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뒷모습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 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 반드시 작가명(필명)으로 올려주세요

남자의 뒷모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09회 작성일 23-01-25 06:29

본문

* 남자의 뒷모습 *

                                          우심 안국훈

  

바람 같은 남자도 방황하다가

강철 같은 남자도 구슬땀 흘리다가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되어

아이들과 놀아줘야 한다

 

바쁘게 일하던 남자나

하릴없이 떠돌던 남자나

집에 돌아오면 남편이 되어

그냥 아내 눈치 봐야 한다

 

아버지의 눈물은

마시는 술잔의 절반이 되고

남편의 긴 한숨은

살며 속을 절반이나 태운 탓일까

 

영웅이었던 뒷모습에

쓸쓸한 그림자 드리워지면

아이는 훌쩍 자란 거고

아내는 홀로 살아갈 수 있는 거다

 

추천0

댓글목록

정건우님의 댓글

profile_image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동감입니다. 요즘 아내의 눈물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실감합니다.
그 맑은 이슬이 품은 비수의 섬찟한 칼날에 오금이 저립니다.
옛날에 놀아주지 못했던 죗값을 가끔 치룹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세요 정건우 시인님!
나이 들어도 여자의 눈물은 맑지만
강한 힘이 묻어나지 싶습니다
다소 날은 풀리고 눈소식이 있는 아침입니다
마음 따뜻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예향도지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새해 들어 처음 만나 뵙네요
새해 福많이 받으셨는지요?
올해는 모든 일이 형통하시고
이루고자 하시는 일 다 이루시기 바라며
오늘도 귀한 작품에 함께합니다
흑 토끼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감사합니다 도지현 시인님!
염려 덕분에 성묘까지 잘 마치고
농원에 자그만한 농막 하나 장만하려고
기초작업 하는데 한파가 찾아왔네요
새해에도 건강과 행복 함께 하시길 빕니다~^^

Total 16,713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82 6 01-16
1671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 17:31
16711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17:07
16710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6:41
16709 노장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4:53
16708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12:16
16707
마음은 벌써 새글 댓글+ 2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1:58
16706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11:32
16705
2월의 기도 새글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8:46
16704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6:51
16703
책방채움 새글 댓글+ 3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6:42
16702
바람 새글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0:13
16701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29
16700
세월의 꽃 새글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29
16699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9
16698
지우개 새글 댓글+ 2
이남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9
1669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1-29
16696
마음의 빛 새글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29
16695
안쪽 새글 댓글+ 4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8
16694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28
16693 노장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01-28
16692 풀피리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28
16691 강효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28
1669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1-28
16689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28
16688
내려 놈세 댓글+ 2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28
16687
생리대 댓글+ 3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 01-27
16686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27
16685
겨울 꿩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1-27
16684 노장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 01-27
16683 강효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7
16682 정민기시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 01-27
1668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27
16680
설경의 신비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27
16679 靑草/이응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7
16678
바람의 여행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27
16677
큰 병의 원인 댓글+ 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1-27
16676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27
16675
비탈에서 댓글+ 3
정건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 01-26
16674 淸草배창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1-26
16673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6
1667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26
16671
눈 오는 날 댓글+ 7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26
16670 太蠶 김관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26
16669 홍수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26
16668
형 노릇 댓글+ 3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26
16667
그러려니 댓글+ 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1-26
16666 예향도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26
16665
영원함은 댓글+ 4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26
16664
선생님의 꽃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