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육체 / 김유자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밤의 육체 / 김유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65회 작성일 19-06-10 03:34

본문

밤의 육체 / 김유자

​손을 넣고 휘휘 젓다가

발을 꺼낸다

두 발은 두리번거리다,

발목 위가 사라진 걸 안다

왼 발은 숲으로 오른발은 바다로


귀를 꺼낸다 이것도 한 쌍이구나

열려 있어서 지킬 것이 없구나

두 귀가 다가와 옆에 서자,

나비가 된다

날갯짓 할 때마다 고요에 파문이 일고

입을 꺼내자 윗입술은 떠오르고

아랫입술은 바다 밑으로 가라앉는다

구름인가 은하수인가 머리를 갸웃거리며

윗입술은 우주를 떠가고

심해에 누워 가만히 지느러미를 흔드는 아랫입술 사이로

유성우가 흘러내린다

고여 있던 말들이 심해어의 눈처럼 흐려진다

무엇을 꺼내도 나로부터 달아나는 밤

빛은 흩어져 있는 뼈와 심장과 귀들을 끌어당긴다

잠 깨면 바다와 사막과 행성 냄새가 난다

눈 발 가슴 한쌍은 서로를 바라보지 않는다

손목과 손가락, 종아리와 발목, 입술과 혀는 붙어서

서로 다른 생각에 잠긴다

발바닥에 풀물이 든 채 모래가 묻은 채 걷다가 문득

발 둘은 돌아본다

* 김유자 : 1957년 충북 충주 출생, 2008년 <문학사상>으로 등단

                    시집 <고백하는 몸들>


< 감 상 >

상상은 상상의 꼬리를 물고 어둡고 광활한 밤속을 활보고 있는데,

손을 넣어 휘휘 저으니 물컹, 잡히는 것은 놀기 좋은 캄캄한 밤의 적막이다


촛불을 껴자,

둥둥 떠다니던 팔 다리 입술이 얼른 제자리로 돌아와 언제 그랫냐는 듯

킥킥 웃는다

다시 촛불을 끄니,

얼른 아랫입술은 바다 밑으로 달려가고

윗입술은 구름인가 은하수인가 갸웃거리며 우주로 떠난다

화자의 상상이 독자의 상상속으로 轉移 되고 擴散 되면서 바닷속과 우주속을

여행하는 즐거운 이 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55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00 0 07-07
18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9-22
185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9-19
18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9-16
185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9-15
185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13
184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9-11
1848
몰라/ 고증식 댓글+ 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9-09
18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9-08
184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9-07
184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9-07
184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9-05
184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9-05
18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9-02
184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02
18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8-28
183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8-27
183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8-26
18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8-25
18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8-22
183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8-19
18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8-16
18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8-13
18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8-12
18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8-12
183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8-10
18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8-07
18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8-05
18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8-04
18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08-01
18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7-30
182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7-30
18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7-29
18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7-29
18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7-26
182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7-23
181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7-22
18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7-20
18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7-17
18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7-15
18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7-14
18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7-11
181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7-08
18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7-05
181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0 07-02
18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7-02
1809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2 07-01
1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7-01
18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06-29
18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06-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