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寒波)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한파(寒波)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84회 작성일 19-01-11 13:47

본문




한파(寒波)

 

미세(微細)먼지 주의보가

하루가 멀게 문자로 송달(送達)되는

기해년의 정월은 유난히 차갑고

천정부지(天井不知)로 치솟는 물가(物價)

영세(零細)한 서민(庶民)의 어깨는 무겁다.

황량한 겨울 거리는 인심(人心)마저 차가워

절박(切迫)한 이들의 아우성이

호치(豪侈)로 위장(僞裝)된 도시 골목에서

폭포 소리로 울려 퍼진다.

그 집 사람이 바뀌던 그 날에

순박한 이들의 기대감은 풍선 같았으나

아직도 기한(期限)은 멀기만 한데

무량(無量)한 탄식이 공허한 하늘을 맴돈다.

혼자의 힘으로 일어서려는 자들은

짓눌리어 비틀거리다 스러지고

목련꽃 봉오리처럼 피어나던 자식들은

취로(就勞)의 절벽을 더듬거린다.

변하지 아니하는 존재의 본질마저

안개 낀 고속도로와 같아

자신(自身)을 잃은 무리들이

겨울 갈대처럼 나부낀다.

교묘한 잔도(棧道)를 곡예 하듯 걸어야하는

도리(道理)에 어긋남이 없는 군중들이

살벌한 한파가 기세(氣勢)를 떨치는

연두(年頭)의 거리가 크게 두렵다.

2019.1.11


추천0

댓글목록

이원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시인님
그래도 추운 겨울보다
여름이 더 좋지요
여름에는 찬 물이라도 끼얹을 수 있지만
겨울은 그렇지도 못하고 돈이 더 들어야 하니
우리 서민들 짐이 더 무겁겠지요
이제 1달 반만 참으면
큰 추위는 없을 것 같습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금 세상은 난무亂舞를 보여주는 듯합니다.
하루가 멀게 하늘을 안개 낀 것처럼 만드는
미세먼지에 초미세먼지로 변해
주의보가 발령됬습니다.
물가는 날로날로 치솟아 오르고 대책이 없고
인심마저 날카로워지는 지경까지 이른 한파
날씨가 차서 춥다가보다 이런 환경 춥게 합니다.
서민은 어쩔 수 없이 그리 살아야지요.
시인님 감사합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주말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은 포근한 주말 아침입니다 
요즘은 삼한사온이 아니라 삼한사미라고 하듯
날이 풀리면 중국의 영향 심해져
그만큼 미세먼지가 많아졌다는 얘기겠지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빕니다~^^

Total 4,151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3-16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3-11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0 1 01-16
414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7:06
414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4:12
4146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1:33
4145
삼월의 향연 새글 댓글+ 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7:04
4144
봄 밥상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3:12
4143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0:09
414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3-22
4141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3-22
4140
흘러간 감정 새글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3-22
4139
봄의 역동 새글 댓글+ 3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3-22
4138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3-22
4137
목련 꽃빵 새글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3-22
4136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3-22
4135
산수유 꽃 새글 댓글+ 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3-22
413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3-22
4133
보리밭의 밤 새글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3-22
4132 1234k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3-21
4131
날지 않는 새 새글 댓글+ 4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3-21
4130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3-21
4129
고향의 안개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3-21
412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3-21
4127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3-21
4126
봄비 오던 날 댓글+ 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3-21
4125
무제(無題) 댓글+ 8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3-21
4124
여명(黎明) 댓글+ 1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3-21
4123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3-21
4122
봄이어라 댓글+ 1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3-21
4121
사랑의 서약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3-21
4120
그 산마루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3-20
4119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3-20
4118
뒤늦게서야 댓글+ 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3-20
4117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3-20
4116
갈대 여인 댓글+ 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3-20
4115
사랑의 봄비 댓글+ 1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3-20
4114
봄날의 여유 댓글+ 1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3-20
4113
고장이 났네. 댓글+ 6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3-20
4112
용오름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3-19
4111
생강나무 꽃 댓글+ 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3-19
4110
어떤 사랑 댓글+ 3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3-19
4109
은하수 댓글+ 1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3-19
4108
빈 잔의 약속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3-19
410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3-19
4106
복과 행복 댓글+ 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3-19
4105
미소는 사랑 댓글+ 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3-19
4104
그 사람 댓글+ 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3-19
4103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3-19
4102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3-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