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여행자 / 황학주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겨울 여행자 / 황학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7회 작성일 19-01-05 12:35

본문

.

     어느 날 야윈 눈송이 날리고

     그 눈송이에 밀리며 오래 걷다

 

     눈송이마다 노란 무 싹처럼 돋은 외로움으로

     주근께 많은 별들이 생겨나

     안으로 별빛 오므린 젖꼭지를 가만히 물고 있다

 

     어둠이 그린 환한 그림 위를 걸으며 돌아보면

     눈이 내려 만삭이 되는 발자국들이 따라온다

 

     두고 온 것이 없는 그곳을 향해 마냥 걸으며

     나는 비로소 나와 멀어질 수 있을 것 같다

     너에게로 가는 길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사랑은 그렇게 걸어 사랑에서 깨어나고

     눈송이에 섞여서 날아온 빛 꺼지다, 켜지다

 

                                                                                                         -겨울 여행자, 황학주 詩 全文-

 

     鵲巢感想文

     이러다가 얼굴 없는 공인, 공인이 아닌 공인이 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파도에 휩쓸려 다니는 글들, 어딘가 삐뚠 입으로 수정을 요하는 글까지 표류하고 있었으니까 뭐 그렇다고 하더라도 전혀 개의치 말기, 오늘도 겨울처럼 수양하고 있으니까.

     시제 겨울 旅行者를 읽었다. 꼭 필자를 두고 하는 말이다 싶다. 이렇게 가슴에 와 닿는 를 언제 또 읽겠나 싶다. 펄펄 내리는 눈송이와 눈송이 밟으며 걷는 우리를 본다. 무 싹처럼 돋는 외로움과 별빛에 한 옴큼 뭉근하게 물고 있는 젖꼭지까지, 詩人 이상국 先生산그늘이 생각나는 한 대목이다. 장에서 돌아온 어머니가 나에게 젖을 물리고 산그늘을 바라본다.요 한 문장, (世界觀), 어머니의 젖()과 산그늘(시인의 깊은 어떤 생각들), 정말이지 통통 젖꼭지 한 입 뭉근하게 물고 싶다.

     어둠이라는 詩語가 참 좋다. 내 마음은 환하지가 않으니, 명암을 굳이 낮과 밤의 실제로 보지 않더라도 어두운 것과 밝은 것은 표가 난다. 그것을 환하게 드러내 놓고 보면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알 수 있다. 알고 보면 다 욕심이다. 그 욕심을 영 없애지는 못해도 근신의 자세는 있어야겠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두문불출은 말아야지. 시마을에 글 한 편씩 올리며 사는 맛 가져보는 것도 좋고. 그렇게 하루 버티며 살아야지.

     이리하여 만삭滿朔이 되면 그 발자국 모조리 모아서 두고 온 곳이 없는 그곳을 향해 마냥 걸으며 어딘가 받아 줄 수 있다면 미련 없이 던지고 나는 비로소 나와 멀어질 수 있으니까

     너에게로 가는 길은 다름없는 이 길밖에 없으니까 사랑은 그렇게 걸어 사랑에서 깨어나고 눈송이 같은 흰 종이 밟으며 또 조심스럽게 밀어내면서 빛이 되기도 하고 또 그 빛이 꺼지기도 하면서, 그렇게 하루 버텨나가야지.

 

 

     鵲巢進日錄

     멍하니 앉았다 성좌의 국자처럼

     엉덩이 하얗게 까놓고 천정만 바라보았다 연필은 축 널어진 채 허공을 저었고 지갑은 왼쪽에 무게를 잡고 있었다 균형과 불균형을 놓고 옹립한 이 다리를 끊을 순 없었다

     부패한 폐허의 덩어리가 통 채 떨어질 때 물의 정보는 튀어 오르고 아무런 생각 없이 마을 안쪽을 뱀처럼 걸으며 굴뚝에서 피어오르는 저 검은 연기를 밀살한 적 있었다

     저것은 빗물에 씻겨 나간 고샅,

     산발적으로 퍼붓는 풍경의 분화구에도 절대 놓칠 수 없는 약봉지에

     비질도 하지 않은 채 눈곱 낀 감나무 잎만 녹아들었다

     바글거리는 쓰레기 더미와 무너지는 바벨탑에 완강히 거부하는 저 몸짓은 암흑과 소용돌이에서 더 헤어나지 못한 터널임을

     과거를 시원히 버리고 간, 별의 조각들

     이지러진 자국을 국자로 담아

     한동안 다물지 못한 뒷물만 개처럼 먹었다

     *변기 / 鵲巢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64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26 0 07-07
166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2:53
166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 00:05
166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1-16
166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1-16
165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1-16
165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 01-16
16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15
16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15
165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1-14
16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14
165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1-14
16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14
16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13
16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1-13
16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12
164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12
164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11
164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11
16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11
164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1-11
16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0
164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1-10
16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1-09
164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1-09
163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08
163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08
163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1-07
163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07
16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07
16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07
16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06
163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06
열람중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1-05
163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1-05
162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1-05
162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1-05
162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1-04
16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1-04
162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1-03
16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03
162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03
162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02
16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01
162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2-31
161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31
161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2-31
161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30
16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2-30
16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2-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