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한국경제신문 발표/박인걸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무더위 /한국경제신문 발표/박인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9회 작성일 19-09-07 20:32

본문

무더위
          시인/박인걸

당신의 뜨거운 포옹에
나는 더 이상 저항하지 못하고
무장해제 당하고 말았다.

다리는 후들거리고
두 팔은 힘이 쭉 빠지고
얼굴은 화끈거리고
심장은 멈출 것만 같다.

온몸으로 전달되는
그대 사랑의 에너지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류처럼 번져나간다.

잔디밭이라도
어느 그늘진 곳이라도
아무 말 없이 드러누울 테니
그대 맘대로 하시라.

【태헌의 한역】
蒸炎(증염)

吾君抱持似熱火(오군포지사열화)
吾終不拒自暴棄(오종불거자포기)
兩脚瑟瑟臂無力(양각슬슬비무력)
顔面發紅心欲止(안면발홍심욕지)
吾君愛力籠全身(오군애력롱전신)
從頭到尾通電氣(종두도미통전기)
不問是綠莎(불문시록사)
還是陰凉地(환시음량지)
無言自倒?(무언자도와)
吾君可隨意(오군가수의)

[주석]
* 蒸炎(증염) : 무더위, 찌는 듯한 더위.
吾君(오군) : 그대, 당신. / 抱持(포지) : 포옹(抱擁). / 似熱火(사열화) : 열화[뜨거운 불]와 같다.
吾(오) : 나. / 終(종) : 끝내, 마침내. / 不拒(불거) : 거부하지 못하다, 저항하지 못하다. / 自暴棄(자포기) : 스스로 포기하다, 자포자기하다. ‘暴棄’는 ‘抛棄(포기)’와 같은 말.
兩脚(양각) : 두 다리. / 瑟瑟(슬슬) : 떠는 모양. / 臂無力(비무력) : 팔에 힘이 없다.
顔面(안면) : 얼굴. / 發紅(발홍) : 붉어지다, 화끈거리다. / 心欲止(심욕지) : 심장이 멈추려고 하다.
愛力(애력) : 사랑의 에너지, 사랑의 힘. / 籠全身(농전신) : 온 몸을 감싸다.
從頭到尾(종두도미) : 머리부터 발끝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 通電氣(통전기) : 전기가 통하다.
不問(불문) : 묻지 않다, 따지지 않다. / 是(시) : ~이다. / 綠莎(녹사) : 잔디밭.
還是(환시) : 또 ~이다, 다시 ~이다. ‘是A還是B’는 ‘A이든 B이든’이라는 뜻을 가지는 문형이다. / 陰凉地(음량지) : 그늘져 서늘한 곳, 그늘진 곳.
無言(무언) : 말없이. / 自倒?(자도와) : 스스로 드러눕다.
可隨意(가수의) : 마음대로 해도 좋다, 마음대로 할 수 있다.

[직역]

무더위

당신의 포옹이 뜨거운 불과 같아
나는 끝내 저항 못하고 스스로 포기하였다
두 다리는 후들거리고 팔은 힘이 빠지고
얼굴은 화끈거리고 심장은 멎을 듯하다
그대 사랑의 힘이 온 몸을 감싸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기가 흐른다
잔디밭이든
아니면 그늘진 곳이든 묻지 않고
말없이 스스로 드러누우리니
그대 맘대로 하시라

[한역 노트]

동양에서 변설(辯舌)로 이름이 높았던 맹자(孟子)나 혜시(惠施)와 같은 이들이 비유(比喩)를 화술(話術)의 주무기로 삼았다는 것은 그다지 새삼스러운 이야기도 아니다. 서양의 L. 비트겐슈타인(Wittgenstein) 같은 이는 훌륭한 비유는 지성을 신선하고 활기 있게 해준다고도 하였다. 박인걸 시인의 위와 같은 시를 보고 있노라면 확실히 비유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 것인지를 알 수가 있다.
무더위를 열정적이지만 우악스런 남성에 비유하고, 무더위에 노출된 사람들을 연약하고 수동적인 여성에 비유한 시인의 상상력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이 시 역시 지난번에 소개한 권옥희 시인의 <여름 숲>과 마찬가지로 19금 시로 간주될 것이 틀림없겠지만, 이러한 시가 있어 한여름의 무더위조차 때로 즐길 만한 것은 아닐지 모르겠다.

4연 15행으로 구성된 원시를 역자는 칠언 6구와 오언 4구로 재구성하였다. 한역(漢譯)하는 과정에서 역자가 원시에 사용된 어휘나 원시의 어순 등을 제법 바꾸었지만, 이 부분에 대한 세세한 설명은 생략하기로 한다. 이 한역시는 짝수 구마다 압운하였으며, 그 압운자는 ‘기(棄)’, ‘지(止)’, ‘기(氣)’, ‘지(地)’, ‘의(意)’이다.

2019. 8. 13.

강성위 한경닷컴 칼럼니스트(서울대 중어중문학 교수)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46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60 0 07-07
194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02-22
194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2-21
194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2-21
194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2-20
1941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2-20
194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9
193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2-19
19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2-17
19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2-16
193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2-15
193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14
19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2-13
193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10
193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2-10
193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2-10
193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2-07
19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07
192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2-06
192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2-05
19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04
19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2-03
1924 꿈꾸는남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2-01
1923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2-01
19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2-01
19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1-29
192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1-28
191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1-24
19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1-21
191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1-20
191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1-18
191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 01-17
191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1-15
191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1-13
191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1-12
191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1-09
191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 01-08
1909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1-06
19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 01-06
190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1-02
190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2-29
19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12-26
190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1 12-23
190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0 12-23
190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12-20
190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12-17
190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 0 12-16
189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12-14
18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1 12-11
189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12-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