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가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78회 작성일 21-09-15 16:11

본문

가을/ 홍수희

 

익어간다는 것은 얼마나 아픈 것인가

가을이 저렇게 익기까지 건너왔을 그 아픔

 

익어간다는 것은 얼마나 외로운 것인가

가을이 저렇게 익기까지 건너왔을 그 외로움

 

그리하여 익어간다는 것은 얼마나 경이로운 것인가

견디어낸 마음만이 만들어내는 저 따사로움

 

저 온유!

 

 

추천0

댓글목록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래서 산고를 겪는다고 합니다.
익어가는 그 경이로움으로 나타나
그 아픔이 좋은 결실을 맺어 줍니다.
시향이 풍기는 귀한 작품에 머물다 갑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풍요로운 가을입니다.
추석명절 행복하게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淸草배창호님의 댓글

profile_image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의 시를 읽다 보니
왜?
석류의 쩍벌어진 알갱이가 연상 되는 것인지,
단촐하면서
가을 표현을 섬세하게 그렸습니다.

온유한 가을이 되십시요..

_ps_
집착은 집착대로
애착은 애착대로 함께 버무리는 가을이 되면 어떨까요?
가을 앓이에 답글입니다.  *^^*

恩波오애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녜, 시인님
계절 속에서
익어가는 이 가을

우리 마음도
성숙한 만큼이나
세월 속에 인생도
영글어 익어간다면
얼마나 아름다울까
잠시 생각합니다

또한 우리네 사랑
이웃과 이웃 사이에
연인과 연인들 사이에
빨갛게 익는 홍시처럼
익어가면 좋게씁니다

계절이 바꿔져도
변함없는 상록수 기질로
아름답게 마음과 맘끼리
익어가고 싶은 건 왔던길
되돌아갈 날 머지 않았단
신호탄이라는 사인!

가던 길 잠시
쉼표 찍고 가슴에
하늘빛 향그러움
맘속에 슬어 익어
가려고 하나 둘 씩
내려 놓습니다

늘 건강 속에서
향필하길 첫 열매
되신 주님께 중보로
기도 올려 드리오니
아울러 환절기 이매
감기 조심하세요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난 여름의 뙤약볕과 비바람 속에서
가을은 대추알처럼 붉게 익어가고
그리움은 커다란 호박처럼 누렇게 익어가고
벼이삭처럼 고개 숙이며 감사하는 계절이지 싶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Total 12,707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4 4 01-16
1270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4:20
12705
장터의 가을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9-28
12704
가을이 오면 새글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9-28
12703
10월의 기도 새글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9-28
12702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9-28
12701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9-28
1270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9-28
12699
가을 미소 새글 댓글+ 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9-28
12698
메아리 새글 댓글+ 2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9-27
12697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 09-27
12696
가을 논길 새글 댓글+ 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27
12695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9-27
12694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27
12693
꽃무릇 새글 댓글+ 5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9-27
12692
나는 가을 새글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7
1269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27
12690
삶이란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27
12689 최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26
12688
열 나흘밤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9-26
12687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26
1268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9-26
12685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 09-26
12684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25
12683
작은 호수 댓글+ 4
休安이석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9-25
1268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25
12681
명절 소감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9-25
12680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25
12679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9-25
12678
풀꽃 댓글+ 1
강민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25
12677
소망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25
12676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9-25
12675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9-25
1267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9-24
12673
뿌리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9-24
12672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9-24
12671
아름다운 일상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24
12670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9-24
12669 예솔전희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9-23
12668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3
12667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23
12666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9-23
12665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23
12664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23
12663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23
1266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9-23
12661
어떤 그리움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09-23
12660
어디 쯤 오나 댓글+ 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9-23
12659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09-22
12658 休安이석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9-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