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건 아름다워라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흐르는 건 아름다워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189회 작성일 19-06-10 04:52

본문

* 흐르는 건 아름다워라 *

                                                            우심 안국훈

 

직장은 전쟁터요

바깥세상은 지옥일까

전쟁 같은 삶을 사노라며

무언가 붙잡으려고 애를 쓴다

 

만족을 모르는 것처럼 괴로운 게 없어

마음에 담지 말고 흐르게 놓아두라

바람을 담으면 마음이 흔들리고

햇볕을 담으면 속이 까맣게 타들어간다

 

물도 가두면 썩고

새도 가두면 슬피 우거늘

굳이 욕심일랑 울에 가두지 말고

그냥 흐르도록 놓아두라

 

꽃은 바람에 흔들리며 피듯

그리움은 눈물에 흔들리며 피고

사랑은 그리움에 흔들리며 이루나니

그냥 바라보는 것도 사랑이더라

 


추천0

댓글목록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여름비가 내리는 좋은 아침입니다.
촉촉히 젖으며 생기 얻는 산라만상
참 싱그러운 신록을 자랑합니다.
사랑은 그리움에 흔들리며 이루나니
그냥 바라보는 것도 사랑이더라
하신 말씀을 마음에 담고
고운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월요일입니다.
행복한 한 주간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세요 김덕성 시인님!
여름비 한차례 시원하게 내리더니
마치 봄날 아침처럼 선선합니다
점차 짙어지는 녹음처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박인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도, 바람도, 비도. 구름도 흐러가니까 아름답습니다.
고여있는 것들을 썩고 냄새를 풍기지요
오늘은 비가 내려서 좋습니다.
많인 생각들이 떠 오릅니다.
시인님 한 주간도 향필하십시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맙습니다 박인걸 시인님!
물도 다행스럽게 낮은 곳으로 흘러가기에
썩지 않고 바다에 이르고
바다는 파도치며 썩지 않게 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이원문 시인님!
사랑도 받으려고만 하며 오래 가지 않고
정치도 오래도록 민심을 외면하면
썩기 마련이지 싶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藝香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여 있는 것은 언젠가는 썩는답니다
흐르는 것이 생동감이 있고 좋다 생각합니다
사랑도 그리움도 다 흐름 속에 있는 것
그래서 더 아름답고 가슴 젖게 하는가 봅니다
감사히 감상합니다
행복한 한주 엮으시기 바랍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도지현 시인님!
사랑은 살아 움직이는 것
그리움이 있어 행복한 게 삶이지 싶습니다
여름비에 더욱 짙어지는 녹음처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백원기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흐르는것은 지나놓고 보면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어 있나 봅니다. 좋던 나쁘던 흐르는것을 탓하지않기를 생각해 봅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아침입니다 백원기 시인님!
별빛도 흐르기에 고흐의 멋진 그림이 되고
추억도 흐르기에 아름답듯
흐르는 건 세상을 아름답게 합니다
고운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은 흐르고
바람은 흔들리고 
개울 물소리 청량하다
고이면 썩는다
욕심은 화를 부르고 
물은 흐르면서 생명에 생기를 주죠
감사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운 아침입니다 노정혜 시인님!
물은 흐르며 썩지 않고
바람은 흐르며 꽃을 피우고
그리움은 흐르며 추억을 만들지 싶습니다
고운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Total 5,943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9-01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0 1 01-16
5941 황철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16:44
5940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5:44
593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5:02
5938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4:45
5937
입술 타령 새글 댓글+ 2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1:51
5936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0:20
5935
여러분 새글 댓글+ 2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12
5934
상처(傷處) 새글 댓글+ 3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8:53
5933
사랑10 새글 댓글+ 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8:36
5932
사랑9 새글 댓글+ 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08:35
593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8:34
5930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7:23
5929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38
592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16
5927
동무의 노래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0:01
5926
용기 있는 삶 새글 댓글+ 5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9-15
5925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15
5924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15
5923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9-15
592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9-15
5921
풀벌레의 밤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15
592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9-14
5919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9-14
5918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14
5917
황혼의 느낌 댓글+ 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14
5916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9-14
5915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14
5914
추석의 하늘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14
5913
자식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9-13
5912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13
5911
사랑의 파동 댓글+ 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9-13
5910
추석 반세기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13
5909
둥근 보름달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13
5908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9-13
5907
사랑7 댓글+ 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13
5906
사랑6 댓글+ 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9-13
5905
상사화 댓글+ 1
류인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9-12
590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12
5903
추석날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12
5902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9-12
5901
어떤 버스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12
590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9-12
5899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9-12
5898
봄꽃 이야기 댓글+ 5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12
5897 류인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9-11
5896
하얀 시간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11
5895
한가위 댓글+ 2
최홍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11
5894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