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뼈 / 윤의섭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바람의 뼈 / 윤의섭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960회 작성일 15-08-27 09:27

본문

바람의

 

윤의섭 

 

 

바람결 한가운데서 적요의 염기서열은 재배치된다

   

어떤 뼈가 박혀 있길래

저리 미친 피리인가

   

들꽃의 음은 천 갈래로 비산한다

돌의 비명은 꼬리뼈쯤에서 새어 나온다

현수막을 찢으면서는 처음 듣는 母語를 내뱉는다

   

생사를 넘나드는 음역은 그러니까 눈에 보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최후에는 공중에 뼈를 묻을지라도

후미진 골목에 입을 댄 채 쓰러지더라도

   

저 각골의 역사에 인간의 사랑이 속해 있다

그러니까 모든 뼈마디가 부서지더라도 가닿아야 한다는 것이다

파열은 생각처럼 슬픈 일은 아니다

   

하루 종일 풍경은 바람의 뼈를 분다

來世에는 언젠가 잠잠해지겠지만

한없이 스산하여 망연하여 그리움이라든지 애달픔이라든지

그런 음계에 이르면 오히려 내 뼈가 깎이고 말겠지만

   

한 사람의 귓불을 스쳐오는 소리

이제는 이 세상에 없는 음성을 전해주는 바람 소리

그대와 나 사이에 인간의 말을 웅얼거리며 가로놓인 뼈의 소리

 

저것은 가장 아픈 악기다

온몸에 구멍 아닌 구멍이 뚫린 채

떠나가거나 속이 텅 비어야 가득해지는

 

 

 

1968년 경기 시흥 출생
아주대 국문과 졸업(국문학 박사)
1994년 『문학과사회』 여름호에「외삼촌」 등으로 등단
시집 『말괄량이 삐삐의 죽음』,『천국의 난민』,
『붉은 달은 미친 듯이 궤도를 돈다』 』,『마계』.『묵시록』
‘21세기 전망’ 동인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15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36 2 07-19
15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79 0 11-25
15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78 0 12-29
15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37 1 07-07
15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78 0 08-22
15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32 2 07-22
15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7 0 01-18
15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0 4 07-09
15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47 1 09-11
15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69 1 07-09
15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5 1 07-07
15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91 0 08-08
15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21 0 03-07
15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55 1 07-10
15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31 1 07-31
15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03 0 12-09
14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49 1 08-24
14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44 2 07-07
14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25 1 07-14
14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7 0 07-25
14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19 0 09-22
14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8 1 07-15
14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8 2 07-24
14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1 1 08-10
14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4 3 07-17
14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3 1 08-28
14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6 0 02-29
14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1 2 07-22
14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3 1 08-10
14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5 0 09-22
14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1 1 07-13
14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8 0 12-10
14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7 1 08-21
14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0 1 08-26
14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6 2 08-17
14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3 2 07-23
14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6 2 07-28
14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6 2 09-21
14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3 0 10-02
14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7 0 12-16
14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5 0 09-25
14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3 2 07-24
14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0 1 09-10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1 1 08-27
14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8 1 07-14
147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4 1 09-03
146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2 1 08-20
14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8 1 08-07
146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5 1 07-17
146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5 1 08-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