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의 강을 건너서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그리움의 강을 건너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62회 작성일 21-09-15 07:12

본문

그리움의 강을 건너서/최영복

우리의 인연이 너무 짧기에
아쉬움과 후회의 눈물이
강을 이루고

서로 마주 보며
손잡아 줄 수 있는 거리 같아서
그리우면 그리운 마음이야 오고 가기
쉬운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긴 세월
모진 풍파 속에서 깎이고
잘려나간 넓이만큼 멀어지는 거리

안 보면 못 살 것 같던 사랑도
그 세월도 슬픈 기억 속에 내가 있길 거역하며

당신의 따뜻한 숨결이
물안개처럼 피어오른 세월의 강에
촘촘히 놓인 징검다리가 됩니다

추천0

댓글목록

淸草배창호님의 댓글

profile_image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에서도 멀어진다라는
말이 진리의 정답이라 여깁니다

인생이 길어야 백년이라지만,
함께할 수 있는 인연이
그 얼마나 되겠는지요?

한 치 앞을 내다 볼 수 없는 게
인생인지라 떠난 사람, 생각하면
그저 회한의 후회만 남게되는 것을..

시인님!
공감의 마음 걸어두고 갑니다.
세월이 약이라는 것처럼!

恩波오애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녜 시인님! 은파도
과거 유학온 학생과
잠시 인연의 고리 있어
그 그리움에 대한 마음
한동안 심연에 물결쳐
사무쳐와 삼사일 만에
대학노트에 한 권의 시
채웠던 기억 입니다

아주 먼 이야기지만
이사 올 때에 생각을
지우려고 불태웠는데
아름다운 추억이 잠긴
자서전적 시였던 걸
왜 그랬을까 아쉬움
지금도 물결 치네요...

지금 쓰는 시들은
그저 드라마상의
주인공이 되어 때론
청순한 사랑에 빠진
소녀의 심상으로 쓰거나
사랑에 상처받은 비련의
주인공으로 쓰는 시
자서전적 시가 아니라
예전의 자서전적 시가
아쉽게 물결 칩니다

지금은 언제 그런
감정이 내게 있었나
빛 바랜 커텐이 되어
녹슨 감정이 되었으나
그래도 그런 감정들이
뇌리 속에서는 아름다운
마음의 감정으로 버무려
흘러간 세월 강줄기 앞에
그저 평화롭게 호숫가에
떠 다니는 백조입니다

[[가끔 그리움이 사무쳐
가을 되면 여행 가고픈데
바쁘게 살아서 그런지 전혀
마음의 여유 없는 까닭인지
이제는 여행 가고픈 마음도
살아져 가는 것 같습니다

아마 이곳은 가도가도
끝 없는 사막이라 갈 풍경
또한 만나기 어려운 까닭에
이곳 미국에 와서 제대로 된
만추 풍광의 맛을 보지 못한
까닭인 것이라 생각합니다

시를 써도 그 옛날 상기해
과거 속의 추억 더듬어 가며
작품 쓰고 있어 그나마 은파
[무늬만 시인]이란 소리에서
벗어나고 있다 싶습니다요

특히 은파 살고 있는 곳은
사철 다 똑 같은 풍광이라
단지 여름은 뜨겁고 겨울은
아예 없고 그저 봄과 가을
낙엽도 나무에서 단풍이
드는 것이 아니라 바람에
나뭇잎이 떨어지면 말라
갈색으로 변하는 곳!!

무미 건조한 삶이랄까요
가끔 인터넷으로 가을의
풍광을 바라보면 신세계가
열린듯 황홀한 광경봅니다
은파 미국에 왔을 때에는
인터넷 발달이 없었다가
인터넷 세상이 열리면서
좀더 한국의 아름다운
경치를 가슴에 닮고서
왔으면 좋았을 걸...

늘 그리움과 아쉬움
가슴에서 휘날리기에
시를 많이 쓰며 그리움
달래게 되었는지 지금은
조용히 작품만 씁니다]]

[[~    ]] 부분의 내용은
시인께서 제 시에 댓글
주신 것에 대한 답신을
이곳에 복사해 연결시켜
이곳에다 올려 드립니다

시인님!! 가을입니다
조석으로 온도 차이가
확실히 나는 환절기라
건강 조심하시길 은파
믿는 주님께 기도합니다
또한 늘 건강 속에 향필
하시길 기원 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리움은 언제나
세월의 강 건너는 징검다리 되어
비록 짧은 인연과 모진 풍파 속에서도
이어지는 그 따스함처럼
고운 9월 보내시길 빕니다~

藝香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藝香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비록 짧은 만남이었지만
가슴속에 각인되어 있어
만날 수는 없어도 그리움은
징검다리처럼 남아 있죠
귀한 작품에 함께합니다
남은 저녁 시간도 행복하십시오^^

Total 12,707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4 4 01-16
1270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4:20
12705
장터의 가을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9-28
12704
가을이 오면 새글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9-28
12703
10월의 기도 새글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9-28
12702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9-28
12701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9-28
1270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9-28
12699
가을 미소 새글 댓글+ 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9-28
12698
메아리 새글 댓글+ 2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9-27
12697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 09-27
12696
가을 논길 새글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27
12695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9-27
12694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27
12693
꽃무릇 새글 댓글+ 5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9-27
12692
나는 가을 새글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7
1269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27
12690
삶이란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27
12689 최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26
12688
열 나흘밤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9-26
12687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26
1268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9-26
12685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 09-26
12684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25
12683
작은 호수 댓글+ 4
休安이석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9-25
1268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25
12681
명절 소감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9-25
12680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25
12679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9-25
12678
풀꽃 댓글+ 1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25
12677
소망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25
12676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25
12675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9-25
1267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24
12673
뿌리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9-24
12672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9-24
12671
아름다운 일상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24
12670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9-24
12669 예솔전희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23
12668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3
12667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23
12666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9-23
12665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23
12664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23
1266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23
1266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9-23
12661
어떤 그리움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09-23
12660
어디 쯤 오나 댓글+ 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9-23
12659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09-22
12658 休安이석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9-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