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양의 양지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석양의 양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56회 작성일 20-10-18 00:01

본문

   석양의 양지

                              ㅡ 이 원 문 ㅡ


어제 아닌

그제였던가

아니면 더 멀리

엊그제였나


누더기의 그 시절

부족 했던 삶

나는 아니다

어떻게 말을 할까


표정에 숨긴 마음

웃음으로 감추고

드러나면 어쩌나

부끄러운 대화일까


만나는 이 마다

들어주는 이야기들

나는 왜 할 말이 없겠나

뒤집으면 그 많은 사연


이야기 해본들

누가 듣고 헤아릴까                

주눅 들어 말 못하고

마주보며 듣는 나


그 시절의 상처인가

이 가슴의 멍일까

돌아보는 그 시절

다시 꺼내어 그린다

추천0

댓글목록

종달bird님의 댓글

profile_image 종달bir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선생님!
지난 아픔과 상처는 이제 다 잊으시고
남은 날들 속에서
밝고 행복한 그림만 채워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지금은 선생님 시를 읽으면서
위로 받고 행복한 사람들이 많잖아요.
기쁨의 날들로 채워가시기 비옵니다.
좋은 시 잘 읽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날 만드세요.*^^*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픔이 곰 삭혀
시향이 진맛 납니다

존경합니다
축복합니다

문학 창작
사진 작품에 찬사를 보냅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이 깊어 가면서
그리움이 몰려오는 사색하는 계절입니다.
석양의 양지는 따뜻한 곳이 아닐까요
그 시절의 상처인가 가슴의 멍일까 하는
상처는 다시 꺼내어 그리지 말고
깨끗이 잊아버리시는게 좋겠습니다.
귀한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한 휴일되시기를 기원합니다.

Total 9,862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0 2 01-16
9861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6:12
9860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3:34
9859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9:40
9858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8:50
9857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8:16
985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5:08
9855
추수의 밤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2:10
985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29
9853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29
9852
바람의 작품 새글 댓글+ 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0-29
9851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0-29
9850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0-29
9849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29
9848
홍조를 빗다 새글 댓글+ 3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0-29
9847
살아보니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0-29
9846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0-29
9845
사랑의 본질 새글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0-29
9844
뜨락의 가을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9
9843
들국화 연가 새글 댓글+ 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0-28
9842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0-28
9841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28
9840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0-28
9839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0-28
9838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0-28
9837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0-28
9836
고향 좋구나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0-28
9835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0-28
9834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0-28
9833
소통의 날개 댓글+ 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28
9832
가을 하늘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28
983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0-27
983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0-27
9829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0-27
9828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10-27
9827
청춘의 덫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27
9826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0-27
9825
인생 길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27
9824
고갯길 댓글+ 1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0-27
982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0-27
9822
가을의 마음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0-27
9821 金柱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0-26
9820
억새꽃 연가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0-26
9819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26
9818
함양 상림숲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0-26
9817
가을걷이 댓글+ 1
최홍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26
9816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0-26
9815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0-26
981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0-26
9813
꿈의 가을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0-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