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례청에서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초례청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안행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0건 조회 50회 작성일 22-05-22 10:22

본문

초례청 [醮禮廳]에서 / 안행덕



원삼 족두리

홍의 대례복을 보는 내 눈이 시리다

 

내 살점 떼어내어 이슬처럼 고이다가

아직 여물지도 않은 것을

바람 앞에 내 놓았다

 

낯선 세상이 부끄러운 듯 꼭 감은 두 눈

무언가 먹어야 한다고 오물거리던 조그만 입

너무 작아 밥풀 같은 발가락

정말 숨을 쉴 수 있을까 걱정했던 작은 콧구멍

네가 태어나던 날 너무 신기해

보고 또 보고

살며시 작은 손을 잡아본 내 손에

따뜻함이 찌릿하게 전류처럼 흘렀었지

 

어느덧 자라

어미 품을 매미 허물처럼 벗어놓고

제 짝을 맞이하는 어엿한 새 각시가 되었구나.

연지곤지 바르고

족두리 수술이 파르르 떠는 너를 보는데

한쪽 가슴은 기쁨과 환희가 넘치는데

한쪽 가슴은 왜 이리 허전하고 시린지

 

너도 네 새끼 낳아 키워봐라

그때 에미 속을 알리라고 하시던

그리운 목소리가 귓전에서 이명처럼 맴돈다



 시집 『꿈꾸는 의자』에서



추천0

댓글목록

♤ 박광호님의 댓글

profile_image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너도 네 새끼 낳아 키워봐라"

부모님으로부터 그 말씀 듣고 자란 기억이 새삼 떠오르는군요!
사모의 정이 깊이 밴 귀한 글에 감사히 머물고 갑니다.

안행덕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행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박광호 시인님 반갑습니다
세상이 하도 수상하니
타국에 사는 자식들이 늘 걱정입니다

갑자기 더워진 늦은 봄날 건강하세요....^^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초례청에서 딸과 어머니
제 짝을 맞이하여 어엿한 새 각시가 되어
연지곤지 바르고 시집가는 딸을 보는
어머니 마음을 눈물이 나도록 잘 묘사해
주셔서 저도 뭉클해 지면서 감명 깊게
감상하고 귀중한 작품에 머물다갑니다. 
안행덕 시인님 감사합니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휴일 보내시기를 기원합니다.

안행덕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행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김덕성 시인님 반갑습니다
작식이란게 품안에 자식이라더니
다 크면 훌쩍 떠나가니 .........
참 아쉬운 부모 마음 ~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건강 챙기시고  건안 건필 기원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결혼하는 자식을 내보내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게 부모의 마음일까
아이 둘 낳아봐야 부모 심정 헤아리듯
내리사랑의 1/10만 갚아도 효자 소리 듣는다고 하지요
행복 가득한 오월 보내시길 빕니다~^^

안행덕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행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국훈 시인님 반갑습니다
세상이 아무리 어지러워도
부모 자식 사이는 변하지 않지요

늦은 봄 날 여유롭고 행복하세요......^^

예향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품 속에 두고 보던 시절도 지나고
아가새 이소 시키듯 보내야 하는 심정
다 부모가 되어 자식을 보내야 할 때
엄마의 심정을 알아 주겠죠
귀한 작품에 마음 함께합니다
더위에 건강하시고 행복한 한 주 되십시오^^

안행덕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행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도지현 시인님 반갑습니다
다 부모가 되어 봐야
부모 마음을 안다고 합니다.....^^

점점 더워 지네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안행덕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행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ㅡ
박종영 시인님 반갑습니다
변함없이 찾아 주시니 감사합니다

점점 더워지네요
건강 조심하시고 늘 행복하세요.........^^

Total 14,982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52 6 01-16
1498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7:26
1498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05:19
14979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4:39
14978
6.25의 0시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0:36
14977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25
14976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6-25
14975 안행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6-25
1497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6-25
14973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 06-25
14972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25
14971
어떤 그리움 새글 댓글+ 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6-25
1497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25
14969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25
14968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 06-24
14967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6-24
1496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6-24
1496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24
14964
삶의 의미 댓글+ 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6-24
14963
고향의 별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24
14962 류인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6-23
14961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6-23
14960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6-23
14959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23
14958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6-23
14957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6-23
14956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23
14955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6-23
1495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6-23
1495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6-22
14952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6-22
1495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6-22
14950
민들레 인생 댓글+ 1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22
1494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6-22
1494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6-22
149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6-22
14946
누리호 발사 댓글+ 3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6-21
14945
금낭화 연가 댓글+ 5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6-21
14944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21
14943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6-21
1494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6-21
1494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6-21
14940
소라의 등대 댓글+ 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21
14939
부부 댓글+ 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6-20
14938
삶의 시련 댓글+ 2
休安이석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20
14937
연지에서 댓글+ 1
류인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6-20
14936
비의 여행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6-20
1493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6-20
14934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20
1493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6-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