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봉수 서울 표류기 / 신용목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허봉수 서울 표류기 / 신용목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752회 작성일 21-08-01 14:18

본문

봉수 서울 표류기

 

  신용목

 

 

그는 철제 뗏목을 타고 있다 먼 고향에서

발원한 한 가닥 지류를 타고

여덟 가닥의 해류가 흐르는 바다로 왔다

수십 개의 섬을 나루처럼 돌아

몇 번씩 선박을 갈아타고 그러나

그가 여기까지 온 것은

한 척 뗏목을 얻기 위해서가 아니었다 해류는 때로

죽은 물고기떼처럼 부유했으며 어느 목에선

휘고 나뉘어 갈라졌다

그때마다 물결은 철제를 적셔 검은 해초를 키워냈지만

뗏목은 그의 목적이 아니었으므로

소음에 익숙한 노숙자처럼 초연했다

날마다 그는 사방에 솟은 사각의 섬으로

사냥을 떠났다 바다에 와서

말하자면 그는 사냥꾼이 되었다

섬은 층층이 갈라진 틈을 커다랗게 열어

허공을 사각으로 묶고 있었다 그러므로 바다에 와서

그가 배운 것은 암벽타기였다 매일 아침

한 짝씩 슬리퍼 장갑을 끼고

허공의 뼈를 유영하듯 타고 올라 쌍쌍의

검은 물고기떼를 노렸다 욕망을 거울처럼

완벽한 대칭으로 나눠가진 물고기들은

허기의 크기만큼 검은 해초의 유혹에 붙들려왔다

그러나 그가 암벽을 타는 것은

검은 물고기를 노획하기 위해서가 아니었다

검은 물고기들은 아득한

고향의 냄새를 가졌다 언제나 하나인

냄새의 가닥은 그가 열어둔 심연의 통로를 타고

몽롱하게 흘러들었으며 그때마다

그의 몸은 가닥을 셀 수 없는 바다가 되었다

물고기들의 허기는 해초를 감는

몇 번의 손놀림으로 다스려졌지만

검은 물고기는 그의 목적이 아니었으므로

얼마 후 사각 섬의 갈라진 틈

속으로 돌려보냈다 냄새를 먹고사는

그에게 검은 물고기떼는

말하자면 냄새를 사육해줄 유일한 어장이었다

다시 물고기들의 닳은 비늘 밖으로 너절한

냄새가 자라나올 때까지

사각 섬의 그늘을 갈아 끼우며

그는 철제 뗏목을 타고 있다 여덟 가닥 해류는

끝없이 내달리는 것처럼 보였지만 사실은

고여 썩어가는 바다 어귀를 한 척

뗏목이 쉼없이 흘러다니고 있었다 검은 물고기들은

제 냄새가 피워올린 부피만큼의 크기를 한

물컹한 슬픔을 등 태우고 다녔으며

그의 뗏목에는 그 슬픔의 이름이 검게 쓰여 있다

구두수선 구두닦음

  

신용목 시집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창비, 2007)



 

04825968_20080116.jpg
 

1974년 경남 거창 출생

고려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 박사

2000년 작가세계》 등단

시집 그 바람을 다 걸어야 한다』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아무 날의 도시

누군가가 누군가를 부르면 내가 돌아보았다』 

19회 백석문학상18회 현대시작품상14회 노작문학상

2회 시작문학상 수상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09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08 2 07-19
230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9-27
230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27
230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9-27
230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9-26
230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9-26
230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9-26
230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9-23
230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9-23
230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9-23
229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 0 09-16
229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 0 09-16
229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 09-16
229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7 0 09-14
229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3 0 09-14
229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 09-12
229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 1 09-12
229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8 1 09-12
229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4 0 09-09
229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 0 09-09
228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 09-09
228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 0 09-07
228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7 0 09-07
228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0 09-07
228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0 09-06
228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 0 09-06
228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9-06
228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 0 09-04
228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0 09-04
228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9-04
227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7 0 09-01
227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 0 09-01
227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 0 09-01
227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2 0 08-31
227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 0 08-31
227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9 0 08-31
227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 0 08-29
227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 0 08-29
227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8 0 08-29
227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7 0 08-28
2269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9 0 08-28
2268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3 0 08-28
2267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1 1 08-26
226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 0 08-26
2265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9 0 08-26
2264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6 0 08-25
2263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4 0 08-25
2262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7 0 08-25
2261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6 0 08-23
2260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4 0 08-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