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집 단상(斷想)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까치집 단상(斷想)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39회 작성일 19-04-16 07:26

본문

까치집 단상(斷想)

 

숭숭 뚫린 구멍으로

찬바람이 사정없이 스며들어도

안전(安全)하게 잠을 들 수 있어

까치는 집을 짓는다.

 

설계(設計)도 하나 없이

주먹구구로 지은 집이지만

허공에 자신의 영역(嶺驛)이 있어

까치는 드나들 때마다 뿌듯하다.

 

바람이 세게 부는 날이면

사정(事情)없이 흔들려 어지러워도

매에 쫓기는 두려움이 사라진

안전지대가 있어 편안하다.

 

둥지에서 태어난 새끼들이

어느덧 떼를 이루어

숲과 마을을 쏘다니며 노래할 때면

어미는 둥지에서 마냥 행복(幸福)하다.

 

새끼들 모두 떠난 둥지는

안쓰럽고 볼품없어 보여도

동병상련(同病相憐)더러 있어

아직은 위로(慰勞)가 된다.

2019.4.16

추천0

댓글목록

이원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시인님
까치집을 가만히 올려다 보면 엉성하게 지은 집이라도
알 품어 새끼들이 제법 자라지요
한번은 가만히 관찰을 하는데 옆에 지은 참새 집에 들어가 갓 부화 된 참새 새끼 물어다 찢더니
제 새끼 먹이더군요
순리일까 자연일까 너무 의하 했지요
잘 감상했습니다

藝香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엉성하게 지어 바람이 드나들고
비 오면 비를 맞아도
그래도 내 집이라 새끼 낳아 기르고
또 길러서 시집 장가 보내는 마음이
우리 사람과 같을 것 같네요
감사히 감상합니다
행복한 저녁 시간 되십시오^^

Total 4,424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2 03-16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3 1 01-16
442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18:12
4421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16
4420
벚꽃 연가 새글 댓글+ 1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52
4419
빛과 사랑 새글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6:49
4418
꽃비 새글 댓글+ 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13
4417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5:12
4416
동상(銅像) 새글 댓글+ 3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4-23
4415
봄비 새글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4-23
4414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4-23
4413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4-23
4412 돌샘이길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4-23
4411
만족과 행복 새글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4-23
4410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23
4409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23
4408
목련의 고향 새글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4-23
4407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23
4406
가식假飾 새글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4-22
4405
사랑꾼 새글 댓글+ 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4-22
4404
낙화 새글 댓글+ 4
임금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22
4403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 04-22
4402
사월의 꽃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4-22
4401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4-22
4400
사랑은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22
4399
꽃비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4-22
4398
봄날의 그리움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22
4397
로그아웃 댓글+ 4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4-21
4396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21
4395
제비꽃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21
439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21
4393
復活 댓글+ 1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2 04-21
4392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21
439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4-20
4390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4-20
4389
봇물의 노을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20
4388
밤 노을 속에 댓글+ 1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4-20
4387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4-20
4386
꽃비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4-20
4385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4-20
4384
4월 댓글+ 2
조미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4-20
4383 허친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4-19
4382
연서(戀書) 댓글+ 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4-19
4381
그 섬의 노을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4-19
4380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4-19
4379
삼박자 괴롬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4-19
4378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4-19
4377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4-19
437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4-19
4375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4-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