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먼 말 / 박경리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눈먼 말 / 박경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6회 작성일 19-07-08 05:05

본문

눈먼 말 / 박경리


글 기둥 하나 잡고

내 반 평생

연자매 돌리는 눈먼 말이었네


아무도 무엇으로도

고삐를 풀어주지 않고

풀수도 없었네


영광이라고도 하고

사명이라고도 했지만

진정 내게 그런 것 없었고


스치고 부딪치고

아프기만 했지


그래,

글 기둥 하나 붙들고

여기까지 왔네


* 박경리(박금이) : 1926년 - 2008년 경남 통영 출생, 1955년 단편소설 <계산>으로 데뷰


< 감 상 >

박경리 작 <토지>는 미국작가 펄벅의 <대지>에 버금가는 민족적 대서사시의 금자탑이라 

하겠는데,

 

암울했던 일제시대를 배경으로 평사리 거부 최씨가의 몰락과 만주(용정)으로의 도주, 그리고 

주인공 서희의 복수를 위한 끊질긴 집념으로 끝내는 뜻을 이루고 금의환향하는 해피엔딩의 

대화소설이다


서희의 복수를 위한 친일행각, 노비 길상과의 파격적 결혼, 길상의 독립운동 그리고 뜻을 이룬 후

독립군에 군자금을 지원하고 해방 되면서 전재산을 사회에 환원하는 서희의 가슴 뭉클한 애국심!


나라와 인간에 대한 사랑과 고뇌등 민족적 긍지가 듬뿍 담긴, 본 작품을 집필한 26년의 기간을 작가는 

<눈먼 말>로 술회하면서 또 한번 독자의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2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13 0 07-07
18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7-17
181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7-15
18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7-14
18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11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7-08
18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7-05
18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7-02
18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7-02
1811 andres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2 07-01
18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7-01
180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6-29
180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6-28
180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6-27
18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 06-26
180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6-24
18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6-24
18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6-23
1802 맛이깊으면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6-22
18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6-20
18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6-17
17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6-17
17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6-13
17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6-10
179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6-10
17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6-07
179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06-04
179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6-03
179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6-01
179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5-29
179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29
178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05-27
17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5-26
1787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2 05-25
178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5-23
1785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0 05-22
1784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5-20
178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20
178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20
1781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5-18
1780 bluemarbl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5-18
177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5-17
17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17
177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5-14
1776 安熙善005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5-13
17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05-13
17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5-11
177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5-08
17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5-08
1771 安熙善004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1 05-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