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대/ 김성신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윤장대/ 김성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2회 작성일 19-03-11 08:56

본문

윤장대

 

김성신

 

삼월 삼짇날은 윤장대를 돌리는 날

풍경소리 곱발 세우고

산자락은 그늘을 등지고 좌정한다

108배 올리던 법당에서

굽은 허리와 무릎뼈 석탑처럼 일으켜 세우고

윤장대 돌리는 어머니의 마음에는

묵은 발원이 한 각씩 깊어진다

상현달 달무리 지는 밤

아이의 울음소리 희미하게 살아나고

안간힘을 토해내던 흑백의 한 생

몸속 경()이 된 통증을

한 올 한 올 부풀리니

저만큼 솔바람에 가슴 쓸리기도 해

앞뒤 없는 회한과 갈망은

두 손 맞잡고

배웅하듯

한 곳을 바라보니

이마 위로 맺힌 땀방울

눈물의 동의인 양 하염없이 흐른다

더 두툼해질 법문의 책장에

줄 맞추어 반듯하게 들어가 있을

어머니의 비워낸 몸을

나는 가만히 부축하여본다

 

프로필

김성신전남 장흥광주대 대학원 문창과 재학불교신문 신춘문예 당선

 

시 감상

 

경전을 넣은 책장에 축을 달아 회전하도록 나무로 만든 책장을 윤장대라고 한다

윤장대를 돌리면 경전을 읽은 것과 같은 공덕을 쌓는다고 한다

윤장대를 돌리는 어머니와 그 자체로 윤장대가 된 어머니

비워낸 어머니를 염습하는 시인의 시선에서 어머니가 발원한 것의 무게와 

시인이 염원하는 어머니의 명복그 간극에 숨어있는 지난한 삶의 여정을 생각해보게 한다

공덕은 하루아침에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긴 세월 어머니의 공덕 덕분에 우리가 이렇게 존재하는 것이다

봄이다

가만히 나를 돌려보자어떤 공덕이 있는지? [/김부회 시인평론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3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04 0 07-07
17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 11:56
173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3-25
17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3-24
173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3-22
1731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3-21
173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3-19
1729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3-19
172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3-19
17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3-16
172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3-14
1725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13
172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13
열람중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11
17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3-10
1721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3-07
172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3-07
171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06
1718 安熙善4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3-06
171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3-06
17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3-04
17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3-04
17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3-01
17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2-26
17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2-26
1711
구두/ 박진형 댓글+ 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2-25
17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2-23
170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2-20
17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2-20
170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2-18
170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2-17
17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2-17
1704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2-15
1703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2-15
170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2-14
17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2-14
1700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2-13
169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3 02-12
169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2-11
169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11
169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02-09
169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2-08
169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2-08
16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2-08
169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2-08
16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2-08
169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2-07
168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2-07
168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06
168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2-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