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내리던 날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비 내리던 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118회 작성일 19-08-13 20:11

본문

비 내리던 날

 

헤어지는 일이 얼마나 슬프면

종일 눈물을 흘리고도 그칠 줄 모를까

깊은 밤 잠결에서도

눈물 떨어지는 소리가 들린다.

 

느닷없이 이별을 통보하고

바람처럼 그가 사라졌을 때

받아드릴 수 없어 괴로워하며

울어 본 사람은 그 심정을 안다.

 

사랑이란 핏빛처럼 진하고

그리움이란 지나갈수록 더해지기에

문득문득 추억이 밀려올 때면

멈추려 애써도 하염없이 눈물은 흐른다.

 

붙잡을 수 만 있다면

천리 길이라도 멀다않고 달려가

돌아와 달라고 애원하련만

애처롭게 흘린 눈물만 빗물처럼 흐른다.

2019.8.13

추천0

댓글목록

하영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또 비가 온대요 10호 태풍이 몰고 오나 봐요
비는 온 국민의 눈물 가ㅌ기도 합니다
좋은 아침 박인걸 시인님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 좋은 아침입니다.
비를 뿌린 후에도 더위는 여전합니다.
하루 종일 비 내리던 날
헤어지는 일이 얼마나 슬프면
종일 눈물을 흘리고도 그칠 줄 모를까 하고
안타까워하는 시인님의 고운 마음에
깊이 감동을 하며면서 이 아침에
귀한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더위에 건강하셔서
행복만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藝香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젯밤에도 외출하고
집 안에 들어서는데 굵은 비가 왔답니다
아직은 가기 싫은지 하루에 한번씩은 오네요
오늘도 또 내린다 하고
내일은 하루 종일이라합니다
감사히 감상합니다
향기로운 수요일 되십시오^^

Total 6,802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9 1 01-16
680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5:41
680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4:37
6799
좋은 친구 새글 댓글+ 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3:35
6798
계절꽃 새글 댓글+ 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2:43
6797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1:22
6796
망향의 노을 새글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2-11
6795
꽃의 의미 새글 댓글+ 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2-11
6794
겨울 서정 새글 댓글+ 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2-11
6793
미세먼지 새글 댓글+ 2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2-11
6792
고속도로 새글 댓글+ 2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2-11
6791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12-11
6790
풍경을 먹다 새글 댓글+ 2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2-11
6789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2-11
678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2-11
6787
첫눈은 사랑 새글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2-11
678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2-10
6785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2-10
6784
고향의 눈밭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2-10
6783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10
6782
변화 무상 새글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2-10
6781
빈집 새글 댓글+ 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2-10
6780
진실한 사랑 댓글+ 1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2-10
6779
댓글+ 1
돌샘이길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2-10
6778
아기 울음 댓글+ 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2-10
6777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2-10
677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10
6775
겨울 서정 댓글+ 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2-10
6774
겨울바람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2-09
677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2-09
6772
첫눈 오는 날 댓글+ 5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09
6771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2-09
6770
하늘이여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2-09
6769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2-09
676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2-09
6767
낙엽의 말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09
6766
부엉이의 밤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2-08
6765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08
6764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2-08
6763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12-08
6762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2-08
6761
휴일의 거리 댓글+ 2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2-08
6760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2-07
6759
쉼표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07
675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2-07
6757
아이야 댓글+ 2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2-07
6756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2-07
6755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2-07
6754
그리움의 꽃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07
6753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2-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