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 그 긴 / 김진수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찰나, 그 긴 / 김진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44회 작성일 19-02-08 22:40

본문

,

     고래 한 마리 물에 올랐다

 

     체념의 문을 닫는 눈망울 반쯤 열려있는 고래의 바다

     -내 눈빛에 머물러 숨 잦아드는

 

     대양을 가르던 꼬리지느러미, 항로를 이탈한 고장 난 나침반

     -내 눈빛에 닿아 NS가 뒤바뀌는

 

     물살이 비껴가고 전설이 미끄러지던 살갗

     -내 숨결에 묻어 바람이 긁히고, 모래가 닳아가는

 

     바다를 가두려 한껏 벌렸던 입

     고래고래 내 뿜던 숨구멍 막혀 마지막 숨 삼키는

     -내 손 빌려 바다를 놓아주고

     -바다보다 더 넓은

     -고래가, 고래가 되는 시간

 

     파도는 연신 모래를 물어다 쌓고, 갈매기 초혼을 부르는

 

     발자국은 아직 바다를 물고 있고

 

                                                                                                 -찰나, 그 긴 香湖 김진수 詩 全文-

 

 

     鵲巢感想文

     先生를 읽고 나는 한 평생 무엇이 고래였을까! 하는 생각을 가졌다. 천직으로 삼은 일도 이십 년도 넘게 몸담고 보니 거저먹고 산 이력뿐이니, 그것이 진정 나의 바다였던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가끔 찾아드는 외길에 나는 또 얼마나 좌표를 잃고 자정 하였을까! 물살 그래 그 파도를 나는 또 얼마나 이겨내야만 했던가! 고래고래 내뿜던 숨구멍, 언뜻 막혀 들어가는 숨 졸임 같은 이 세계에서 나는 무엇을 희망으로 삼았던가!

     하얀 갈매기에 초혼만 담아 또 띄워보는 이 편지 같은 에 나는 또 얼마나 위안을 삼았던가 말이다.

     先生春秋筆者로 보면 叔父쯤 된다. 筆者는 아직 이 를 가늠할 만한 독해는 사실 없다. 그러나 불혹 끝자락에서 과연 내가 불혹인가 싶을 정도로 미혹함도 없지는 않았으니, 미혹한 세계에 잠시 있더라도 늘 제자리에 돌아올 수 있었던 것은 또 였다.

     나는 이 바다 같은 세계에서 고래만큼 포부는 있었던가! 고래의 어깨와 고래의 추진력으로 정말 이 바다 같은 세계를 밀고 나가고자 한 적은 있었던가! 그 어떤 일에도 신념과 용기를 가지고 당당하게 맞서야 하지만, 나는 또 무엇을 망설이듯 내 발자국과 내 갈매기는 바다만 여태 바라보고만 있나 말이다.

     세상은 급속도로 변한다. 내가 걷고자 하면 세상은 이미 뛰고 있고 내가 뛰며 주위를 살피면 세상은 이미 날고 있었다.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손으로 만져 보는 것과 같은 우리에게 주어진 일만이 진정한 일이라고 생각했던 객관적 사실을 부정하고 새로운 꿈을 꾸며 세상보다 더 빨리 세상보다 더 높게 날고 싶다고 갈매기의 초혼을 부르며 여태 살지는 않았던가!

     마음을 비워야 한다. 검소함과 겸손함이 몸에 배여야 한다. 꽃을 꺾으니 봄은 손안에 가득하고 물을 길으니 달은 집안으로 들어오네(折花春在手 汲水月入門), 독립운동가 허위의 시 한 구절이 스쳐 지나간다. 마음을 이리 담았으니 이미 선생은 봄을 안은 것이고 이것을 또 엮었으니 만월보다 더 가득한 것은 없을 것이다.

     오늘 따라 선생의 시가 왠지 내 가슴에 미어진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1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열람중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 0 02-08
5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0 02-07
51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1-28
51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0 01-27
51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1-26
51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9 0 01-25
51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0 01-24
50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4 0 01-23
50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 01-22
50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01-21
50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1-20
50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0 01-19
50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01-18
50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0 01-18
50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01-17
50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1-17
50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 01-16
49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 01-16
49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1-15
49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0 01-15
49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 0 01-14
49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 01-14
49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01-13
49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1-13
49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0 01-12
49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 0 01-12
49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 0 01-11
48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1-11
48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1-10
48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1-10
48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9 0 01-09
48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 01-09
48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1-08
48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0 01-08
48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0 01-07
48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0 01-07
48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 01-06
47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4 0 01-05
47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 01-05
47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6 0 01-04
47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1-04
47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0 01-03
47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1-03
47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 0 01-02
47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1-01
47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0 12-31
47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0 12-31
46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12-31
46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0 12-30
46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0 12-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