마다 위에서는 다시금 진도, 봄이었다

 

  여기로 흘러든 흘러간 사람의 자취 하나도 떠올라서 거기 있었다 아이들은 떠오르지 않고 있었다 원() 없이 머무르다 간 사실만 남았으니 곽 씨* 여자를 썼으니 진도, 봄이었다 허문(許門)**의 화업이 깨알처럼 반추되던 계절들이 흘러갔고 지초빛 노을이 왔다가 스러졌다 그림들이 글씨로 태어나고 글씨들이 그림들에 배어 죽어 나갔다 그런 뒤가 바로 진도, 봄이었다 아름다운 것들은 진도에 와서 거기 글자로 그림으로 걸려 있었다 곽 씨 여자의 손목 심줄 하나도 그 바다의 혼백 속으로 담겨 있었다 아이들처럼 여자의 행적인들 진도, 봄으로 피어 있었다

 

  바라보는 끄트머리의 끝에 죽음이 담겨 있었다 숨 없는 육신을 낟가리에 뉘어 놓고 너나들이 노래를 대면 진도, 곁으로 오가는 일들이 한갓 봄 꽃잎에 맞아 떨어졌다 북소리는 너울을 넘고 그 장단은 멀리 갔다가 되돌아왔다 어느 먼 산중 위에서 날것들의 정령을 향하여 인간의 고기를 던지던 외지고 까마득한 마침의 말미로도 진도, 봄의 구역이 끼어들어 있었다 삶과 죽음을 떠올려 보면 너는 나고 너는 지며 진도, 봄이었다 보배로 오셨다가 보배로 흩어지는 그 사이가 진도, 봄이었다 진도, 봄으론 듯 맞춤하였다

 

*진도 출신의 소설가 곽의진. 소치 허련의 일대기 꿈이로다 화연일세를 신문에 연재하여 장편 대작을 완성하고 진도에서 죽었다.

**허 씨 문중. 남종화의 태두인 소치의 화맥은, 소치 허련에게서 비롯하여 허유, 허형, 허건, 허문까지 5대에 이른다.

 

계간 시산맥2019년 여름호


 


d~1.JPG

 

1960년 전남 화순 출생
1990년 무등일보 신춘 문예 당선
1991년 계간《실천문학 》등단
시집으로『생각만 들어도 따숩던 마을의 이름』『흰 길이 떠올랐다』
『탱자꽃에 비기어 대답하리』『구석』
시화집『십만 년의 사랑』등

2018 지리산문학상 수상


 


 

 





추천0

댓글목록

맛이깊으면멋님의 댓글

profile_image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첫 연을 읽는 순간, 눈에 들었다.
올봄, 나무에 달리는 꽃이 거나, 땅바닥을 뚫고 올라온 풀에서 피어난 꽃이 거나, 꽃이란 꽃들은 어느 것이나 하늘을 향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나를 보아 달라고 하는 것들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면 오히려 이상한 일.
그렇게 보아 달라고 하는 데도 보아주지 않는다면 꽃이 아닐 것이다. 보아주고, 이름을 불러 주어야 비로소 꽃이 되는 것이고, 의미가 되는 것이다.

이 시인께서는 가지마저도 위로 향해있는 것을 보았다.

진도라는 섬이 지닌, 전체적 분위기만 읽힐 뿐, 그 깊은 사연까지는 알 길 없지만, 어렴풋하게 진도가 지닌 한이랄까 하는 그 무언가만 알 듯 모를 듯 감겨든다.

봄, 꽃이 모두 얼굴을 들고 나오니, 그렇다고 일시에 데모꾼들처럼 위세를 부리며 일어서는 것은 전혀 아닐 거고, 수줍게 피어나는 모습일 거다, 묵혀있던 것들이 꽃과 함께 다시 살아오는 것이다.

죽음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없지만, 죽음과 관련된 것들이 떠도는 듯한, 그렇다고 원귀 같지는 않은, 진도만이 지닌 정서가 전체적으로 흐르는 듯한 표현 못할 그 무언가 있다.

2019.05.27

Total 1,788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978 2 07-19
178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8-19
178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8-19
178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8-19
178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 0 08-13
178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08-13
178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 08-13
178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8-12
178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8-12
177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8-12
177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0 08-02
177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0 08-02
177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08-02
177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3 0 07-29
177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7-29
177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 1 07-25
177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1 07-25
177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1 07-25
177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 07-24
176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7-24
176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07-24
176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0 07-22
176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7-22
176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07-22
176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0 0 07-18
176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7-18
176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0 07-18
176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 07-16
176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7-16
175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7-16
175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7-11
175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 07-11
175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1 07-11
175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9 0 07-09
175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0 07-09
175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7-09
175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1 07-08
175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0 07-08
175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7-08
174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3 1 07-02
174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0 07-02
174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 0 07-02
174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0 07-01
174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7-01
174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7-01
174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 0 06-28
174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7 0 06-28
174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 06-28
174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0 06-27
173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0 06-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