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이별 앞에서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아름다운 이별 앞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08회 작성일 22-09-23 05:16

본문

* 아름다운 이별 앞에서 *

                                          우심 안국훈

  

운명적인 만남으로 시작하여

웃으며 울며 키워온 사랑

나름 빛나고 향기롭게 애쓰며

감당할 수 있는 만큼 만들어왔다

 

콩나물은 물주는 만큼 자라듯

좋아하는 만큼 좋아하고

사랑하는 만큼 사랑에 빠지다가

어느 날 예고 없이 먹구름 드리우더니

 

사랑이 도대체 뭐길래

부귀와 명예에 목숨까지 걸고

행여 마음 변해버릴까 두려워하면서

마침내 폭풍처럼 작별을 맞는다

 

슬프지 않은 이별은 없지만

적어도 우리 사랑은

떠나거나 남겨지거나 좋은 추억으로

장미꽃 향기로 기억되면 좋겠다

 

추천0

댓글목록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세상에 사랑으로 헤어지는 이별은
마음이 아프지 않고 슬프지 않는 이별은
있을 수가 없을런지 모르지만 좋은 추억을
남기는 아름다운 이별이 저도 좋겠습니다.
귀한 시향에 감명깊이 감상하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가을날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세요 김덕성 시인님!
살며 누구나 겪지 않는 일 중 하나가
바로 이별이지 싶습니다
가까운 사람일수록 더 슬프게 다가오는 것
행복 가득한 주말 보내시길 빕니다~^^

Total 15,651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24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23 6 01-16
15649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17:48
15648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 17:00
15647
겉과 속 닢 새글 댓글+ 1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7:32
15646
가을향기 새글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4:28
15645
불편한 진실 새글 댓글+ 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4:27
15644 大元 蔡鴻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9-26
15643 大元 蔡鴻政.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9-26
15642
노동의 가을 새글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9-26
15641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9-26
15640
가을의 기도 새글 댓글+ 2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9-26
15639
主日 새글 댓글+ 3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9-26
15638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9-26
15637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26
15636
미친 결혼 새글 댓글+ 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9-26
15635
한발자국 새글 댓글+ 5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26
15634 지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9-26
15633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9-25
15632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9-25
15631 지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9-25
15630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9-25
15629
그대의 미소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25
15628
십자가4 댓글+ 1
*김동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9-25
15627
구름의 언덕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9-25
15626
가을 서정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25
15625
겉모습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9-25
15624 湖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9-25
15623
사랑이란 댓글+ 1
지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9-24
15622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9-24
15621
우주 철학자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24
15620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9-24
15619
갯바위 순정 댓글+ 2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24
1561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9-24
15617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9-24
15616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9-24
15615 지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9-23
15614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9-23
1561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9-23
열람중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9-23
15611
가을 여행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9-23
15610
늦가을 소묘 댓글+ 1
최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9-22
15609
가을 인생 댓글+ 1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22
15608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9-22
15607
십자가3 댓글+ 1
*김동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9-22
15606
사랑은 댓글+ 1
지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9-22
15605
바람의 딸 댓글+ 4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9-22
1560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9-22
15603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9-22
1560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9-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