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누구나 선생이었다 / 신동옥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한때 누구나 선생이었다 / 신동옥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36회 작성일 21-04-05 21:03

본문

한때 누구나 선생이었다


  신동옥

  교육은 수레바퀴 아래서의 유리알 유희다. “자격증이 있으면 섬마을 선생이 되는 건 어떠니?” 지도교수는 말했다. 우선 초를 칠한 널빤지를 엮어 바닥을 만든다. 그중 어두운 곳에 단을 놓는다. 거기 교탁을 올리면 선생은 태어난다. 눈대중으로 칠판을 나눈 다음 좌상단 2/3 지점에 첫 판서를 하고 가볍게 몸을 돌리며 수업은 시작된다. 三人行이면 學而時習之다. 그러니까 이건 교육공학 또는 공자님의 테일러리즘(Taylorism), 기능이 있는 곳에 아름다움이 있다. 한때는 모두 학생이었다. 난생 처음 본 바퀴가 달린 문을 밀어젖히면 천장에는 모빌이 느릿느릿, 먼지 한 점 없는 창문으론 봄바람이 살랑살랑. 책상은 책상이고 선생은 선생이기까지 세포 하나하나에 자명종을 들이던 나날. “아이는 금 밖으로 자신의 색칠이 나갈까 봐 두려워한다.//누가 그 두려움을 가르쳤을까?” 다섯 살 아이를 창의 미술 수업에 넣으며 김승희 시인의 「제도」를 왼다. 제도는커녕 아이는 문고리를 잡고 운다. 문 너머에 혼자 남겨지고 싶지 않다고. 누구나 그런 시간이 있었다. 아이들은 무엇보다 그들이 살아갈 세상을 닮고 싶어 한다. 우리는 현재의 언어로 과거를 말하는 법을 배운다. 도화지와 물감과 붓이 뒹구는 탁자를 닮아가는 작은 손길 아래 아직은 아무것도 기입되지 않은 진공. 미래는 진화 이전에 쓰이는 알레고리다. 스물에는 진짜 선생이 되고 싶었다. “빨치산에게는 빨치산의 교육이 있지요. 그게 틀렸단 건 누가 알죠?” 교육철학 교수는 이마에 먼저 先, 착할 善을 새기고 대꾸했다. “학생을 강단에서 만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그 의기양양한 모멸감으로 우리는 학생에서 선생으로 진화해간다. 돌의 꿈을 꾸며 행복에 잠기는 물리학, 명상 속에 이어지는 침묵을 들으며 아늑한 문학, 바다를 보다 등을 돌리고 몇 걸음을 더 걸을지 헤아려보는 지구과학…… 한때 나는 선생을 꿈꿨다, 내 이야기가 당신의 이야기가 그들의 이야기기 궁금해서, 우리 모두 함께 어디로 가는지 궁금해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오른쪽에서 다시 왼쪽으로 몇 뼘씩 삶을 이력(履歷)했겠지 강단에 서면, 나 혼자 떠드는 소리에 고요를 느끼고 학생들이 전투적으로 침묵하고 있을 때 평화를 느낀다. 눈길은 언제고 맞은편 벽에 걸린 초침에 고정시킨 채로. 선생이란 누구보다 먼저 심려하는 사람이 더듬거리며 이어가는 삶을 가리키기 위해 발명한 수줍은 이름이다. 한때 누구나 선생이었다.

월간 시인동네20199월호



 

1977년 전남 고흥 출생
2001년《시와반시 》등단
시집『악공, 아나키스트 기타 』,『웃고 춤추고 여름하라』『고래가 되는 꿈』
산문집 『서정적 게으름』시론집 기억해 봐마지막으로 시인이었던 것이 언제였는지등 
 

제16회 노작문학상 수상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117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11 2 07-19
211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4-13
211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4-13
211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4-13
211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4-08
211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4-08
211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4-08
열람중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04-05
210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4-05
210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4-05
210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0 03-29
210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3-29
210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3-29
210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3-26
210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 0 03-26
210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3-26
210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0 03-22
210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3-22
209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3-22
209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3-20
209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3-20
209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0 03-18
209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3-18
209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03-17
209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3-17
209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3-17
209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0 03-13
209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3-13
208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03-13
208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0 03-09
208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3-09
208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3-09
208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03-04
208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 03-04
208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03-04
208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 03-02
208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 03-02
208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0 03-02
207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6 0 02-24
207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2-24
207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 02-24
207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 02-22
207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2-22
207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2-22
207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2 0 02-20
207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02-20
207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2-20
207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 02-17
206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2-17
206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02-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