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를 디자인한다 / 고종목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소리를 디자인한다 / 고종목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73회 작성일 19-04-15 01:56

본문

소리를 디자인한다 / 고종목

​가위손을 쥐었다 펼 때마다

가위에다 몸의 신경 줄을 건다

새파란 가위날이 깊은 어둠을 연다

어둠 속에서 사륵사륵 눈 내리는 소리 열린다

가위날에서 떨어져 나간 신경 줄 한끝

휘파람새 부리에 닿아

아침 안개 저녁 노을을 불러 온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적시는 빗소리에 닿아

풀벌레 울음을  깨우고 바람 소리에 닿아

모래섬 산호섬 돌섬을 먼 바다에 심는다

소리보다 먼저 수평선에 가닿은 마음 한 가닥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에 실려 돌돌 말아 되돌아온다

동트는 하늘을 날아오르는 갈매기 울음 속에서

바다의 자궁 속에서 듣던 물소리

백악기 아기 공룡이 알에서 깨어나던 울음소리

하늘에 걸린 금줄을 흔들어 일곱 빛깔의 소리를 낸다

가위 손이 잡은 흰말채나무 지휘봉으로

아기 공룡의 발자국을 디자인한다

* 고종목 : 강원도 평창 출생, ​1996년 시집 <성마령의 바람 둥지>로

               시작 활동, 그 밖의 시집 <곤드레 아라리>등 다수

< 감 상 >



- 사륵사륵 어둠 속에서 눈 내리는 소리 만들고,

- 휘파람새 부리에 닿아 아침 안개 저녁 노을을 불러오고,

- 봄 여름 가을 겨울 적시는 빗소리에 닿아 풀벌레 울음소리 깨우고,

- 바람 소리에 닿아 모래섬 돌섬을 먼 바다에 심고,

-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 바다의 자궁, 백악기 공룡 등 등

사각사각 가위날이 가르는 소리 요술주머니 속에서 화자의

온갖 서정(抒情)이 부채처럼 펼쳐져 나오고 있는데,

그야말로 온세상 삼라만상(森羅萬象)이 다 떠올라 온누리를

누비고 있는듯 하다

연금술사 그 가위날 소리는!

이 방안의 고요을 뚫고 별빛 빛나는 창공을 가로질러서

8개의 우주 망원경으로 최근 발견되었다는 우주 밖 저 멀리 몇억광 년

떨어졌다는 물경(勿驚), 불타는 불랙홀까지 아마도 닿을 수 있으리라      

  

  


 ​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4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61 0 07-07
194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2-22
194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2-21
194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21
194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2-20
194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2-20
194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2-19
193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2-19
19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2-17
19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2-16
193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15
19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2-14
19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2-13
193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10
193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10
193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2-10
193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2-07
19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07
192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2-06
192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2-05
19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2-04
19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03
1924 꿈꾸는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2-01
192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2-01
19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2-01
19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1-29
192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1-28
19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1-24
19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1-21
191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1-20
19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1-18
19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1 01-17
19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15
19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1-13
19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1-12
19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1-09
19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 01-08
19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1-06
19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 01-06
19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1-02
19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2-29
19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12-26
19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1 12-23
19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12-23
190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12-20
19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12-17
19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6 0 12-16
18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12-14
18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1 12-11
18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12-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