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天池)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천지(天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45회 작성일 20-05-23 09:02

본문

천지(天池)

 

그 옛날 화염이 못을 팠다.

신비에 이르는 길을 산이 가로막고

검은 안개는 햇빛까지 가두어버렸다.

영봉(靈峯)에 이르는 발길은 거칠었지만

내뿜는 야생화 향기를 따라

비포장 길 돌고 또 돌아 천지로 갔다.

승천 못한 하늘이 벽속에 갇힌 채

억겁 세월 겹겹이 쌓인 눈물이

절벽을 뛰어내려 압록과 두만이 된다.

바람은 구름을 연실 몰아내고

절벽은 파수꾼이 되어 못을 지킨다.

접근이 불허된 천지(天池)

신령만큼 거룩하고 천상처럼 오묘하다.

바라만 볼 뿐 밟을 수 없어

숭상할 만큼 경외감만 서린다.

조금 전 바람이 호수에 빠졌더니

뭉게구름이 뛰어내렸다.

구름이 탈출하자마다 호수에 태양이 빛난다.

순간순간 바뀌는 거대한 화면은

특별한 세상을 생중계하고 있다.

북에서 건너온 새 몇 마리 내 곁을 지나며

저쪽이 이쪽 보다 더 멋지다고 한다.

2015.7.4


추천1

댓글목록

책벌레정민기09님의 댓글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은
언어의 마술사!
언어의 연금술사!
라고 하는데,

공감하게 되는
묘사의 깊이가 남다르십니다.

좋은 주말 보내시길,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영봉(靈峯)에 이르는 발길은 거칠었지만
내뿜는 야생화 향기를 따라
비포장 길 돌고 또 돌아 천지
저쪽이 이쪽 보다 더 멋지다고 한 저쪽을
저는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귀한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이원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시인님
저는 말로만 듣던 천지인데
시인님의 시를 읽고 그림으로 그려 봅니다
저도 한 번 가보고 싶어요
잘 감상했습니다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르는 새들은 이쪽도 저쪽도 가는 데
우리 사람은 길이 막혔으니 어찌 하나 
사람이 주인이라 했거늘
나르는 새가 되고 싶습니다 
귀한 시향 감사합니다

Total 8,483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6 2 01-16
848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21:18
8481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18:05
8480
고향무정 새글 댓글+ 2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12:48
847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10:46
8478
고향 생각 새글 댓글+ 3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52
8477
그녀의 신발 새글 댓글+ 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5:15
8476
구름의 유월 새글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10
8475
늘 푸르른 날 새글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5:03
847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4:41
8473
보물 찾기 새글 댓글+ 1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06-01
847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6-01
8471
삶 다운 삶 새글 댓글+ 3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01
8470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01
8469
6월이 오면 새글 댓글+ 4
최홍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01
8468
장미 곁에서 새글 댓글+ 3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01
8467
별빛 사랑 새글 댓글+ 3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6-01
8466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 06-01
8465
그곳에 가면 새글 댓글+ 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6-01
8464
사랑이야기 새글 댓글+ 3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6-01
8463
유월의 서곡 새글 댓글+ 6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6-01
8462
밤 비 새글 댓글+ 4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01
8461
유월의 들꽃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6-01
8460
유월의 선물 새글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6-01
8459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5-31
8458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5-31
8457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5-31
8456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5-31
8455
나의 꿈 댓글+ 4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5-31
8454
이 아침의 시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5-31
8453
유월의 밤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5-31
8452
골목길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5-31
8451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5-30
845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05-30
8449
도 道 댓글+ 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5-30
8448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30
8447
행복한 사이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5-30
844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5-30
8445
늙쟁이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30
844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5-29
8443
호수 댓글+ 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 05-29
8442
여름의 밥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5-29
8441
고향의 유월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29
844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29
8439
유월이 오는데 댓글+ 11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5-29
8438
사랑욕심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5-29
8437
민들레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05-28
8436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5-28
8435
그의 짖는 개 댓글+ 4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5-28
8434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5-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