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떼비데오 광장에서 / 주하림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몬떼비데오 광장에서 / 주하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3회 작성일 19-01-20 00:04

본문

.

     일요일 아침, 물에 빠져 죽고 싶다는 어린 애인의 품속에서

     나는 자꾸 눈을 감았다

 

     만국기가 펄럭이는 술집에서 나라 이름 대기 게임을 하면

     가난한 나라만 떠오르고

 

     누군가 내 팔뚝을 만지작거릴 때 이상하게 그가 동지처럼 느껴져

 

     자주 바뀌던 애인들의 변심 무엇이어도 상관없었다

 

     멀리 떼 지어 가는 철새들

 

     눈부시게 흰 아침

 

     이 세계가 나를 추방하는 방식을 이해해야 할 것만 같은

 

                                                                                               -몬떼비데오 광장에서, 주하림 詩 全文-

 

 

     鵲巢感想文

     詩가 별 것 아니라고 여겨질 때가 있다. 그 어떤 자리에서도 그 어떤 위치에서도 가만히 생각하면 그 어떤 사물도 의 소재가 안 되는 것도 없고 그 어떤 것도 쉽게 변형이 안 되는 것도 없을 때, 는 정말 가볍게 여겨진다. 하나의 말놀이처럼 아니 고급스러운 말놀이지만, 그러나 詩人이 보고 느꼈고 처한 마음이 고스란히 들어가 있으므로 그 이면에 숨겨진 마음을 우리는 사과처럼 먹는 것이다.

     일요일 아침이 아니라, 매일 물에 빠져 죽고 싶다는 저돌적인 사람도 있음을 고백해 둔다.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는 행진처럼 끊임없이 읽고 쓰는 자 그러나 너는 눈만 감았다.

     만국기가 펄럭이는 술집처럼 취기가 맴도는 가운데 떠오르는 여러 군상들 속에 다만, 빈약한 사고와 말주변이 없었던 자아였을 뿐, 정말이지 빠져 죽고 싶어도 죽지 못하는 이 저능아만 끝끝내 불을 밝히고 새벽을 몬다.

     그렇다고 쉽게 물러서지 않는 너를 본다. 네가 나를 보는 건지 내가 너를 보는 건지 그런 착각과 혼동에 팔뚝을 얹어놓는 당신이 있어 그나마 두 다리 펼쳐 뻗고 자다가 또 퍼뜩 깨는 일, 너는 삶을 살겠지 나는 죽음으로 새벽을 맞을 것이지만,

     그렇다고 쉽게 마음을 바꾸는 그러나 그 마음이 지면에 떨어져 흑장미 하나 얹어 놓는 마음이라면 굳이 밤을 지새우며 꽃받침을 빤히 들여다보아야 했던 그 수고로움은 들어줄 것이다.

     멀리 떼 지어가는 철새들처럼 한때 한철, 한시에 잠시 만나 또 헤어지고 영원히 눈부시게 휜 아침을 맞고 더디어 나는 이 세계에서 추방당할 때 진정 자유와 만끽하며 영원한 영면에 들겠지.

 

 

     鵲巢進日錄

     사채업자 지나가고

     다단계라면 안 해본 것 없는 모 씨 또한 지나갔다

     신종 투자방안이 새로 떴다고

     거북이 발걸음에

     다들 멀뚱하게 있다가 호박이 아니라

     대박도 이런 건 없을 거라고

     소주 한 잔씩 기우는 마당,

     세상은 우울하고 풀잎의 노래가 밑바닥 서성일 때

     정말이지 죽으라는 법은 없었다

     다만, 한 세상을 보는 것도 명암이 엇갈리는 곳에서 꽉 닫아 놓는 그 문턱 하나를 어찌 넘기느냐가

     참 쉽게 넘기는 술 한 잔보다 우스운 일 아니냐

     비틀거릴 것도 없고 대리운전 불러 옆 좌석 앉아

     무뚝뚝하게 바퀴만 모는 불혹만 보다가 앞도 슬쩍 보다가

     황사 낀 하늘에도 달 하나만큼은 참 하게 떴다는 것

     동네 다 도착하고

     돈 이만 원 곱게 펴서 그 위에 명함도 한 장 얹으며

     피식 웃으며

     사는 건 대수롭지 않은 것도 있어

     꿋꿋하게 서 있자고

     잘 도착해서 서로 고맙다고

     보이지 않는 달까지 웃고 있는 건만 같았다.

     握手 / 鵲巢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3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70 0 07-07
183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7:58
18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8-16
18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8-13
18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8-12
18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8-12
183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8-10
18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8-07
18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8-05
18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8-04
18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8-01
18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30
182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30
18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7-29
18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7-29
18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7-26
182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7-23
181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7-22
18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7-20
18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7-17
18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07-15
18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7-14
18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7-11
181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7-08
18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7-05
181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7-02
18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7-02
1809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2 07-01
1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7-01
18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6-29
18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6-28
180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6-27
180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6-26
180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6-24
180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6-24
18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6-23
1800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6-22
17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6-20
179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6-17
179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6-17
17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06-13
179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6-10
17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6-10
179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6-07
17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1 06-04
179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 0 06-03
179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6-01
178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5-29
17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5-29
178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 05-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