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학년의 일기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5학년의 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55회 작성일 19-05-15 18:19

본문

5학년의 일기

                             ㅡ 이 원 문 ㅡ

 

추억 저 멀리

아련한 그 시절

국민학교 5학년 그 교실로 들어간다

양초로 문질러 나무교실 바닥에 윤이 났던 나의 교실

창문 밖 화단에 크고 작은 꽃 피어 있고

꽃 이름은 잊었으나 그 꽃들 피어 있다

 

스승의 날 이 무렵

가기 싫은 학교

어떻게 가야 하나

책보자기 둘러 메고 문밖 나서니

가는 길 아이들에게 매 맞아야 하고

교실 안 따돌림에 선생님의 구박이 걱정 된다

 

누더기 이 옷에 침 뱉는 아이들

뱉은 침은 괜찮은데

선생님 구박에 더 괴롭고

나와 함께 할 동무 없어 날마다 외로웠다

보릿고개 넘는 나 이 마음을 누가 알까

아이들도 선생님도 찌지레기 나를 미워 했다

 

교실 안의 무서운 선생님

5학년 가슴에 못 박은 선생님

큰 잘못 없는 나 나에게 그렇게 해야 했었는지

슬리퍼 벗어 귀싸데기 때리시더니

물 주전자 옆 사기 컵으로 나의 머리를 여러번 찍어 내렸다

부스럼의 나의 머리는 퉁퉁부어 피 맺혔고

 

그래도 집에 가면

혼날까봐 말 못 하고

엉긴 피에 부스럼만 더 크게 번졌다

때리면 맞고 따돌림에 혼자였던 나

관심 밖의 선생님께 더 맞을까 걱정 되었던 나

그래도 나는 선생님 눈에 들어보려 온갖 노력을 다 했다

 

선생님 제가 잘못 했어요

그러는 선생님은 나에게 그렇게 해야 했나요

우리 면 안 기관장들과 마시는 술은 어떠 했나요

부자집 유지들과 저녁 술은 괜찮았고요

얼근히 마신 술에 교실 안의 선생님 모습

저는 책 속에 그 지식 보다 선생님께 배우는 내일의 인생이 더 중요 했답니다

 

추천0

댓글목록

藝香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참 안타까운 시절이었군요
그렇게 자라셨어도
이제 어엿한 어른에 시인까지 되셨으니
남 부럽지 않으시잖아요
이렇게 글로 쓰시게 되었으니
다 용서하신 거네요
애잔한 시편에 마음 함께합니다
향기로운 수요일 저녁 되십시오^^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생끝에 락이라고 했습니다
고생과 아픔으로 탄생된 시인이시기에
시향이 더 진한 향기로 태어납니다 
그 선생님보다 지금 이원문 시인님이 훨씬 빛이 나는 사람이 되셨습니다 
지금 이원문 시인님의 작품이 후세에 남을 수 있는 명작이 탄생될지 모릅니다
 대작이 탄생되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존경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국민학교 5학년 그 교실
선생님 구박에 더 괴롭고 힘들고
나와 함께 할 동무 없어 날마다 외로운
학교 생활 어려운 생활을 하셨네요.
그렇지요.
책 속에 그 지식 보다 정밀 선생님께 배우는
내일의 인생이 더 중요 했다는
말씀이 옳은 말씀입니다.
귀한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행복한 저녁 되기를 기원합니다.

박인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릴적 스승의 날을 떠올리셨군요
행복한 국민학교 시절이이 오버랩됩니다.
즐거운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Total 4,745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 0 04-15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3 1 01-16
474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6:58
474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6:32
474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3:23
4740
유월의 굴뚝 새글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5-24
4739
가시나무새 새글 댓글+ 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5-24
4738
당신의 배경 새글 댓글+ 1
정기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5-24
4737 석청신형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5-24
4736
행운과 행복 새글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5-24
4735
희망(希望) 새글 댓글+ 3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5-24
473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5-24
4733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5-24
4732
들꽃 앞에서 새글 댓글+ 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24
473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5-24
4730
행복이란 새글 댓글+ 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24
4729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5-24
4728
5월의 숲에는 새글 댓글+ 4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5-23
4727
고향의 유월 새글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23
4726
다툼 새글 댓글+ 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5-23
4725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23
4724
봄밤 새글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3
4723
오어사에서 새글 댓글+ 1
석청신형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5-23
472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5-23
472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5-23
4720
양양 가는 길 댓글+ 5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5-23
4719
넋두리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5-23
471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23
4717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5-23
4716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2
4715
유월 문턱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5-22
4714
사진첩 댓글+ 2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22
4713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5-22
471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5-22
4711
오다 말았네 댓글+ 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22
471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5-22
4709
아카시아 연정 댓글+ 1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22
4708
삶의 향기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5-22
4707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22
4706 노태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1
4705
박꽃 댓글+ 1
허친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5-21
4704
그 여름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21
4703
초여름 댓글+ 5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5-21
470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5-21
4701
오월 바람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5-21
470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21
4699
생각의 씨앗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5-21
4698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21
4697
영실계곡은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5-21
4696
나무 사랑 댓글+ 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