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오후 / 김현서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화요일 오후 / 김현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72회 작성일 19-01-04 00:01

본문

.

     내 스웨터를 걸친 그림자가

     조용히 매장을 돌고 있다

 

     라일락 향기처럼

     그가 남긴 흔적들이 햇빛을 받아 반짝인다

 

     팝콘의 고소한 냄새 숨소리 스트라이프 무늬 카페모카

 

     그에게 서서히 중독되어간다

 

     쇼윈도 너머로

     나 같은 마네킹이 휘청거리며 걷고 있다

 

     햇빛에 눈물이 탄다

 

                                                                                                         -화요일 오후, 김현서 詩 全文-

 

     鵲巢感想文

     詩題는 마치 구별되는 듯 읽힌다. 굳이 연관을 맺자면 불 자처럼 끓어오르는 화요일에 오후吾後, 즉 내 다음은 무엇인지? 예견하며 쓴 겠다. 구태여 맞춰보려고 억지로 끼어 본다.

     여러 詩人을 만나고 그 詩人의 맵시를 읽고 나면 어떤 가 최종 종착지인지, 분간이 가는 進化를 가끔 느낄 때가 있다. 어쩌면 내 스웨터 걸친 그림자가 매장을 빙빙 돌고 있듯이 내 것과 비슷한 것 같은데 정확히 말하면 또 아닌 것 같고 결국 그 맥락은 비슷하다. 어차피 한글은 같은 것이니까 이렇게 얘기하면 무성의다.

     그가 남긴 흔적들이 햇빛을 받아 반짝인다. 일종의 질투다. 多量으로 生産하는 時代에 우리는 살고 있다. 가만 보면 는 유사성類似性이 매우 짙다. 어쩌면 깡그리 뭉쳐 모두 . 하지만, 글의 모방은 모방으로 끝나야 한다. 대외적으로 어떤 기능을 한다면 문학의 폐단이며 원 작가에 대한 명예가 훼손될 뿐만 아니라 문학의 가치와 의미가 퇴색해버리겠다.

 

 

     鵲巢進日錄

     아마 불이 난다면 깨진 유리조각을 제일 먼저 안고 뛰어나올 것이다

 

     그림자가 얼룩을 묻을 수 있다면 잔은 활활 타오른 불의 연기일지도 모른다

 

     구공탄 피워놓고 죽은 친구가 있다

 

     창가에 떠오른 저 붉은 태양이 밤새 피운 연기를 말끔히 지워서

 

     눈이 더 부시는,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64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27 0 07-07
166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2:53
166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0:05
166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1-16
166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1-16
165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1-16
165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1-16
16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15
16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15
165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4
16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14
165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14
16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14
16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1-13
16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13
16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2
164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12
164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11
164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11
16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11
164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11
16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0
164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0
16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1-09
164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09
163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08
163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1-08
163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07
163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07
16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07
16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1-07
16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06
163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06
163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1-05
163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05
162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05
162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1-05
162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1-04
열람중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04
162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1-03
16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03
162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03
162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02
16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01
162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31
161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2-31
161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2-31
161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30
16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30
16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