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추 한 알/장석주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대추 한 알/장석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6회 작성일 19-10-01 09:11

본문

대추 한 알


장석주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게 저 혼자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낱

 


 
―시집『붉디 붉은 호랑이』(애지, 2005)
(『서울 지하철 시』. 4호선 노원역)

 

 

======================================================================================   


  시를 안 읽는다고 시가 독자와 멀어졌다고 한다. 대형서점에 가도 시집은 한쪽 구석을 차지한지 오래다. 시집을 내면 시인들끼리 품앗이하듯 돌려본다. 그런데도 시는 봄날 벌레보다도 많고 가을날 열매보다도 풍년이다. 몇 년 전부터는 지하철역에도 시가 등장을 했다. 실수로 철로로 떨어지거나 때로는 자살하려 뛰어드는 사람을 방지하고자 스크린도어를 설치하고부터 시가 등장을 한 것이다. 성격상 잠시 차를 기다리는 동안 읽을 수 있는 간결하고 짧은 시이지만 상업광고 홍수시대에 광고 대신 시를 보는 것이 백 번 낫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그런데 유심히 서서 읽어보는 사람들을 별로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시는 궁핍의 산물이라고 한다. 시가 백수의 놀음이라는 말처럼 궁핍이란 물질의 부족만을 이르는 것은 아니다. 시인은 모름지기 사물을 놀람과 신비 측은지심으로 봐야지 효능과 용도를 생각하면 안 된다고 한다. 바닷가에서 물고기를 보고 저 놈을 회쳐먹으면 맛있겠다는 생각을 하거나 식물을 보면서 몸 어디에 좋고 어떻게 먹으면 약이 된다는  효능과 음용에 대해서 생각한다면 어찌 시인이라고 할 수 있을까. 대추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맛과 효능과 용도에 대해서 관심이 있을 뿐  대추 한 알 속에 태풍이 들어있고 천둥이 들어있고 벼락이 들어있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시인이 아니고서야 어찌 대추 속에 무서리와 땡볕과 초승달이 다녀간 것을 알 수 있을까.


 

 

-------------------------------------------------

하루 시 한 편 읽기

http://blog.daum.net/threehornmountain/13760810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69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29 0 07-07
186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10-17
186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16
186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0-14
18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10-14
1864 고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0-12
1863 고송산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0-06
186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0-04
186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0-04
열람중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0-01
18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10-01
185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30
185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9-28
185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9-25
185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9-23
18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9-22
185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19
18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9-16
185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9-15
185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9-13
184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9-11
1848
몰라/ 고증식 댓글+ 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9-09
18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9-08
184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07
184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9-07
184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9-05
184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9-05
18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9-02
184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9-02
18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8-28
183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8-27
183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8-26
183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8-25
183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8-22
183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08-19
183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8-16
183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8-13
18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8-12
183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8-12
183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8-10
182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8-07
18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08-05
18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8-04
182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 08-01
182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7-30
1824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7-30
182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7-29
18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07-29
182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0 07-26
182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7-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