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우물 / 이태수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옛 우물 / 이태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70회 작성일 19-06-17 05:00

본문

옛 우물 / 이태수


나무 그림자 일렁이는 우물에

작은 새가 그림자를 떨어뜨리고 간다

희미한 낮달도 얼굴 비쳐보고 간다


이제 아무도 두레박질을 하지 않는 우물을

하늘이 언제나 내려다본다

내가 들여다보면

나무 그림자와 안 보이는

새 그림자와 지워진 낮달이 나를 쳐다본다


흐르는 구름에 내 얼굴 포개진다

옛날 두레박으로 길어 마시던 우물이

괸 물을 흔들어 깨우기도 한다


* 이태수 : 1947년 경북 의성 출생, 1974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 <그림자의 그늘> 등 다수, 매일신문 논설주간


< 감 상 >

이제는 아무도 두레박질 하지 않는 옛 우물이, 

나무그림자 일렁이던, 작은 새도 그림자 떨어뜨리던, 낮달도 얼굴 비쳐보고 지나가던,

그 때 그 시절을 그리워합니다


하늘과 바람의 시인 윤동주의 시 <자화상>이 생각나게 하는 낭만적이고 외로움 가득한

詩!



           자화상 / 윤동주


산모퉁이를 돌아 논가 외딴 우물을 홀로 찾아가선

가만히 들여다 봅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습니다.


그리고 한 사나이가 있습니다.

어쩐지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가엾어집니다.

도로 가 들여다보니 사나이는 그대로 있습니다.


다시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그리워집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고

추억(追憶)처럼 사나이가 있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9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93 0 07-07
18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6:05
18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2-05
18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2-02
18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2-02
189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28
189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25
188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25
18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22
188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1-21
188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19
188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19
188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1-15
1883 들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14
1882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11-12
188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11-12
188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11
187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09
18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1-05
187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1-04
187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1-02
18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0-31
18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10-30
187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1 10-28
18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0-26
18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0-23
187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0-21
186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10-20
186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0-17
186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0-16
186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10-14
18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0-14
1864 고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10-12
1863 고송산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10-06
186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10-04
186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0-04
186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10-01
18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10-01
185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9-30
185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9-28
185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9-25
185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09-23
18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 09-22
185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9-19
18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9-16
185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9-15
185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9-13
184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9-11
1848
몰라/ 고증식 댓글+ 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9-09
18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9-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