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그늘 / 이상국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산그늘 / 이상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6회 작성일 18-12-31 23:56

본문

.

     장에서 돌아온 어머니가 나에게 젖을 물리고 산그늘을 바라본다.

 

     가도 가도 그곳인데 나는 냇물처럼 멀리 왔다

 

     해 지고 어두우면 큰 소리로 부르던 나의 노래를

 

     나는 늘 다른 세상으로 가고자 했으나

 

     닿을 수 없는 내 안의 어느 곳에서 기러기처럼 살았다

 

     살다가 외로우면 산그늘을 바라보았다

 

                                                                                                         -산그늘, 이상국 詩 全文-

 

鵲巢感想文

     장은 하나의 世界觀이다. 아비가 지 자식 못 가르친다는 말이 있다. 왜 이 말이 갑자기 생각나는 건지! 아비가 되고 자식이 커가는 모습을 보니 무엇이 잘 못되었는지도 보게 된다.

     우리 모두의 가르침은 저 장이겠다. 장에 나가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보고 저 속에 경쟁과 생존 그리고 낙오와 죽음 및 경멸과 증오 사랑 같은 것이 복합적으로 내면에 밀어 들어올 때 삶의 의미를 뉘우치는 것과 같다.

     그러므로 장에서 돌아온 어머니는 나에게 젖을 물리는 것이다. 세상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 것이 맞는지 이것을 몸으로 실천하며 보여주는 것이다.

     나는 산그늘처럼 깊어 어디로 튈 줄 모르는 하얀 종이 같은 것, 그 기러기로만 살지 않았는지? 되묻고 싶다. 가도 가도 그곳은 냇물이고 그 냇물 끝자락에서 아직도 헤어나지 못해 허우적거리는 삶이 아니었던가!

     내 중심, 그 중심을 끄집어내기 위해 싫어도 먹어야 했던 어머니의 젖, 내 가슴 깊은 그늘을 양지로 끌어내기 위한 하나의 몸짓은 있어야겠다. 남같이 나를 사랑한다면 진정 내 안의 그 검은 덩어리를 녹일 수 있는 시 한 수는 반드시 읽어야겠다.

 

 

     鵲巢

     물이 끓을 때 소리를 내는 것처럼

 

     안개 자욱한 산길을 걷는 무릎은 해답을 찾는 긴 부지깽이이었다.

 

     아궁이에 불을 지피는 건 뼈를 더 굳히는 일

 

     나이가 들면 무릎이 먼저 나가듯이 아직도 무릎을 잡고 걷는 것은 뼈가 비었기 때문

 

     혼자서 뜨거운 물에 별을 삶으며 채로 건져 낼 때

 

     뚜껑을 열 수 밖에 없는 그 흰 포말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64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27 0 07-07
166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2:53
166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0:05
166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1-16
166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1-16
165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1-16
165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1-16
16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15
16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15
165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4
16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14
165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14
16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14
16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13
16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13
16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2
164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12
164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11
164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11
16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11
164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11
16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0
164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0
16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1-09
164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09
163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08
163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1-08
163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1-07
163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07
16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07
16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07
16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06
163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06
163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1-05
163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05
162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05
162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1-05
162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1-04
16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04
162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1-03
16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03
162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03
162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02
16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01
열람중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31
161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2-31
161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2-31
161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2-30
16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2-30
16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