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나이 몇 살이냐 이혜우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네 나이 몇 살이냐 이혜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이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92회 작성일 23-01-24 15:58

본문

네 나이 몇 살이냐

                           이혜우

 

설 명절 떡국 먹고 보냈다고 
나이 한 살 더 먹는 것이 아니다 
집에서 태어난 날이 지나면 
집나이로 한 살 먹는 것이다 
법적으로는 출생신고 한 날이 
지나야 나이 한 살 인정한다 
같은 해에 태어 낳다고 동갑내기가 아니다 
1월생 12월생 동갑기간은 며칠이 안 된다 
1월생은 한 해 동안 자기 나이를 안고 가지만 
12월생은 길어야 한 달 기간이고 다음 해 12월까지다 
출생한 날을 기록하여 출생신고 했다면 정확하다 
2000년 10월 10일생 2023년 10월 10일이면 23세다 전에는 
1월부터 24세라 했으나 이제는 10월 10일 이전에는 22세고 
10월 10일이 지나야 23세가 된다. 다음 해 10월 10일까지.

추천0

댓글목록

이혜우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랜만에 왔으니 엎드려 기합 받습니다.
반갑고 미안합니다
코로나19 잘 견디고 소식은 가끔 들려 보고 했습니다.
그동안 모두 훌륭한 작품 주셔 잘 보았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이원문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 시인님
나이에의한 문제가 많이 있을 것 같아요
문화와 법 어느 것이 먼저인지
사정에 의해 출생 신고가 늦을 수도 있는데
이렇게 법으로 기준을 만든다면 사회적 문제가 될 수도요

잘 감상했습니다

노정혜님의 댓글

profile_image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혜우 시인님 반갑습니다
건강하시죠
늘 존경과 감사 축복
드립니다
시마을 가족이 된지는
벌쎄 수십년이 된것 같습니다
저에게는 고향이 됐습니다
늘 함깨 해 주신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안국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떡국 한 그룻 먹고 한 살씩 먹고
조금씩 성장해온 세월
나이에 혼선을 줄이기 위한 대책이
올해부터 적용한다고 하지요
새해에는 건강과 행복 함께 하시길 빕니다~^^

Total 16,711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82 6 01-16
16710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16:41
16709 노장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14:53
16708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12:16
16707
마음은 벌써 새글 댓글+ 2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1:58
16706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1:32
16705
2월의 기도 새글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8:46
16704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6:51
16703
책방채움 새글 댓글+ 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6:42
16702
바람 새글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0:13
16701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29
16700
세월의 꽃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9
16699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9
16698
지우개 새글 댓글+ 2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9
1669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29
16696
마음의 빛 새글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29
16695
안쪽 새글 댓글+ 4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8
1669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8
16693 노장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1-28
16692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8
16691 강효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8
1669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1-28
16689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28
16688
내려 놈세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28
16687
생리대 댓글+ 3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1-27
16686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27
16685
겨울 꿩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7
16684 노장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 01-27
16683 강효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7
16682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 01-27
1668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27
16680
설경의 신비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27
16679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7
16678
바람의 여행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27
16677
큰 병의 원인 댓글+ 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1-27
1667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7
16675
비탈에서 댓글+ 3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1-26
16674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1-26
16673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6
1667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26
16671
눈 오는 날 댓글+ 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6
16670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26
16669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26
16668
형 노릇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26
16667
그러려니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1-26
16666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26
16665
영원함은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6
16664
선생님의 꽃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25
16663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 01-25
16662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