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의 방 / 이혜미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물의 방 / 이혜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57회 작성일 19-01-12 00:12

본문

.

     파문이 시작되는 곳에 두 개의 원이 있었다. 테를 두르며 퍼져나가는 동그라미 동그라미들. 너와 나는 끊임없이 태어나는 중인 것 같아, 물속에 오후를 담그고 우리의 방()은 빛나는 모서리를 여럿 매달았다. 수면을 향해 아무리 불러도 충분하지 않은 노래였고, 그저 유영하기 위해 한껏 열어둔 아가미였지. 그래 우리는 만져줄수록 흐려지고 미천해지는 병에 걸렸어. 투명한 벽에 이마를 짓찧으며 여러 날을 낭비했었다. 단단한 눈물을 흘렸고, 얼굴이 사라지는 대신 아름답게 구부러진 다리를 얻었다. 유리 너머로 흐르던 색들이 우리 몸에서 묻어난다. 짧고, 하얀 소리가 났다.

 

                                                                                                        -물의 방, 이혜미 詩 全文-

 

     鵲巢感想文

     참 우스운 얘기지만, 연인도 아니고 사회도 아니고 가족이나 사업은 더욱 아닌, 오로지 시를 사랑할 때 언어의 독은 농도가 짙고 짙은 독사의 눈빛은 검게 변할 것이다.

     시제가 물의 방이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욕조 같은 것이다. 그러나 이 욕조는 현실의 눈으로 볼 수 없는 허공에 자리한다. 그 허공의 한 욕조에서 詩人와 결탁結託하며 문장을 조탁彫琢한다. 그러니까 파문波文은 원래 있지는 않았지만, 詩人이 들어가 있기에 이는 것이다. 굳이 詩人이 아니라도 좋다. 를 읽는 독자는 벌써 파문을 겪게 되는 것과 같다. 를 읽는 나도 흔들리는 것이며 그 반대쪽 시측에서도 흔들리는 것을 감지할 수 있겠다. 그 파문의 시작은 테에서부터 시작하며 형식은 동그라미로 그려나간다. 물속에 오후 즉 나 이후의 모든 것을 담아보고 빛나는 모서리 그러니까 이미 발표된 완벽한 세계를 빗대어 현실의 나와 비교와 분석에 들어간다. 이는 거울을 보는 것과 같다. 실물을 보는 것이 아니라 내 마음을 보는 것이므로 없는 공간에 공간을 맞추어가는 파문을 우리는 보게 된 셈이다. 이러한 일련의 활동은 굉장한 고난도의 숙련된 기술이 없으면 사실 어렵다. 그러므로 시인은 수면을 향해 아무리 불러도 충분하지 않은 노래라고 묘사한 것이다. 단지 아가미였다. 아기미 수준을 벗어나기 위한 몸부림은 끝이 없고 여러 날을 낭비하기까지 한다. 결국, 단단한 눈물을 흘렸고 기어코 얼굴이 사라지는 대신 아름답게 구부러진 다리를 얻는다. 즉 무릎으로서 완벽한 문장을 구사했다는 말이겠다. 유리 너머로 흐르던 색들이 우리 몸에서 묻어난다. 완벽한 변이다. 짧고 하얀 소리가 났다. 필자는 들었다.

     이제 이 는 안면 몰수顔面沒收하듯 사장하며 깨끗이 덮는다. 장례를 치르고 무덤에 고이 묻어놓는다.

 

 

     鵲巢進日錄

     지금 이 순간만큼 가장 센티멘털한 곳 나를 비집고 들어와 휘감았으니까 가속기에 발을 얹고 어디든 쭉쭉 뻗어가는 도로망이 그리울 뿐, 한 마리 물고기처럼 요동하는 손맛과 산과 바다가 결탁한 길 위에서 삐쳐 들어서는 여러 미세한 감정의 차가 큰 바위 하나 뚫고 지나는 저 신경망 속에 다 태우지 못한 이물질을 버리고 세찬 바람에 머리카락 휘날리며 창문 밖으로 손을 내저으며 흰 골을 몽땅 떼어서 흔드는 저 병신들 결국, 빈 바가지로 서서 시동을 끄고 잠시 제자리 서 있는 것 같다가도 제 열기 속에 새까맣게 타들어가며 앓는 광속의 팔랑개비들 도저히 납득이 안 되는 햇살은 내린 창문을 통해 작은 종지에 담은 그 흰 골을 다시 받아먹는 이 이면의 슬픔

     *흰 골을 다시 받아먹는 적막함 / 鵲巢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0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88 0 07-07
180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6-24
18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6-24
18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6-23
1802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6-22
18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6-20
18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6-17
17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6-17
17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6-13
17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6-10
17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6-10
17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6-07
17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6-04
17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06-03
17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01
179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5-29
179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29
178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5-27
17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5-26
1787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2 05-25
17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5-23
1785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 05-22
1784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20
178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5-20
178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20
1781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5-18
1780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05-18
177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5-17
17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7
17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5-14
1776 安熙善00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5-13
17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5-13
17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5-11
177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5-08
17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08
1771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 05-07
1770 흐르는강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07
1769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05-06
176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06
1767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5-05
176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05
176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04
1764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4 05-03
176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5-02
176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4-30
1761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4-30
17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4-30
17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4-30
175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 04-29
175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4-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