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울 수 없는 이름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지울 수 없는 이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150회 작성일 20-01-14 13:18

본문

지울 수 없는 이름/鞍山백원기

 

오래된 이름

지울 것은 지우고

새 종이에 옮기자는데

이름 하나하나에서

눈을 뗄 수가 없네

 

오랫동안 하던 일

이름 석 자 붙들고

기도하던 심령

묵은 이름 지우지 못해

그냥 옮겨 쓰네

 

뇌리에 새겨있는

빛바랜 이름

오늘도 그 이름 위해

두 손 모아 기도드린다

추천0

댓글목록

홍수희님의 댓글

profile_image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날이 갈수록 험해지는 세상이지만
이렇게 따뜻한 마음이 어느 곳에는
숨겨져 있음을 새삼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너를 위하여 기도해주는 것보다
더 진실한 마음이 어디 있겠는지요..
시인님~ 행복한 한 주 되세요^^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울 수 없는 이름은
참 두고두고 오래동안  남을 이름이요
아름다운 이름입니다.
빛바랜 이름이라도 마음 깊이서
그 이름과 함께 살아 갈 때
생의 보람을 느끼라라 봄니다.
오늘도 그 이름 위해 두 손 모아
기도드리시는 고운 마음을 보면서
귀한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행복하고 좋은 날 되시기 바랍니다.

이원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시인님
누구나 한 두 사람쯤 지울 수 없는 이름이 있겠지요
밉던 곱던 기억에 남을 이름이 있을 것 같아요
잘 감상했습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문득 떠오르는 얼굴이나
이름 석 자에
한동안 그리움에 맴돌 때 있습니다
더불어 행복했던 순간처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藝香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랜만에 뵈옵니다
그간 안녕하셨는지요?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 그 동안
들어 오지 못했습니다
귀한 작품 감사히 감상합니다
아름다운 휴일 저녁 되십시오^^

Total 9,127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1 2 01-16
9126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17:53
9125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17:09
9124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4:54
9123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2:49
9122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19
9121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7:38
9120 유상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7:04
9119
가을 햇살 새글 댓글+ 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5:23
9118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1:46
9117
이름 새글 댓글+ 5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8-05
9116
기념 수건 새글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05
9115
고목 새글 댓글+ 4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8-05
9114
가자 새글 댓글+ 5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8-05
9113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08-05
9112
비속에 능소화 새글 댓글+ 1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8-05
911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05
9110
애정의 노을 새글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8-05
9109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8-04
9108
간절한 소망 댓글+ 1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08-04
9107
물난리 댓글+ 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8-04
9106
일개미 떼 댓글+ 10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8-04
9105
흰나비 댓글+ 7
안행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08-04
9104
노비문서 댓글+ 2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8-04
9103
맨 처음 댓글+ 5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8-04
9102
세월의 흉터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 08-04
9101
장마 댓글+ 6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8-04
910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8-03
9099
댓글+ 1
大元 蔡鴻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8-03
9098
마 음 댓글+ 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8-03
9097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8-03
9096
귀뚜라미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8-03
9095
물빛! 댓글+ 3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8-03
9094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8-03
9093
존재론 댓글+ 4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8-03
909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8-03
9091
인생의 변곡점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8-03
9090
팔월부터는 댓글+ 1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8-03
9089
재너머 길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 08-03
9088
새마을 정신 댓글+ 1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08-02
9087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8-02
9086
오래 내린 비 댓글+ 5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8-02
9085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8-02
9084
구부러진 길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8-02
9083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8-02
9082
여인이여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8-02
9081
녹두꽃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08-02
9080
8월 댓글+ 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8-01
9079
밤이 좋아 댓글+ 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08-01
9078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8-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