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새꽃 바라보며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양현주,배월선)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억새꽃 바라보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5건 조회 163회 작성일 21-10-14 11:20

본문

억새꽃 바라보며 / 정심 김덕성

 

 

가을이 내리는 하늘가

곧고 마른 몸짓으로 숲을 이루고

하늘 향해 울부짖듯 흔드는

가느린 몸매 애처롭구나

 

시리도록 하얀 고운 얼굴

연륜은 숨길 수 없어서인가

비단결 윤기가 흐르는 꽃인데

억새라 이름 했는가

 

비바람에도 화합함으로

흔들림이 있어도 자리 지키며

자신의 의지로 소신 것 살아 온

아름다운 삶이 아닌가

 

서로 사랑으로 보듬으며

가녀린 허리 휘어지도록 흔들며

일상 덩실덩실 좋아 춤추는

이게 백발들의 행복이 아닐까

 

 

 


추천0

댓글목록

하영순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억새꽃 인생
이 가을이 쓸쓸하고 허전한 억새꽃 같은 나그네는 서럽습니다
좋은 시 잘 감상 하고 안부드리고 갑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말 인생이 억새꽃 인생입니다.
하얀 백발의 노인처럼 서럽게 합니다.
시인님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풍요로운 가을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행덕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행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의 대명사 억새
가을산에 꽃이지요
아름다운 추억으로 이끄는 억새의 흔들림으로
새로운 명상을 불러 오는 시임님
행복한 가을 되세요....^^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산자락에 무리지어 피어 있는 억새꽃
가을꽃이라 말하고 싶은 가을 의 꽃입니다.
시인님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풍요로운 가을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제 걸어서 출근길에 만난 억새꽃
어느새 활짝 피어나
눈부시도록 파아란 하늘빛 바라보며
하이얀 미소 짓고 있었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금용일 보내시길 빕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즘 흔히 볼 수있는 가을 때표적인 꽃입니다.
하이얀 미소가 마음을 편하게 느껴집니다.
시인님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풍요로운 가을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예향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억새꽃이 지금 한창이겠죠
하얀 꽃을 피워 추는 춤사위 참 아름답죠
하늘공원과 명성산 억새가 생각납니다
참으로 고운 춤을 추죠
고운 작품에 함께합니다
즐거운 불금되시고 행복한 주말 맞으소서^^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산자락에 가니까 무리지어 있는 억새꽃
미소지우며 춤추는 모습니 대견합니다.
시인님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풍요로운 가을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恩波오애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녜, 그렇습니다 시인님!

[흔들림이 있어도 자리 지키며
자신의 의지로 소신 것 살아 온
아름다운 삶이 아닌가]

중심을 잡고 산다는 것
정말 중요한 것 같음을 많이
느끼고 있는 정체성을 잃지 않고
은파도 이역만리 타향에서
살아가고 있답니다

늘 건강 속 향필하소서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흔들려도 중심을 지키며 가냘픈 몸매 억새꽃
가을을 빛내주는 가을꽃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시인님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풍요로운 가을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休安이석구님의 댓글

profile_image 休安이석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의 억새꽃!!!
참 아름답습니다.
특히, 천변에 모여 핀 억새꽃은 바람과 더불어 장관이지요.
주말 행복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즘 흔히 볼 수있는 가을 때표적인 꽃입니다.
하이얀 미소가 마음을 편하게 느껴집니다.
시인님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풍요로운 가을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이원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시인님
요즘 뒷산 길을 걷다 보면
몇 포기 안 되는 억새꽃이
많은 생각을 가져다 주지요
옛날도 떠 올려 주고요
가을이 더 깊어 가나 봅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산자락에 가니까 무리지어 있는 억새꽃
미소지우며 춤추는 모습니 대견합니다.
시인님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풍요로운 가을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Total 12,934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4 4 01-16
12933
낙엽 연가 새글 댓글+ 1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7:44
12932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7:23
12931
자성의 소리 새글 댓글+ 2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5:55
12930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0:23
12929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0:01
12928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0-26
12927
별빛 사랑 새글 댓글+ 2
休安이석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26
12926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26
12925
나그네 발길 새글 댓글+ 1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0-26
12924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 10-26
12923 魔皇이강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10-26
12922
회전목마 새글 댓글+ 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0-26
12921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0-26
1292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0-26
12919 恩波오애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 10-26
1291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0-26
12917
행동의 힘 새글 댓글+ 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0-26
12916
주막집의 달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26
12915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0-26
12914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25
1291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25
12912
가을 戀歌 5 댓글+ 2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0-25
12911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0-25
12910
옹두리 댓글+ 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0-25
12909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0-25
12908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0-25
12907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0-25
12906 大元 蔡鴻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0-24
1290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0-24
12904
첫 서리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0-24
12903
친구야 5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4
12902 최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0-23
12901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0-23
12900
기억의 가지 댓글+ 6
休安이석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0-23
12899
어머니 마음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0-23
1289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23
12897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0-23
12896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0-23
12895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0-23
12894
새벽의 부재 댓글+ 1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10-22
12893
초승달 여행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0-22
12892 정기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0-22
12891
가을 戀歌 4 댓글+ 4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22
12890
이 가을 좋아 댓글+ 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0-22
12889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0-22
12888
낙엽의 무늬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22
12887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10-21
12886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21
1288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0-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