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현궁을 지나며 / 김창범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운현궁을 지나며 / 김창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5회 작성일 19-11-02 05:55

본문

운현궁을 지나며 / 김창범


낙원상가를 지나

북촌마을 쪽으로 가노라면

안국역에 미처 이르기 전에

열린 한옥 대문으로 안마당이 흘깃 보인다

늙은 대감이 종을 부리며 기침하는 소리가 들린다

짐짓 문을 열고 들어서니 역사는 살아서 처마 밑에 매달렸고

조선의 사랑채가 한가롭게 가을비를 맞는다

노인의 호령은 아직도 살아서

정갈하게 비질한 노안당(老安堂) 마당을 가득 채운다

지금은 그저 지난 일이라지만

한나라의 운명이 휘청 대던 그 날,

기왔장 틈으로 이끼들의 아우성이 들린다

잠자는 나라여 깨어나라

오천 년 역사여, 백성이여 일어나라

늙은 대감이 대문을 열고

헌법재판소 앞길로 후다닥 달려 갈 채비다

운현궁 돌담 밑을 지나가노라면

조선이 무너지던 날,

깨어지는 기왔장 소리가 들린다

늙은 대감의 애끓는 기침 소리가 들린다


* 김창범 : 1947년 충북 보은 출생, 1972년 <창작과 비평>으로

            등단, 시집 <봄의 소리>등 다수


< 소 감 >

운현궁 하면 흥선대원군이 생각나고 대원군 하면 구한말 망해가는 우리 

조선이 떠오른다

안동김씨 60년 세도정치를 무너트린 대원군의 강력한 인본통치는 사뭇 

신적이기도 했다


서원을 철패하고, "백성을 괴롭히는 자는 공자가 살아서 돌아온다해도 

내가 용서하지 않겠다" 는 강한 의지의 부정부폐척결과 부국강병 정책은

대원군의 업적이기도 하다


대원군이 물러난 후, 명성황후의 등장과 민씨 일파의 악독한 부정부폐와

혹세무민은 임오군란과, 동학혁명의 원인이 되면서 극심한 혼란과 

피폐로 조선은 멸망의 길로 접어든 것이다


역사는 대원군의 쇄국정책책을 비난하지만, 대원군이 개국정책을 펼쳤더라도 

간교한 일제의 대륙침략 야욕으로 조선은 망할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다


훨씬! 그전,인조임금 때, 병자호란으로 청나라에 인질로 갔다 돌아오면서 소현

세자가 경험한 신식 서양문물을 받아들여 개국정책을 썼다면 (쓸데없는 북벌계

획은 포기하고) 조선은 망하지는 않았을 것이고, 인조임금은 세종대왕 못지않은 

성군으로 길이 민족 가슴에 남았으리라


화자는 운현궁을 지나면서 그 때를 생각하며 이미지를 구성한 듯 한데 필자로서는 

무거운 아쉬움 때문인지 아주 공허하고 초라한 느낌이 든다


- 잠자는 나라여 깨어나라,

- 오천년 역사여, 백성이여 일어나라,

오늘을 사는 우리는 후손에게 나라를 잃은 아픔을 다시는, 다시는 주지말아야 할텐데?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89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75 0 07-07
18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3:24
188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1-21
188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1-19
188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1-19
188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1-15
1883 들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1-14
1882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1-12
188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1-12
188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1-11
187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1-09
187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05
1877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1-04
열람중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11-02
187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0-31
187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0-30
187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10-28
18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0-26
187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0-23
187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0-21
186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10-20
186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0-17
1867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10-16
186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10-14
18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0-14
1864 고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10-12
1863 고송산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0-06
186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10-04
186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0-04
1860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10-01
18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 10-01
185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9-30
185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9-28
1856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09-25
1855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9-23
18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9-22
185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9-19
185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9-16
185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 09-15
1850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9-13
184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9-11
1848
몰라/ 고증식 댓글+ 1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09-09
18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9-08
184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9-07
1845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9-07
184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9-05
184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9-05
18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09-02
184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9-02
18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8-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