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동(立冬)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입동(立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65회 작성일 19-11-08 16:07

본문

입동(立冬)

 

                  - 세영 박 광 호 -

 

나무가 잎들에게 말 한다


이젠 헤어지자!

사랑하기에 함께 할 수 없는 너,

너를 추운 내 곁에 언제까지나

머물게 할 순 없지 않은가

 

마치 우리들의 이별과 같다고 할까?

한잎 두잎 미련의 손을 놓고

떠나보내는 입동의 나무들

 

하늘 뜻에 순응하고

부활의 신앙으로 열심히 일하며

순리로 살아왔기에

잎들은 겸허히 운명을 맞는다.

 

겨울의 긴 ~~ 강을 건너

새봄이 찾아들면

어김없이 바라볼 수 있는

낙엽의 부활을 보면서

 

인간도 그들과 함께

사계(四季)를 여는 것이다.

 


추천0

댓글목록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은 가고 입동
가을은 긴 휴식에 들고 있습니다
입동은 우리에게 또 다른 축복이며 시작입니다 
감사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입동이 되어 찾아온 추위
살얼음을 만나게 하고
깊어지는 가을날의 정취 느끼게 하며
새봄을 기약하고 잎새는 별리를 꿈꾸게 됩니다
고운 가을 보내시길 빕니다~^^

♤ 박광호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반갑습니다 안국훈 시인님!
더욱 쌀쌀해진 날씨에 도시엔 낙엽들로 미화원들의 수고가 많습니다.
황절기 늘 몸조심 하시고 건필하옵길 빕니다.

Total 6,622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1-18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6 1 01-16
662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5:33
6619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2:50
6618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12:46
6617 조미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12:29
6616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2:06
6615
계절(季節) 새글 댓글+ 1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11:22
6614
천 지 인 2 새글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8:37
6613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6:37
661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5:57
6611
비 내리는 밤 새글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4:39
661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49
6609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1:12
660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0:53
6607
겨울 수채화 새글 댓글+ 3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21
6606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1-21
6605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1-21
6604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1-21
6603
잉걸불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1-21
6602
외로워 마라 새글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1-21
660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21
6600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1-21
6599
들꽃 사랑 새글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1-21
6598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1-20
6597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1-20
6596
낙엽(落葉) 댓글+ 5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1-20
6595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1-20
6594
자연 식품 댓글+ 4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1-20
659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1-20
659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0
659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20
659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11-20
6589
물속 불춤 댓글+ 1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1-20
6588
계절의 약속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1-20
6587
가을 산 댓글+ 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11-19
6586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1-19
6585 유리바다이종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1-19
6584
겨울 나무 댓글+ 4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1-19
6583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1-19
6582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1-19
6581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1-19
658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11-19
6579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19
6578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1-19
6577
위험한 욕정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1-19
6576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18
6575
겨울 꽃 댓글+ 2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18
6574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18
6573
산이 부른다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1-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