欒家瀨난가뢰 / 王維왕유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欒家瀨난가뢰 / 王維왕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03회 작성일 18-11-01 01:26

본문

欒家瀨난가뢰 / 王維왕유

 

 

 

 

     颯颯秋雨中 淺淺石溜瀉

     跳波自相濺 白鷺驚復下

     삽삽추우중 천천석류사

     도파자상천 백로경복하

 

 

     사브작사브작 가을 비 내리는데

     쫄쫄쫄 돌 틈새 냇물이 흐르고

     빠르게 흐르는 물에 맞아 흩뿌리면

     백로 놀라서 오르다가 내려오네

 

 

     삽삽颯颯은 빗소리 바람소리다. 일종의 의성어다. 천천淺淺은 얕을 지만 여기서는 물이 찰찰 흐르는 모양을 그린 것 같다. 류는 기다리다 머무르다는 뜻이지만 물 수변을 달면 방울져 떨어지는 물, 낙숫물이다. 쏟을 사다. 설사泄瀉하다 할 때 이 를 쓴다. 물 수변을 제하면 베낄 . 천 흩뿌리다. 로는 해오라기 새 종류를 말한다.

     시제 欒家瀨난가뢰는 왕유가 본 풍경 중 하나다. 비 오는 개울가를 보고 이 시를 지었다. 뢰는 힘입다 의지하다의 뜻이지만, 물 수변을 달면 여울 급류를 뜻하는 뢰다.

 

 

     가슴과 가슴 사이

     달무리가 번져 가면

     도시는 잠 못든 짐승

     광란처럼 일어서고

     타고만

     촛불 둘레로

     너울대며 앉은 대지

 

     겨울성 가장자리

     성가퀴로 돋아나면

     그 높은 새둥지에도

     등불 하나 걸리고

     팔팔팔

     끓는 백비탕에

     녹아드는 한 생애

 

                                                       -김민정 설야雪夜全文-

 

 

     시제 설야는 그 유명한 김광균의 것도 있다. 마지막 연을 써본다면 한줄기 빛도 향기도 없이 / 호올로 차단한 의상(衣裳)을 하고 / 흰 눈은 나려 나려서 쌓여 / 내 슬픔 그 우에 고이 서리다.여인의 옷 벗는 소리는 눈 내리는 광경과 사브작사브작 흘러내리는 눈발을 상상케 한다.

     김민정의 時調 설야雪夜는 함축적이면서도 의 의미와 느낌 그리고 그 감동을 잘 심었다 하겠다. 에 대한 열정이 없다면 잠 못 드는 밤에 이 도시에서 촛불처럼 한 몸을 태우지는 않겠다. 봄을 향한 몸짓은 여느 동물과 마찬가지겠지만, 유독 인간은 더 서성이며 그 높은 새둥지 같은 곳에 등불() 하나 감아올리는 것 말고는 삶의 의미도 없을 것이다. 이는 팔팔팔 끓는 백비탕에 녹아드는 한 생애라 할 수 있겠다. 백지 같은 눈발과 백지 같은 백비탕과 백지 같은 백혈병에 미쳐 날뛰는 이, 다름 아닌 詩人이겠다.

     팔팔팔 이것만큼 끓는 물을 소리 낼 수 있는 의성어는 없지 싶다. 팔자가 세 자나 있다. 어찌 팔자 한 번 제대로 고쳐볼 작정인가! 아서라, 삶은 그 순간에 닿는 것 말고는 더는 기쁨도 없으니 더 찾지도 말아야 할 것이다. 중원의 말과 다른 점이다. 삽삽颯颯 천천淺淺은 부족하지만 표현의 맛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2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13 0 07-07
18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7-17
181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7-15
18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14
18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7-11
18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7-08
18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7-05
18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7-02
18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7-02
1811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2 07-01
18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7-01
180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6-29
1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6-28
180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27
18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6-26
180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6-24
18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6-24
18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6-23
1802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6-22
18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6-20
18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06-17
17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6-17
17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6-13
17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6-10
17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6-10
17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6-07
17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06-04
17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6-03
17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6-01
179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5-29
179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29
178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27
17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5-26
1787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2 05-25
17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5-23
1785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 0 05-22
1784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5-20
178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5-20
178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20
1781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5-18
1780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5-18
177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5-17
17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17
17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5-14
1776 安熙善00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5-13
17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5-13
17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5-11
177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08
17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5-08
1771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1 05-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