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령 / 강성은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악령 / 강성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08회 작성일 19-01-06 00:03

본문

.

     포로가 된 것은 눈 깜짝할 사이의 일이었다 영문을 모른 채 손과 발이 포승줄에 묶여 있었다 나처럼 묶인 자들이 줄지어 걷고 있었다 저항도 없이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적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그러나 우리는 끌려가고 있었다 숲속의 작은 길이었다 키 큰 소나무들이 늘어서 있었다 고요하고 서늘했다 우리는 어디론가 계속해서 걸어가고 있었다 이제 우린 끝이라고 누군가 말했다 전쟁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고 다른 누군가 말했다 적군인지 아군인지 알 수 없었다 어쩌면 우린 이미 죽은 시체들일까 나는 잠시 생각했다 죽음 이후의 삶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었다 배불리 먹고 잠들면 그만이라고 또 누군가 말했다 서리가 내리는 늦가을이었는데 생각하는 사이 금세 무릎까지 쌓인 눈을 밟고 있었다

 

                                                                                                         -악령, 강성은 詩 全文-

 

     鵲巢感想文

     詩가 참 차분히 잘 읽힌다. 詩的 描寫만으로 이룬 . 마치 전쟁의 한 대목을 빌어다가 쓴 것이지만, 말끔하고 완전한 .

     우리는 포로를 잡고 얼마나 매달렸던가! 포로는 하늘을 바라보고 있지만 우리가 마치 포로가 되었듯이 이들에게 매달려 있었다. 우리의 손과 발이 포승줄에 묶여 있을 정도면 정말이지 우리는 너무나 멀리 온 셈이다. 더는 이동할 곳이 없는 마지막 종착역에 머물러 포로를 읽고 포로의 눈빛을 보며 포로와 사랑을 하니까!

     적의 모습 즉 독자는 알 수 없고 독자는 알 수 없지만, 우리는 끌려 나가고 있었다. 마치 글을 읽는 것이 아니라 동그랑땡이 줄지어 끌려 나오는 그런 형상이다.

     숲 속의 작은 길에서 키 큰 나무를 하나씩 헤아려보면 전율이 인다. 고요하고 서늘하기까지 해서 촉촉 발 디딜 수 있는 계단이 생김으로 그 끝은 알 수 없다.

     어! 누군가 말했다. 전쟁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고 다른 누군가가 말했다. 는 읽고 있지만 이해는 하지 못했으므로 계속 주살하듯 칼을 잡는 대마왕을 보듯이

     적군인지 아군인지 알 수 없었다. 의 동화다. 동질감마저 느끼다가 변이 된 를 낳을 수 있으니까! 어쩌면 죽은 시체를 우리는 뜯어먹고 있지만, 더 묘사적이며 상상을 가하는 가 탄생한다면 이것은 분명 進化.

     서리가 내리는 늦가을, 時間은 이미 끝에 와 있었고 서리처럼 순간 펼쳤다가 죽어갈 그 흰 종이에다가 무엇을 쓰려니 어렵기만 하다. 금세 무릎까지 쌓인 눈을 밟고 있었다. 서로 소통하는 내면과 외면의 상호작용이 충분히 맺는 그 무릎이 올곧게 펼 수 있다면 우린 눈을 오지기 밟은 것이겠다.

 

 

     鵲巢進日錄

     시간은 가고 있지 도시의 불빛을 바라보며

     마감시간에 어두운 하늘을 보는 것은 하루의 기쁨이지

     사람은 아직도 웅성거리고 잔은 탁탁 내리치면서 나갈 생각을 않지

     음악이 끝나면 아프리카 그 싱싱한 커피도 죽어버리고 잔 놓고 떠난 사람들

     그간 흘린 커피는 깨끗이 닦아버리지

     잔은 깨끗이 정열 되고 잔도 나가고

     창문은 모두 닫아버리지 밤은 깊어서

     창 박에 겨울은 홀로 앙상한 가지뿐인

     여름날 무성했던 메타세쿼이아도 보이지 않지

     이 밤이 끝나면 몰려드는 고양이 보며 흰 밥그릇에 수북이 밥을 놓고

     도시의 불빛처럼

     어두운 하늘처럼

     흘린 커피처럼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0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88 0 07-07
180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6-24
18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6-24
18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6-23
1802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6-22
18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6-20
18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6-17
17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6-17
17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6-13
17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6-10
17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6-10
17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6-07
17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 06-04
17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6-03
17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6-01
179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5-29
179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5-29
178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5-27
17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5-26
1787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2 05-25
17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5-23
1785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 05-22
1784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5-20
178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5-20
178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5-20
1781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18
1780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05-18
177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5-17
17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7
17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5-14
1776 安熙善00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13
17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5-13
17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5-11
177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5-08
17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5-08
1771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05-07
1770 흐르는강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5-07
1769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5-06
176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5-06
1767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5-05
176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05
176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04
1764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4 05-03
176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5-02
176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 04-30
1761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4-30
17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4-30
17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4-30
175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4-29
175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4-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