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 밤의 추억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한 여름 밤의 추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43회 작성일 19-06-13 08:43

본문

한 여름 밤의 추억

    

어둠이 장막처럼 마을을 덮으면

평화로운 고요가 밀물처럼 깃들고

모깃불 마당에 모락모락 오르면

멍석에 둘러앉아 별을 세던 정겨움

풋 강냉이 오이냉국 호박 잎 쌈에

밭일 지친 아버지 흐뭇한 웃음

고단한 아낙네 꿈길로 이끄는

은율타고 흐르는 여울 물 소리

숲에서 들려오는 풀벌레 노랫소리

피곤에 지친 농부 위로의 선물

초가지붕위로 보름달 둥실 떠오르면

하얗게 핀 박꽃이 수줍게 웃고

새끼 줄 하나에 목숨을 걸고

줄줄이 피어나던 보랏빛 나팔꽃

전선 줄 하나 없는 마을 허공을

거침없이 질주하던 황조롱이야

꿈을 싣고 흘러가던 은하수 폭포

호수위로 쏟아지던 별빛의 행렬

앞산에서 밤새 울던 등 뻐꾸기는

아직도 여전히 울고 있을까

이제는 고향마을 고안심곡 이지만

가슴 속에 영롱한 여름밤의 추억

2019.6.13

추천0

댓글목록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 여름 밤 피어오르는 고향
매우 아름다움이 풍기는
정다운 고향입나다.
멍석에 둘러앉아 별을 세던 정겨움
풋 강냉이 오이냉국 호박 잎
쌈 싸 먹던 저녁 식탁
아버지 흐뭇한 웃음
어려운 시절이면서도 식구 모두
행복했던 고향 시절은
어느 하나 정겹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그래도 추억은 아름답습니다.
여울 물 소리 풀벌레 노랫소리
앞산에서 밤새 울던 등 뻐꾸기 소리를
들으며 고운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藝香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의 시를 읽으면서
고향에서 지내던 추억이
알알아 가슴에서 솟아나
눈에 선하게 보입니다
고향 추억일 일깨워 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하신 목요일 저녁 되십시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를 읽노라니 절로 고향을 찾아가서
한여름 밤의 풍경이 펼쳐집니다 
예전엔 풍족하진 않았어도 여유와 감사가 흘렀는데
요즘에는 오히려 각박해진 정서 때문일까
살아가면 갈수록 세상이 더 척박해지는 듯 싶습니다~

Total 5,951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9-01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2 1 01-16
594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10:28
5948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7:51
5947
사랑의 강에 새글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6:40
5946
가을 일기장 새글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4:32
5945
행복 새글 댓글+ 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0:02
594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16
5943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9-16
5942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9-16
5941
해바라기 새글 댓글+ 1
황철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9-16
5940
자작나무 새글 댓글+ 1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9-16
5939
가을에는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9-16
5938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9-16
5937
입술 타령 새글 댓글+ 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16
5936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9-16
5935
여러분 새글 댓글+ 3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16
5934
상처(傷處) 새글 댓글+ 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16
5933
사랑10 새글 댓글+ 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16
5932
사랑9 새글 댓글+ 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9-16
593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9-16
5930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16
5929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9-16
592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9-16
5927
동무의 노래 새글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16
5926
용기 있는 삶 새글 댓글+ 1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9-15
5925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9-15
5924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9-15
5923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9-15
592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9-15
5921
풀벌레의 밤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15
592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9-14
5919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9-14
5918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9-14
5917
황혼의 느낌 댓글+ 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9-14
5916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14
5915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14
5914
추석의 하늘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9-14
5913
자식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13
5912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13
5911
사랑의 파동 댓글+ 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13
5910
추석 반세기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13
5909
둥근 보름달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9-13
5908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9-13
5907
사랑7 댓글+ 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13
5906
사랑6 댓글+ 1
김하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9-13
5905
상사화 댓글+ 1
류인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12
590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9-12
5903
추석날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12
5902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9-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