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을 읽는다 - 채정화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물을 읽는다 - 채정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03회 작성일 19-03-07 12:54

본문


물을 읽는다 / 채정화


물 위로 아침이 온다 붉은 눈빛의 해가 뜨고 수초처럼 흐느적 한나절이 건너간다 아른아른 부서지며 물속엔 세상이 거꾸로 서 있고 물 위에서 저무는 저녁을 맞는다 푸르게 슬픈 이마가 보일 듯 말듯 달이 내려앉아 있다 구불구불 흘림체로 문장이 흐르고 휘적휘적 한세월을 건너온 등이 시리다 무심히 떠내려가는 생生 새 한 마리 부리로 건져올리고 있다 멈추지 않고 오늘이 흐르고 붙잡아 둘 수 있는 건 이 세상에 아무것도 없다고 물에 안기고 물을 쪼며 온몸이 젖도록 물의 언어를 읽고 있다 젖지 않고는 담을 수 없는 생의 긴 문장, 물에 걸린 긴 다리가 휘청 꺾일 듯 아슬하다.


<감상 & 생각>


시라는 건 결국, 시인의 상상력 또는 상념想念 및 감각의 의도적인 조화調和이겠지만... 위의 詩에서 독자로서의 한 느낌은 시인 자신의 상상력 안에서 인생을 바라보는 깊은 시선視線 (다소 처연凄然한 감이 서린, 하지만 따뜻함)을 사고 싶어집니다 또한, 물에 어리는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의 자상함은 <한 마디 물의 언어도> 그냥 지나쳐 버리지 않는군요 아슬한 삶은 처연한듯, 그러나 새 한 마리 부리로 건져올리듯, 그것은 꿈 혹은 끊임없는 생애生涯의 열망으로 이어지고 있네요 그래요, 물이 흐르듯 그렇게 우리네 인생人生도 흘러가는 것을... 언젠가는 물의 언어가 모여 너른 바다의 노래가 되듯이, 그 영원한 생명의 출렁임을 우리 모두 갈구渴求하고 있음입니다 - 희선,

The Water is Wide - Irish Roses : Women of Celtic Song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35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04 0 07-07
173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3-25
17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3-24
173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3-22
1731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3-21
173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3-19
1729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3-19
172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3-19
17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3-16
172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3-14
1725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3-13
17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13
17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3-11
17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3-10
열람중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3-07
172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3-07
171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06
1718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3-06
171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3-06
17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3-04
17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3-04
17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3-01
17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2-26
17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26
1711
구두/ 박진형 댓글+ 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2-25
17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2-23
170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0 02-20
17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2-20
170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2-18
170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2-17
17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2-17
1704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2-15
170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2-15
170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2-14
17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2-14
170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2-13
169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3 02-12
169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2-11
169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2-11
169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0 02-09
169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2-08
169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2-08
16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2-08
169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2-08
16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2-08
169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2-07
168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2-07
168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06
168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2-04
1686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 02-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