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쓰고자 하는 이에게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시를 쓰고자 하는 이에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49회 작성일 20-10-17 22:02

본문

시를 쓰고자 하는 이에게

 

구두수선공이 구두를 수선할 수 있는 이유는

구두 수선하는 법을 배우고 익혔기 때문이다

 

의사가 수술을 할 수 있는 이유는

수술하는 법을 오래 배우고 익혔기 때문이다

 

바이올린 연주자가 바이올린 연주를 잘 할 수 있는 것은

바이올린 연주하는 법을 배우고 수없이 연습했기 때문이다

 

시를 쓰는 것도 순전히 학습과 숙련의 결과일 뿐

시를 쓸 수 없는 사람은 세상에 없다

그저 학습과 숙련의 깊이와 폭이 좌우할 뿐

그 마음에 시로 가는 길이 없는 경우는 없다

 

울창한 숲과 같이, 그 숲이 만든 여러 오솔길과 같이

시인들이 쓴 좋은 시들이 그것을 찾아가게 하는 이정표가 되어주리니

뜻이 있다면 어찌 모든 것으로 열려 있는 시의 길을 찾지 못하겠는가

 

시를 잘 쓰고 못 쓰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매 순간 시심으로 살아가는 일이다

모든 이의 가슴 속엔 마르지 않는 시의 우물이 있고

모든 이의 삶 속엔 광활한 시의 광산이 굽이치고 있으니

 


추천0

댓글목록

종달bird님의 댓글

profile_image 종달bir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를 잘 쓰고 못 쓰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매 순간 시심으로 살아가는 일이다
모든 이의 가슴 속엔 마르지 않는 시의 우물이 있고
모든 이의 삶 속엔 광활한 시의 광산이 굽이치고 있으니 --

정말 옳으신 말씀입니다.
마음에 새기고 열심히
좋은 시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Total 9,789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7 2 01-16
9788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4:48
9787
지상 천국 새글 댓글+ 2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 14:01
9786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2:42
9785
대나무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1:33
9784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9:04
9783
일과 생활 새글 댓글+ 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05
978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0:08
9781
단풍의 밀어 새글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0-21
9780
빈 지게 새글 댓글+ 9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21
977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0-21
9778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0-21
9777
떠나는 가을 새글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0-21
977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21
9775
가을 산행 새글 댓글+ 1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0-21
9774
자격증 새글 댓글+ 4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1
9773
가을 걸음 새글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1
9772
그 사랑 새글 댓글+ 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0-21
9771
문밖의 가을 새글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0-21
9770
갈꽃 사랑 새글 댓글+ 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0-20
9769
풀잎의 노래 새글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0
9768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20
9767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20
9766
구절초 댓글+ 6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20
9765
조심 댓글+ 2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0-20
9764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0-20
9763
구절초 사랑 댓글+ 6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0-20
9762
아름다운 치유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0-20
9761
하얀 밤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0-20
9760
인생 상담 댓글+ 3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0-19
9759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19
9758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19
975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0-19
975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0-19
9755
가을 저녁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0-19
9754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0-19
975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0-18
9752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0-18
9751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0-18
975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0-18
9749
석양의 양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0-18
열람중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17
9747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0-17
9746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0-17
9745
기쁨과 고통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17
9744
시학 댓글+ 4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17
9743
운명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0-17
9742
동무의 가을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0-17
9741
정글의 법칙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17
974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0-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