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자기야, 자귀나무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자기야, 자기야, 자귀나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41회 작성일 20-06-30 12:05

본문

자기야, 자기야, 자귀나무


  정민기



  오래전 외할머니 쓰시던
  대나무 참빗이
  나뭇가지마다 꽂혀 있다
  박물관처럼 전시되어
  보는 눈이 무표정으로 웃는데
  간지러울 만큼 웃는다
  자기야, 자기야, 부르면
  금세 고개 숙일 것 같은 자귀나무
  내 마음도 참빗처럼
  나뭇가지에 꽂혀버렸다
  떼어내면 떼어낼수록
  덥수룩하게 자란 옛 기억도
  결국 하나둘 꺾이고 만다
  자기야, 자기야,
  속으로만 몇 번 되뇌다가
  햇살 한 방에 쓰러지듯
  꽃잠에 빠져든다 이른 저녁이다





정민기 (시인, 아동문학가)

[프로필]
1987년 전남 고흥군 금산면 어전리 평지마을 출생
2008년 <무진주문학> 신인문학상 (동시 부문)
2009년 월간 <문학세계> 신인문학상 (시 부문)
현재 무진주문학 동인, 한국사이버문학인협회 회원,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회원, 고흥문인협회 회원
경력 '사이버 문학광장' 시·동시 주 장원 다수 / 동시 1편 월 장원<책 기타>
수상 제8회 대한민국디지털문학대상 아동문학상, 제1회 진도사랑 시 공모전 입선
지은 책으로 시집 《팔영산 쌍봉낙타 네 마리》 등, 동시집 《감나무 권투 선수》 등, 동시선집 《책 기타》, 시선집 《꽃병 하나를 차가운 땅바닥에 그렸다》, 제1회 진도사랑 시 공모전 수상시집 《여가 진도여》(공저)
전남 고흥군 봉래면 신금리 원두마을 거주

e-mail : jmg_seelove1@hanmail.net

추천0

댓글목록

책벌레정민기09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시인님께서도
자귀나무를 자기나무라고 부르시는군요.
농촌에서는 일명 소쌀밥나무라고도
많이 부릅니다.
소가 잘 먹는가 봅니다.
아직 소가 먹는 것을 못 봤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고,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책벌레정민기09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네이버에
자귀나무 검색해보세요.
꼭 참빗 같습니다.
요즘 한창 피는 시기이며,
저녁이면 오므라드는 꽃입니다.
어르신들께서는 소쌀밥나무라고도 부릅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박인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떻게 표현할 말이 없을 정도로 예쁜 꽃입니다.
자귀나무 꽃은 이맘때 모든 공원에 한 두 그루 자라고 있지요
대나무 참빗같은 꽃 적절한 표현인 것 같습니다.
좋은 시를 읽고 갑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자기야, 자기야, 부르면
금세 고개 숙일 것 같은 자귀나무
저도 그 나무를 보고 싶어 집니다.
귀한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책벌레정민기09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농촌에서는 이맘때
산과 들에 흔히 피는 자귀꽃입니다.
좋은 시간 보내시고,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느새 자귀나무꽃이 피었다가
하나 둘 꽃이 지더라구요
달밤에 번지는 그윽한 향기
하늘거리는 연분홍 꽃술 이쁜데...
고운 칠월 맞이하시길 빕니다~^^

Total 8,863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2 2 01-16
886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4:38
8861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3:57
886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 07-10
8859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 07-10
8858
갯벌의 노을 새글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 07-10
8857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7-10
885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 07-10
8855
메꽃 앞에서 새글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7-10
8854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7-09
885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07-09
8852
찔레꽃 새글 댓글+ 2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 07-09
8851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2 07-09
8850
능소화 새글 댓글+ 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 07-09
884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09
8848
저물녘에 새글 댓글+ 10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7-09
8847
새글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 07-09
8846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7-09
8845
고향의 여름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 07-09
8844
새벽 序詩 댓글+ 2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7-08
8843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7-08
884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7-08
8841
좋다 좋다 댓글+ 1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07-08
8840
사탕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7-08
8839
강가에서 댓글+ 5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 07-08
8838
순백의 사랑 댓글+ 3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7-08
8837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7-08
8836
투명망토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7-08
8835
귀로(歸路)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7-08
883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7-08
8833
한 번뿐인 삶 댓글+ 2
大元 蔡鴻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07
8832
태양의 전설 댓글+ 4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7-07
8831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7-07
8830
옹기의 마음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 07-07
8829
댓글+ 1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07-07
8828
가는 세월 댓글+ 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7-07
8827
보름달처럼 댓글+ 4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07-07
882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7-07
8825
삶의 주인 댓글+ 1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7-07
8824
이런 날에는 댓글+ 1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 07-07
8823
정류장에서 댓글+ 8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07-06
8822
계절 사랑 댓글+ 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07-06
8821
매미의 고향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7-06
8820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7-06
8819
토끼잡이 댓글+ 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 07-06
8818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06
8817
능소화 댓글+ 1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 07-06
881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7-06
8815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7-06
8814
화두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7-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