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나무 아래서 우산을 쓰고 / 원재훈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은행나무 아래서 우산을 쓰고 / 원재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14회 작성일 19-02-15 00:40

본문

은행나무 아래서 우산을 쓰고

원재훈



은행나무 아래서 우산을 쓰고
그대를 기다린다
뚝뚝 떨어지는 빗방울들
저것 좀 봐, 꼭 시간이 떨어지는 것 같아
기다린다 저 빗방울이 흐르고 흘러
강물이 되고 바다가 되고
저 우주의 끝까지 흘러가
다시 은행나무 아래의 빗방울로 돌아올 때까지
그 풍경에 나도 한 방울의 물방울이 될 때까지

은행나무 아래서 우산을 쓰고
그대를 기다리다보면
내 삶은 내가 어쩔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은행나무 잎이 떨어지고
떨어지고 떨어지는 나뭇잎을 보면
내가 진정으로 사랑하는 것은 내가 어쩔 수 없는 그대
그대 안의 더 작은 그대
빗방울처럼 뚝뚝 떨어져 내 어깨에 기대는 따뜻한 습기
내 가슴을 적시는 그대

은행나무 아래서 우산을 쓰고
자꾸자꾸 작아지는 은행나무 잎을 따라
나도 작아져 저 나뭇가지 끝 매달린 한 장의 나뭇잎이 된다
거기에서 우산도 없이 비를 맞고
넌 누굴 기다리니 넌 누굴 기다리니
나뭇잎이 속삭이는 소리를 들으며
이건 빗방울들의 소리인 줄도 몰라하면서
빗방울보다 아니 그 속의 더 작은 물방울보다 작아지는
내가, 내 삶에 그대가 오는 이렇게 아름다운 한 순간을
기다려온 것인 줄 몰라 한다


【감상】

은행나무는 공룡이 오가던 시대부터 있었다. 메타세쿼이아나 양치식물이 그렇듯이. 그 아래 우산을 쓴 기다림은 아마도 수만 년 기다림의 시간일지 모른다.

빗방울-강물-바다-우주 끝-다시 빗방울-나도 한 방울 물방울, 점층에서 점강으로, 거시에서 미시로 기다림은 참 곡절도 많다.

그대-어쩔 수 없는-잎-나뭇잎-내가 진정으로 사랑하는 것-그대 안의 더 작은 그대- 따뜻한 습기- 가슴을 적시는 그대

나도 작아져 한 장의 나뭇잎-비를 맞고- 누굴 기다리니-물방울보다 작아지는 내가,-내 삶에 그대가 오는 아름다운 순간을 기다려온 것인 줄 몰라 한다.

이 시의 이미지는 단순하다. 그러나 이 시어들이 갖는 조응은 눈부시고, 작은 지점이 우주까지 다시 한 장소의 물방울로 수렴하기까지, 그 철학적 사유는 싱싱하고 또 개연성과 견련성으로 우주의 질서를 그리듯, 아름답다. 대상을 기다리는 것이 이렇게 무궁과 궁극에 닿는 의미라면, 이 시는 너무나 쉽고 또한 너무나 어려운 시다. 시어의 알고리즘에서 탈락하거나 일탈하는 것이 없으면서도 진동과 큰 아우라를 가진다. 시는 추억을 소환하는 고전적인 시대의 모습처럼 그려졌으나, 이 시의 내면은 미래가 가진 알 수 없는 존재와 추상과 진지와 진정성을 아우르고 있다.

그렇다면, 어렵다 쉽다는 어떤 경계일까?

ㅡ 시를 쉽게 쓰는 건 참 어렵다.

쉬운 건 오기도 쉽지만 나가기도 쉽다. 좀 알았다 싶으면 뒤도 안 본다. 그 속을 다 알았으니, 뭐 뻔하다는 식이다. 그런데 쉬운데도 오래 남는 게 있다. 잊을 만하면 다시 읽고 싶은 시가 있다. 우선은 정서의 코드가 맞아야겠지만, 혹시 못 본 게 있나 궁금해지는 것이다.

물방울이 강물로 기꺼이는 우주까지, 다시 작은 물방울로 돌아오기까지, 한낱 글자의 조합일 것이나, 철학이 있고 사람이 있고, 그 사람이 드나든 기척이 있고.
예측할 수 없는 기이한 그림이 아닐지라도, 시의 등에 기대 한참 머물고 싶을 때가 있다.

그것은 어느 날의 기미일 것이며 훗날의 예감일지도 모른다.

ㅡ 시를 어렵게 쓰는 건 참 어렵다.

어렵다는 건 오기도 전에 버려진다. 너나 좋아라 해라 하고 핀잔을 듣기 일쑤다. 사는 것도 복잡한데, 시에서조차 골머리를 앓기는 싫은 게 어쩌면 당연하다. 그렇다면 세상은 단순할수록 좋다. 세상의 모든 것이 내가 아는 범주에서 떠돌면 된다.

가축이 제 집을 벗어나면 두려워하듯이 가축정신을 가지면 그만이다. 그런데 왜 어려운 시가 발생할까? 다중의 핀잔이나, 삿대질이나, 그런 요상한 식이니까 안 팔린다는 상업적 성토나 구호의 희생양이 될까. 중뿔난 인간의 현학적 허세인가.

ㅡ 궁극적으로 시는 아름다운 언어다.

