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학년의 일기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5학년의 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97회 작성일 19-05-15 18:19

본문

5학년의 일기

                             ㅡ 이 원 문 ㅡ

 

추억 저 멀리

아련한 그 시절

국민학교 5학년 그 교실로 들어간다

양초로 문질러 나무교실 바닥에 윤이 났던 나의 교실

창문 밖 화단에 크고 작은 꽃 피어 있고

꽃 이름은 잊었으나 그 꽃들 피어 있다

 

스승의 날 이 무렵

가기 싫은 학교

어떻게 가야 하나

책보자기 둘러 메고 문밖 나서니

가는 길 아이들에게 매 맞아야 하고

교실 안 따돌림에 선생님의 구박이 걱정 된다

 

누더기 이 옷에 침 뱉는 아이들

뱉은 침은 괜찮은데

선생님 구박에 더 괴롭고

나와 함께 할 동무 없어 날마다 외로웠다

보릿고개 넘는 나 이 마음을 누가 알까

아이들도 선생님도 찌지레기 나를 미워 했다

 

교실 안의 무서운 선생님

5학년 가슴에 못 박은 선생님

큰 잘못 없는 나 나에게 그렇게 해야 했었는지

슬리퍼 벗어 귀싸데기 때리시더니

물 주전자 옆 사기 컵으로 나의 머리를 여러번 찍어 내렸다

부스럼의 나의 머리는 퉁퉁부어 피 맺혔고

 

그래도 집에 가면

혼날까봐 말 못 하고

엉긴 피에 부스럼만 더 크게 번졌다

때리면 맞고 따돌림에 혼자였던 나

관심 밖의 선생님께 더 맞을까 걱정 되었던 나

그래도 나는 선생님 눈에 들어보려 온갖 노력을 다 했다

 

선생님 제가 잘못 했어요

그러는 선생님은 나에게 그렇게 해야 했나요

우리 면 안 기관장들과 마시는 술은 어떠 했나요

부자집 유지들과 저녁 술은 괜찮았고요

얼근히 마신 술에 교실 안의 선생님 모습

저는 책 속에 그 지식 보다 선생님께 배우는 내일의 인생이 더 중요 했답니다

 

추천0

댓글목록

藝香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참 안타까운 시절이었군요
그렇게 자라셨어도
이제 어엿한 어른에 시인까지 되셨으니
남 부럽지 않으시잖아요
이렇게 글로 쓰시게 되었으니
다 용서하신 거네요
애잔한 시편에 마음 함께합니다
향기로운 수요일 저녁 되십시오^^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생끝에 락이라고 했습니다
고생과 아픔으로 탄생된 시인이시기에
시향이 더 진한 향기로 태어납니다 
그 선생님보다 지금 이원문 시인님이 훨씬 빛이 나는 사람이 되셨습니다 
지금 이원문 시인님의 작품이 후세에 남을 수 있는 명작이 탄생될지 모릅니다
 대작이 탄생되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존경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국민학교 5학년 그 교실
선생님 구박에 더 괴롭고 힘들고
나와 함께 할 동무 없어 날마다 외로운
학교 생활 어려운 생활을 하셨네요.
그렇지요.
책 속에 그 지식 보다 정밀 선생님께 배우는
내일의 인생이 더 중요 했다는
말씀이 옳은 말씀입니다.
귀한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행복한 저녁 되기를 기원합니다.

박인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릴적 스승의 날을 떠올리셨군요
행복한 국민학교 시절이이 오버랩됩니다.
즐거운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Total 5,639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 06-29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9 1 01-16
5637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2:35
5636
세계의 민족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6:45
563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6:35
5634
사랑 새글 댓글+ 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4:53
563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08
5632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25
5631
고향집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0:25
5630
걱정거리 새글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18
5629
초가을 밤 새글 댓글+ 1
최홍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8-18
5628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18
5627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8-18
5626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18
5625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18
562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18
562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8-18
5622
가정과 행복 새글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8-18
5621
이것이 시다 새글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08-18
5620
공감하려면 새글 댓글+ 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8-18
5619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18
5618
초가을 새글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18
5617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8-17
5616 남시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8-17
5615
운명일까 댓글+ 2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8-17
5614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8-17
5613
대나무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8-17
5612
자유와 사랑 댓글+ 1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7
5611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8-17
561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8-17
5609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08-17
5608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8-16
5607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8-16
5606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8-16
5605
마음 빛 댓글+ 6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8-16
5604
손사래 댓글+ 7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8-16
5603
꽃씨를 심자 댓글+ 1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8-16
560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8-16
56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8-16
5600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16
5599
하얀 이별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16
5598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8-16
5597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8-15
5596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8-15
5595
광복의 한숨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8-15
5594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8-15
5593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8-15
559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8-15
5591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8-15
559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8-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