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 새 이야기 / 강인한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눈먼 새 이야기 / 강인한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96회 작성일 19-06-13 06:20

본문

눈먼 새 이야기 / 강인한


벼락 맞은 고목나무가 검은 산발(散髮)을 하고 섰는

중학교 교정을 빠져나와

내 어린 사랑은

불붙는 황혼 속으로 달려가고,

바닷가 소금밭으로, 환희의 소금밭으로

즐거운 맨발로 달려가고 있었지,


그때 문득

새 한 마리가 교사(校舍)뒤 수풀에서 솟구쳐 올라

날개를 파닥이며 날아가고 있었지,

그리고 어디선가 죽은 사람의 날카로운 휘파람이 날아와

새의 작은 가슴을 뚫고 지나갔지

새는 뜨거운 조약돌이 되어

바다에 떨어졌고

파도 위 한 점 부표처럼 떠서 흐르는

내 어린 사랑,


상실의 슬픔은 그때부터

내 온몸의 구석구석에 검은 발을 드리우고

성긴 빗방울이 내 머리속에 방울져 듣다가

마침내 흐득이기 시작하였지,


여름밤 서늘한 별빛이 자릴 옮겨 물먹는 지금

상처 난 어깨의 구멍으로

소금기 많은 바람은 불어오고

내 어린 사랑은 어둠에 묻힌 고목나무 가지에 숨어

한 마리 눈먼 새가 되어 울고 있지,

한 줌 회진(灰塵)으로 나직나직 

바람에 불리우고 있지


* 강인한(강동길): 1944년 전북 정읍 출생, 196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시집<입술>외 다수, 1982년 전남문학상, 2010년 한국시인협회상

                    수상, 다음 카페 <푸른시의방>운영



< 감 상 >

화자의 꿈 많은 어린시절이 校舍 뒤 수풀과 바닷가 소금밭등을 배경으로 즐거운 맨발로

달려가고 있다


화자의 가슴 속에는 환희와 희망(한 마리 새)이 솟구쳐 날개를 파닥이며 힘차게 날아가고 

있는데, 어디선가 죽은 사람의 날카로운 휘파람소리(광주 5.18의 슬픔인듯?)가 恨(뜨거운 

조약돌)이 되어 바다에 떨어져 한 점 부표처럼 떠다니고 있다


그때부터 상실의 슬픔속에 흐득이기 시작하였고 상처난 어깨의 구멍으로 소금기 많은 바람이

불어와 한 마리 눈먼 새가 되어 허덕이고 있고, 그 슬픔은 한 줌 티끌로 지금도 나직나직 

바람에 흩날리고 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5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97 0 07-07
18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8:33
185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9-15
185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9-13
184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9-11
1848
몰라/ 고증식 댓글+ 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09
18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9-08
184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9-07
184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09-07
184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9-05
184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9-05
18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9-02
184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9-02
18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8-28
183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8-27
183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8-26
18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8-25
18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8-22
183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8-19
18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8-16
18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8-13
18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8-12
18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8-12
183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8-10
18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8-07
18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8-05
18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8-04
18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08-01
18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7-30
182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7-30
18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7-29
18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7-29
18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07-26
182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7-23
181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7-22
18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07-20
18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7-17
181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07-15
181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7-14
18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7-11
181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7-08
18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7-05
181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07-02
18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7-02
1809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2 07-01
1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7-01
18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6-29
180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6-28
180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6-27
180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 06-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