우리는 오래전 퇴폐적 감상주의에서도 충분히 위안을 받았고 시를 아름다운 언어라 했는데, 왜 잘난 척을 하는가 등등, 시를 언어 세공하듯이 공들여 쓰고 첩첩의 의미를 담았다 하더라도, 대중의 입맛과 다르니까, 헛삽을 뜬 것인가?

그렇다면, 인문학의 상당수는, 폐업이 마땅하다.
그렇다면, 난이도의 문제는 각자의 선택이라 하자.

나는 쉽게 쓴 시가 더 어렵다. 나는 어렵게 쓴 시가 더 어렵다. 시는 어렵다.

ㅡ 시 읽기는 즐거운 고행

고도의 정신작용이 언어와 만났을 때 모든 상황은 내게 고난과 시련이다. 읽는 시점이나 시차에 따라서도 시는 달라보였다. 전혀 몰랐던 것도 알아지는 때가 있었다. 그런데 알아진다는 건, 내 의식과의 결탁이다. 내 식으로 들였다는 뜻이지, 시의 퍼즐인지 암호인지를 풀었다는 뜻은 아니다.

내가 알았다는 것은, 사실은 그 시를 이제 놓아주겠다는 뜻으로 한다. 그러니 다 아는 것보다 좀 몰라서 오래 그 자장 안에 머물고 싶어지는 시는 있다.

자주 읽어도 새롭게 느껴지는 시, 자꾸만 안기는 시. 좀 들여다보라고 재촉하는 시.

ㅡ 가라사대

BC 384년에 태어난 아리스토텔레스 할아버지도 시학을 썼다. 예수님과 언어적으로 동기동창이거나 시기적으로 더 선배일지 모른다. 성경의 시편 또한 시 미학의 요체다.

ㅡ 올챙이 꼬리

시는 목숨이 참 질긴 놈이다. 이 놈과 대적해서 한판 벌이는 건, 그다지 거룩하지 않는 인간이 덤벼볼 만한 몇 안 되는 일 중 하나일 것이다.

나는 잘 쓰는 것보다 시를 잘 읽을 수 있는 눈을 갖고 싶다.


°활연


추천0

댓글목록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갓 태어난 고양이는
인간 세대를 보면 아득할거라 생각도 드네요.
BC 384년
기록은 어쩌면 한 주기의 잣대에 따라 달릴 볼 수도 있지만,
어쩌면 긴 것도 짧고 짧게만 느껴지는 것도 길게 갈 것 같은 우리의 생각
시를 읽을 수 있는 눈만 가진 것도 삶의 행복이라 여깁니다.

형님 좋은 시 한 편에 마음이 착 가라앉는
아침,
더 멋진 시 감상에 또 마음이 착 돌아앉는
아침,
 
감사합니다. 잘 읽고 갑니다.

활연님의 댓글

profile_image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솔직히 요즘 이곳이 시를 쓰고 읽는 곳 맞는가,
싶을 정도로 심심하고 밍밍합니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시는 그 정체가 오묘한 놈이라, 감성이 기댄다고
감각에 의한다고 다 되는 것은 아니라서,
늘 시를 앓아야, 몇 줄이라도 시다운 것이 나온다는
생각을 하지요.
공부하려는 마음이 시의 씨앗을 더욱 북돋아 줄 것입니다.
날마다 찍어내는 감성팔이는 진부할 뿐이고,
시를 쓴다는 자위나 폼을 잡기 쉽지요.
대량 생산이 되지만, 억지로 메시지를 만들어
한 편을 엮는 일은 시 쓰는 마음이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시가 어렵다면, 시와 친해지려는 노력이
생이 어렵다면, 생활과 친해지려는 노력이 필요하듯이
시를 읽는 것 또한 시의 내면으로 혀를 깊숙이 뻗어보는 일이라서,
조심스럽긴 하지만,
서당개의 짓일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지요.
요즘은 읽는 것보다
쓰는 것이 더 흔한 세상이지만, 좋은 시들의 면목 앞에서
그저 흉내만 내는 일이 많은 것 같습니다.
단순히 위로나 위안을 위한 시도 있을 것이고
인간이 깊이 간직한 고유한 혹은 어떤 감각적인 것들,
그런 것을 조금이라도 알아채는 것은,
독서의 즐거움이 아닐까 싶어요.
어느 곳이 유치해지지 않으려면, 각자가 무게추 하나씩 달고
열심히 오가는 게 아닐까 싶은 때입니다.

제 식으로 읽기지만, 이렇게 읽는 사람도 있구나, 하는 것이
감상이지만, 또 일치하지 않더라도 공통분모는 있겠지요.
시를 읽는 일,
시를 쓰는 일 못지않게 어렵다.

올해도 잘, 잘, 잘.
그대는 재야의 위대한 지성이야...

Total 1,735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04 0 07-07
173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3-25
17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3-24
173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3-22
1731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3-21
173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3-19
1729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3-19
172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3-19
17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3-16
172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3-14
1725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3-13
17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13
17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3-11
17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3-10
1721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3-07
172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3-07
171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06
1718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3-06
171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3-06
17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3-04
17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04
17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3-01
17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2-26
17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2-26
1711
구두/ 박진형 댓글+ 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2-25
17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2-23
170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2-20
17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2-20
170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 02-18
170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2-17
17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2-17
1704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2-15
열람중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2-15
170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2-14
17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2-14
170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2-13
169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3 02-12
169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2-11
169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2-11
169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0 02-09
169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2-08
169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2-08
16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2-08
169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2-08
16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2-08
169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2-07
168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2-07
168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06
168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2-04
1686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 02-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