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에 晩秋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비 오는 날에 晩秋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65회 작성일 20-10-17 10:04

본문

비 오는 날에 만추/鞍山백원기

 

받쳐 든 우산에 떨어지는 비

잠자던 내 영혼을 깨우고

가야 할 길 앞서가며

빛 고운 낙엽 한 장씩 떨구는 나무

 

쌓여가는 낙엽에 살그머니 내려와

토닥토닥 등 두드리는 소리

오르락내리락 굽은 산길에

머금은 빗물이 조심스럽다

인적 없는 산중에 너와 나

무언의 대화로 이어가는 길

 

날머리에서 뒤돌아보는 작별이 싫어

천천히 한 발짝씩 걸음마 하면

안개 낀 산길에 차분히 내리는 비

늦가을 가득 적시고 있을 때

일 년 내 매달려 있던 낙엽

그리움과 기다림을 안고

추억으로 떨어지고 있다

 

*강남구 일원동 대모산에서

*들머리-등산로입구, 날머리-등산로출구


추천0

댓글목록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향이 짙게 풍기는 넉넉한 가을입니다.
가을비는 너무 쓸쓸하게 하면서 쌓여가는 낙엽에
살그머니 내려와 토닥토닥 등 두드립니다.
그리움을 안고 추억으로 떨어지는 가을을 느끼며
귀한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가을날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종달bird님의 댓글

profile_image 종달bir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비 오는 가을이 피부로 느껴지는 시입니다.
대모산을 다니시는군요.

일 년 내 매달려 있던 낙엽
그리움과 기다림을 안고
추억으로 떨어지고 있다

자꾸 읊조리게 됩니다.
좋은 시 읽고 가을에 흠뻑 젖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선생님.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제 단풍 오늘은 더 짙게 물들고 있습니다
단풍잎 색깔 참 곱습니다
단풍 절정입니다
가을 하루
봄 열흘같습니다
가을 행복 누리시길,,,,

감사합니다

이원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시인님
세곡동 일원동
제가 많이 다녔던 곳 다녀 오셨나 봅니다
지금 많이 변했겠지요
그때만해도 작은 동산에 그리 숲이 우거졌었는데요
1984년도이니까 세월도 많이 흘렀네요
잘 감상했습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색단풍 곱게 물드는 순간에도
미련도 없이 떨구는 이파리
하나 둘 쌓여가는 만추의 정경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순간입니다
고운 한주 맞이하시길 빕니다~^^

Total 9,862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0 2 01-16
9861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6:12
9860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3:34
985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9:40
9858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8:50
9857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8:16
985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5:08
9855
추수의 밤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2:10
985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29
9853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29
9852
바람의 작품 새글 댓글+ 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0-29
9851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0-29
9850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0-29
9849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29
9848
홍조를 빗다 새글 댓글+ 3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29
9847
살아보니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0-29
9846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0-29
9845
사랑의 본질 새글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0-29
9844
뜨락의 가을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0-29
9843
들국화 연가 새글 댓글+ 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28
9842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0-28
9841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28
9840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0-28
9839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0-28
9838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0-28
9837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28
9836
고향 좋구나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0-28
9835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0-28
9834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0-28
9833
소통의 날개 댓글+ 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28
9832
가을 하늘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28
983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0-27
983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0-27
9829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27
9828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0-27
9827
청춘의 덫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27
9826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0-27
9825
인생 길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27
9824
고갯길 댓글+ 1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0-27
982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0-27
9822
가을의 마음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0-27
9821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0-26
9820
억새꽃 연가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0-26
9819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26
9818
함양 상림숲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26
9817
가을걷이 댓글+ 1
최홍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26
9816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10-26
9815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0-26
981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0-26
9813
꿈의 가을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0-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