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 정답이 있는가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 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ff9f53ab5724f99144c154ba9c7443cd_1549705756_12.jpg


시에 정답이 있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40회 작성일 19-02-11 13:55

본문

시에 정답이 있는가.

 

당나라 시인

한유는 시를 쓰면 글자를 모르는

동네 어른께 읽어주고

그 시를

노인이 이해하면 발표했다고 한다.

오늘 날 시를 읽지 않는 이유는

시를 쓰는 시인에게 그 책임이 있다 한들

할 말은 없다

지인에게 시집을 권하니 손사래를 친다.

바쁘고 복잡한 세상에

이해하기 힘든 시를 누가 읽느냐 하면서

시인이라 말하기가 부끄럽다

현대시

시를 쓴다는 나도 이해하기 어렵다

스승님 말씀이 생각난다.

시 쓴 학생에게 무슨 뜻이냐고 물어 본즉

본인도 잘 모른다 하더란

웃지 못 할 이야기

시에 정답이 있는가.

잡기를 쓰는 난 누구인가 난 내게 물음표를 던진다


추천0

댓글목록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하영순 시인님
저도 시가 어떤 작품이 좋은지?
요즘은 시가 수필화 된 것 같기도 하고 
인터넷이 초를 다투며 쏟아지는 현실
시를 읽는 사람이 몇분이나 될가
시인은 고심해서 창작하는데
가치의 평가는,,,
저는 시 마을에 울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늘 존경합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늘 글을 쓰면서 아니
시라고 쓰면서 솔직하게 말씀드려
늘 마음에 부담을 가지고 쓰고 있습니다.
또 이 글을 써서 올려도 될까
수없이 말서리도 하지요.
저는 요즈음 가치 보다도
그저 시를 좋아하니까 저 나름대로
평가 하며 쓰고 있습니다.
시인님 잘 감상하고 명심하면서 다녀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백원기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쓴사람도 잘모르는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재미와 교훈이 곁들여진 시를 쓰기위해 더욱노력해야 하겠습니다.

Total 3,823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1-21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8 1 01-16
382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7:15
3820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39
3819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6
3818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2-16
3817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2-16
381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16
3815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2-16
381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16
3813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2-16
3812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16
3811
중년의 삶 새글 댓글+ 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6
3810
개울 얼음 새글 댓글+ 3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2-16
3809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2-16
3808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15
3807
봄날의 축복 새글 댓글+ 1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2-15
3806
새글 댓글+ 1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5
3805
굴뚝의 보름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2-15
3804
눈이 내리네 새글 댓글+ 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5
3803
사람의 길 댓글+ 1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5
380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2-15
380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2-15
3800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5
3799
봄 전철 댓글+ 3
임금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15
3798
겨울 바닷가 댓글+ 2
설원이화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15
3797 노태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14
3796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2-14
3795
호롱불 사랑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14
3794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4
3793
봄 동무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14
3792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2-14
3791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4
3790
참새 댓글+ 2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4
3789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2-14
3788
영리한 까치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4
3787
남편의 꿈 댓글+ 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14
3786
겨울의 봄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13
3785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13
378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2-13
3783 돌샘이길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13
3782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13
3781
사랑 하리라 댓글+ 5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2-13
3780
기울기 댓글+ 4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13
3779
산자락의 봄 댓글+ 1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2-13
3778
아내의 행복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2-13
377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2-13
3776
하얀 노을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2
3775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2-12
3774 돌샘이길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2-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